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온기가

뜨거운 열기가

행복한 순간이






고양이 보송한 터럭이


고양이 빛을 품은 눈동자가


고양이 수염 끝이 따뜻하게 어리운다

 




지긋이 눈을 감고


그 자리에서 그대로


 





벽난로가 부러우랴

온돌바닥이 부러우랴


작은 전기난로 하나면





이렇게도 묘르신을 

뜨뜻하게 






음...


근데 초롱군?



혹시 익어가는 냄새가 느껴지지 않으오?


아무래도 맛있는 고기익는<?> 냄새가?





그러게...뜨거우니 열 좀 식히려면

찹찹 그루밍 좀 해야겄네


그래야 열기를 좀 가라앉히지..





이건 뭐..;; 난로 즐기다

 셀프로다 고양이 요리할까 무섭소..;;;




그에 반해 막내는 이리 뜨거운 건 그냥 저냥이라며

적당히 뜨뜻한


온돌침대 위의 극세사 이불이면 족하다고 하는데



꼭..;; 이리...


아버지 모자랑 쌍으로 누워있는다지요.






이렇게 회색 몽실양과 모자

검고 하얀 깜찍양이 같이 딩굴딩굴할 때가 많고






밤이 깊어 바람이 차게 느껴지면

이렇게....





오붓하게 초롱군과 깜찍양은

서로 기대어 있답니다.






요 시간엔 주로 몽실양은 무릎고양이를 하거나

침대 속에 들어가 있어요.


겨울에... 난로와 고양이

그리고 극세사까지...


그야말로 필수요소가 아닐수가 없답니다!!!






2018/01/13 - [적묘의 고양이]흔한 거실 풍경, 묘르신들과 아버지, 은퇴모임

2018/01/02 - [적묘의 부산]골목길 그리고 고양이들, 길을 잃어도 좋아

2017/12/02 - [적묘의 고양이]꽃보다 고양이, 한 송이의 국화 꽃을 피우기 위해

2017/07/21 - [적묘의 고양이]더위극복법 혹은 신발페티쉬, 대리석판 필요 없는 이유


2017/11/09 - [적묘의 고양이]아빠 생신에 초롱군은 딸기 생크림~

2017/06/0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 세트보다 절대우위,집사의 품격

2017/05/09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 세트의 크기비교, 3인용 의자가 필요한 이유

2017/03/27 - [적묘의 고양이]봄 실내 인테리어 필수요소,18살 고양이






3줄 요약


1. 겨울엔 고양이 3종세트가 제일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2. 털뿜뿜, 몽실이인척 하는 저 모자는...어두우면 정말 몽실이같아요.  

 

3. 초롱군의 수염 끝이 살짝 그슬린게 아닐까 항상 확인한답니다 ㅎㅎㅎ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92
Today97
Total5,923,4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