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살쯤 되면


글을 읽을 줄 알아야 하는 거 아닌가?




아닙니다 +_+


신문은 깔고 앉으라고 나온거죠










신문을 왜 깔고 앉아


푹신한 소파가 있는데









그릉그릉


왜 딱딱한 테이블에 앉는거야










몽실양이 왜 거기 있겠어요?


햇살권때문이랍니다 +_+









아아 따뜻하다!










당분간 꼼짝도 안할 듯


그 자리에 그대로 멈춤하고 있네요.










그러나 역시


햇살권에 따라

이동합니다 +_+











겨울 햇살의 힘!!!


아아..황홀하다냐옹









테이블 자리는 또


깜찍양이 차지한 듯?










아닙니다.



깜찍양은 큰 그림을 그린답니다.




가장 따뜻한 자리는


아빠 무릎이거든요.













아빠 빨리 정리하고 무릎 주세요!!!



냥냥냥










그리고 안착



+_+





저넘의 괭이쉐이!!!


여우임 +_+










아무한테도 안 저러다가

꼭 아빠한테만 저럽니다.



14년산 여우같은 깜찍양.









그럼 아빠가 소파에 안계실 때는?


그땐 아빠대신 오빠!!!!!









요러고 있답니다 +_+



흔한 거실 풍경이지요~




오래오래 봤으면 좋겠는..



흔한 고양이털이 폴폴 날리는

그런 풍경이랍니다.










2017/05/31 - [적묘의 고양이]아마릴리스와 러시안블루,여름의 문,털뿜뿜,Amaryllis

2017/05/25 - [적묘의 고양이]옥상 정원에는 선인장이 가득! 여름의 문, 5월 정원

2017/04/11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12살 러블, 몽실양 러블리한 궁디팡팡 자세(feat,군자란)

2017/01/01 - [적묘의 고양이]확대대상,18살 노묘,확대범은 확대 사진을 찍는다.

2016/08/16 - [적묘의 고양이]계단 위 생체 부비트랩 조심. 대리석타일 비용은 절약

2016/07/07 - [적묘의 고양이]영역확장 과정, 11살 고무고무 러시안 블루


2016/07/09 - [적묘의 고양이]포효같은 하품으로 주말 시작!

2016/07/22 - [적묘의 고양이]노묘 종합증세, 무목증 및 박스일체화 무기력증

2017/09/11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들의 흔한 하루하루,노묘3종세트,동영상,당신도 졸릴걸~

2017/01/07 - [적묘의 고양이]은퇴모임,the 만지다,노묘들과 아버지

2017/02/23 - [적묘의 고양이]13년 초지일관 까칠묘생, 하악고양이,깜찍양의 봄날







3줄 요약


1. 겨울엔 고양이 3종세트가 제일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2. 털뿜뿜, 고양이들은 거실 풍경에 있어 인테리어 필수요소랄까요.  

 

3. 가끔, 리모컨 눌러서 티비도 켭니다 +_+ 리모컨은 뒤집어서 놓아주세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469
Today84
Total5,993,07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