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감부터
성격, 나이, 몸집, 성별...

뭐하나 같은 것이 없는
우리집 첫째 노랑둥이 초롱군이랑
막내 고양이 러시안 블루 몽실양


아무리 포동포동 살이 올랐다지만
그래도 여전히 집에선 제일 작은
몽실양~

나이 차이가 클수록
고양이들은 은근히 몸 불리기를..;;
결국 서열이지요~
은근 신경쓴답니다.

그래서 초롱군보다 깜찍양이
깜찍양보다 몽실양이 더 먹어요!


사실 순딩이~
그래서 옷도 정말 편하게 입혀요


그냥 덥썩 잡아서
쑥 입히면 끝!


어색하지만
그래도 입고 잘 노는거 보면
신기 신기!


모자는 싫어!


라고 해봐야..;;

이내 잡혀서 덥썩...
풀 착장!


얘가 벌써 초등학교 입학할 나이라니!
시절 참 빠르네요.

벌써 묘생에
대통령이 세번째 바뀌구요


그러나 너에겐 투표권은 없단다
다만 우리집 식구들은
모두 투표를 한다는 거!


투표를 하면 이 옷을 벗을 수 있나요?
입고 싶지 않은 것을
입지 않을 자유가 있는 건가요?


그다지..그럴거 같진 않다만..;;;

네가 그 옷을 벗고 싶다면
 다른 옷을 입히겠지...


그게 너의 두배를 살아온..
나의 묘생을 통해 깨달은 것!

옷은 바뀌고 혹은 입지 않더래도
고양이라는 건 변하지 않아.

그러니까, 우린 그냥 살아가는 것 뿐이야.

이왕이면 즐겁게
이왕이면 열심히
이왕이면 최선을

뒤에....후회하더라도

 

2012/11/27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와 잉카소녀의 대화
2012/11/26 - [적묘의 고양이]3종세트, 마녀로 변신모드~
2012/11/25 - [적묘의 고양이]조카님과 3종세트,그리고 마녀모자
2012/11/23 - [적묘의 고양이]마녀 코스프레에 대한 체념과 거부
2012/11/22 - [적묘의 고양이]페루 마녀모자에 대한 초롱군의 반응탐구
2012/11/22 - [적묘의 고양이]월간낚시,페루 잉카옷을 입은 러시안블루
2012/11/21 - [적묘의 고양이]페루에서 데려온 막내고양이에 대한 반응탐구
2012/11/20 - [적묘의 고양이]페루 기념품에 대한 반응탐구

2012/11/15 - [적묘의 고양이]마녀옷에 대한 고양이들의 반응 탐구
2012/11/14 - [적묘의 고양이]한국,고양이.가을 끝 겨울 시작
2012/11/13 - [적묘의 고양이]깨물깨물 고양이 집사의 품격
2012/11/12 - [적묘의 페루]마녀 고양이, 센뜨로 데 리마는 충동구매의 현장!
2012/11/02 - [적묘의 페루]슈퍼맨~악기가게 고양이의 변신은 무죄
2012/11/01 - [적묘의 페루]10월의 마지막날,할로윈에 마녀 고양이들을 만나다
2012/10/20 - [적묘의 페루]악기거리에서 새하얀 고양이를 만나다
2012/11/28 - [적묘의 페루]악기거리 고양이들이 옷을 벗은 이유


3줄 요약

1. 이왕이면 무슨 옷이 어울리는지도 보면서~

2. 이왕이면 최선을 다해서, 앞날을 생각하면서!

3. 2012년 12월 5일~10일, 재외국민 투표일입니다!!!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75
Today547
Total5,891,44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