바닥에 한 둘 굴러다니는
고양이 화장실용 모래

옷과 수건에 한 둘 묻어있는
낯선 터럭

청소기를 돌리고
물걸레질을 하고

문득 놀라게 되는 건
엇...뭔가 스쳐가는 기분이 들면

아 맞아..이젠 고양이가 우리집에 없지

아..그러고 보니 이 집엔 고양이가 없었는데

겨우 3일...그 3일로 고양이가 당연하게 느껴지다니


창가엔 고양이가
 앉아 있는 것이
 당연하고


이른 아침에 해가 뜨면
카메라를 손에 들고
거실로 나오는게 당연하고


옷을 고를 때
터럭이 잘 붙지 않고


고양이 발톱이
잘 걸리지 않는 옷을
고르지요


애정 표현에
싫어도

발톱을 팍 꺼내지 않는
고양이가 익숙하고~


뭘 사오든 간에
고양이 앞에 한번 들이대주고


슬쩍...


다가올 때까지
열심히 흔들고 흔들고~


모퉁이에
고양이가 있어야 할거 같고


밥그릇 옆에 서서
오공아 오공아 부르고
부르고 또 부르고

고양이가 보고 싶어지는 그 공백이...

갑자기 확...커진다.


무사히 잘 입양가서

잘 살고 있다고 연방 들어도
그냥 그립고 보고 싶은 마음이 가득한 것이
유럽에 가 있는 친구 마음일 것이고

사흘 동안 무진장 찍어 놓은 사진들을 보면서

갑자기 집이 썰렁하게 느껴지는 것은
그 휘몰아쳤던 사흘의 정신없던 기억들만은 아니겠지.



2013/03/29 - [적묘의 페루]옷수선가게 고양이들을 만나는 막달레나 델 마르 시장
2013/03/27 - [적묘의 페루]모녀 고양이가 있는 속옷코너, 센뜨로 데 리마
2013/03/25 - [적묘의 페루]고양이 오공이와 에스프레소 머신과 공간이동
2013/03/23 - [적묘의 페루]오공 입양완료, 페루 애완동물 동반출국의 어려움
2013/03/21 - [적묘의 페루]고양이 동반출국 어려움과 새 반려자
2013/03/21 - [적묘의 페루]고양이 비행기 여행을 위해 필요한 서류들
2013/02/27 - [적묘의 페루]삼자대면,고양이와 강아지 그리고 사람
2012/12/25 - [적묘의 페루]짝퉁 러시안블루가 나무 위로 올라간 이유~
2012/12/12 - [적묘의 고양이]감정변화 단계,마녀 코스프레

2012/12/05 - [적묘의 고양이]마녀코스프레, 러블과 노랑둥이의 반응탐구
2012/11/27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와 잉카소녀의 대화
2012/11/26 - [적묘의 고양이]3종세트, 마녀로 변신모드~
2012/11/25 - [적묘의 고양이]조카님과 3종세트,그리고 마녀모자
2012/11/23 - [적묘의 고양이]항공사 기념품에도 초롱군은 시크하다
2012/11/23 - [적묘의 고양이]마녀 코스프레에 대한 체념과 거부
2012/11/22 - [적묘의 고양이]페루 마녀모자에 대한 초롱군의 반응탐구
2012/11/21 - [적묘의 고양이]페루에서 데려온 막내고양이에 대한 반응탐구


3줄 요약

1. 모두들 가고 난 뒤엔 밀린 일들로 정신없었는데, 코피까지 쫙..;; 

2. 대충 일들 처리하고 잠깐 사진 정리하다 보니, 집안이 횡~하네요!!!

3. 하루가 단순. 수업갔다가 서류일..보들보들한 고양이가 없어.ㅠㅠ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홍경 2013.03.30 10: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유~~ 저 모찌좀 봐요....너무 이뻐. 만져보고 싶어요. 매력덩어리. 마음이 참....그러셨겠어요.

    • 적묘 2013.03.30 21: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홍경님~ 고양이 키우시나요? ^^

      예전부터 고양이계에서는 그냥 찹쌀떡이란 표현을 쓰는데 ㅎㅎ
      아무래도 모찌는 일본식이니까요~~~
      모찌라고 하는 분들도 간혹 계셨는데 이젠 대부분 찹쌀떡이라고 쓰시더라구요.

      lincat.tistory.com/1101 요런 식 ^^

      마음은 사실 사흘만에 가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더 길었으면 진짜 정붙어서..ㅠㅠ 우짤뻔 했을까 싶답니다.

      저도 떠나야할 사람이니까요 ^^

  2. SARAH 2013.04.01 09: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사랑스런 오공이...ㅎㅎ 보고싶네용....ㅠㅠ

    • 적묘 2013.04.01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ARAH님 오늘 떡집 사장님께 가방이랑 전해 드렸고
      혹시 되면 집에 한번 방문하게 해달라고 했는데...
      나중에라도 ㅎㅎㅎ 일단 되면 그때 다시 알려줄게

      근데 카톡이 바꼈나봐..안되더라공..ㅠㅠ

  3. SARAH 2013.04.03 01: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넹.. 고마워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50
Today118
Total5,863,23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