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묘니 깜찍양은

여전히 동글동글


날이 살짝 추워지면서

이제 화장대 의자에서 동그랗게

골뱅이를 만들곤 한답니다.








사실, 한참 더웠던 여름은


고양이도 늘어지고


더위에 지쳐서 캣닙들이 싹이 통 트지 않더니만

이제 아침 저녁 좀 선선하다고

정원은 오히려 더 바쁘답니다.


쏙쏙 올라오는 캣닙 싹들







차가운 바닥에 딩굴던 깜찍양은

이제 이불 껌딱지가 되어갑니다.


 깜찍양은

이불 위 아래 오가는 편이지요






그리고 요렇게

가족들 중 아무도 사용하지 않게 된 화장대 의자


이건 깜찍양 전용의자랍니다.






초롱군, 몽실양이 있을 때도

여긴 깜찍양 전용 자리


깜찍이가 안 보이면 

여길 들여다 보면 되지요.






화장대를 버리고 싶어도 못 버리는


1등 공신이 바로 깜찍양








이것이 바로 깜찍양의 작품


15년동안 이루어낸 쾌거..ㅠㅠ


눈물없이 보지 못하는 


화장대 의자의 말로....








고양이가 보이지 않으면

들여다 보는 곳 2군데



1. 이불 속


2. 화장대 의자







2016/11/08 - [적묘의 고양이]이럴려고 대청소했나 자괴감 들어,노묘 3종 세트 난입

2016/09/23 - [적묘의 고양이]냥모나이트 생성 시기에 대한 고찰

2016/07/07 - [적묘의 고양이]영역확장 과정, 11살 고무고무 러시안 블루

2019/05/19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가 있는 풍경,15살 노묘, 깜찍양과 아마릴리스,봄비오는 날


2018/01/13 - [적묘의 고양이]흔한 거실 풍경, 묘르신들과 아버지, 은퇴모임

2017/10/30 - [적묘의 고양이]가끔은 화보인생, 묘르신 3종세트,사진정리

2017/03/14 - [적묘의 고양이]소파를 보다보니...이러려고 코스트코에서 고양이캔을 사왔나 자괴감 느껴

2017/03/04 - [적묘의 고양이]숨은 고양이 찾기, 봄이구나 싶다.노묘 3종세트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95
Total5,984,07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