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조용하다


세상이 하얗다



무언가가 일어나고 있다









어제 살짝 얼음이 얼더니



오늘은







발을 내밀기가 무섭게


고개조차 꺼낼 수가 없게










하늘에서 무언가가 내려온다


차갑고



사박거리는










여긴 따뜻한 남쪽나라인데도


자꾸만 송이 송이 떨어진다










쌓인다










까만 턱시도 위에


송글 송글


내려앉는다










자꾸만 다가오는  사람을 피해


잠깐 머뭇하다가



그대로 지붕 위를 내달린다








처음 밟아보는 눈



자국이 남는구나











잠깐 얇게 덮어버린다고


세상이 바뀌는 것은 아니지










그렇게



조금 달라져도


사실 그대로인 세상








그러니 거기 그대로 멈춰있을 순 없고


계속해서 발걸음을 옮지는 수 밖에!!!









여기에서 저기로


폴짝!!!!









바쁘게 발을 옮기는 것은

조금이라도 더 따뜻해지기 위해서!!!


조금이라도 더 살기 위해서!!!








사박 사박









원래 눈보다 더 흰 발이


세상을 닮아 꼬질 꼬질










네가 뒤로 도망갈 것을 알면서도

가까이 가야하는 이유는..;;;


저 뒤쪽에..눈 들이치는 곳에 놓여있는








사료와 물 때문에..;;


앞에 처마있는 곳으로 옮겨 놓고









다시 하늘을 올려다본다.










내가 올려다 보는 동안


너는 가까이 올 수 있겠지










사박사박


발자국을 남기고










부산은 금방 눈이 녹으니까...


그래도 다행이야..


다들, 춥지 않길.. 부디...








2015/05/26 - [적묘의 로마]산타마리아 마조레 성당, 8월에 눈이 내리다,santa maria maggiore

2013/11/29 - [적묘의 고양이]진리의 노랑둥이와 흔한 밀당 일지, 2005년

2012/10/21 - [적묘의 한국]사계절 아름다운 강산,신중현 작사/작곡

2017/12/30 - [적묘의 고양이]2017년 마지막날, 묘르신 3종세트와 함께,새해소원

2018/01/01 - [적묘의 고양이]2018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무술년 시작

2018/01/03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고양이들, 겨울비, 장미도 추운 날,짠한 묘생

2018/01/08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턱시도군,높은 압축률, 드디어 확실히 성별 확인

2018/01/10 - [적묘의 부산]부경대 대연캠퍼스,캠퍼스고양이, 고양이민박, 겨울비 오는 풍경


2017/07/05 - [적묘의 고양이]백로 깃털에 대한 노묘 3종 세트의 반응,경주 백로서식지

2017/01/20 - [적묘의 고양이]대한,겨울정원은 쉬어가는 시간, 노묘 3종세트

2016/11/30 - [적묘의 고양이]묘피로 버텨라!!!!도시가스와 난방비 인상에 인상 씀

2016/01/05 - [적묘의 고양이]겨울 3종 세트 고정좌석, 침대필수요소

2014/11/19 - [적묘의 바릴로체]겨울 바람을 가득안은 빙하호를 떠나며

2014/11/17 - [적묘의 바릴로체]작은 순환로,빙하호를 걷다,circuito chico






3줄 요약


1. 아침 일찍 바다에서 일출 담고 왔는데 눈이!! 따뜻한 부산에도 이렇게 눈이!!!


2. 더러워진 천들을 다 꺼내서 버렸는데 ㅠㅠ 그래도 스치로폼 집 안이 따뜻할거야.

 

3. 글 쓰는 사이에 다시 또 눈이 살짝 날리네요. 이 날씨 실화냐!!!!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06
Today302
Total5,893,2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