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의 영향권에 늦은 저녁부터

밤새 긴장하고

바람소리 빗소리에 놀랬지만


생각보다 빨리 지나간 덕에

개천절 아침은 청소한다고 정신없었습니다.








다행히 


극락조화는 꺽이지 않고

두송이가 화려하게 피었고







깜찍양도 크게 안 놀라고

여기저기

소파에 갔다 침대에 갔다가

카메라도 베다가

그렇게 편안하게 있었지요







그래놓고서는


편안하게 정원에 나가봅니다.


집고양이의 이 편안함이란..;;;










몇 송이 피었던

꽃무릇은 태풍이 오기 전에 

이미 졌고






열심히 일상

집-학교-연수를 오갔더니

한번 보고 


그새 꽃들이 다 지나갔습니다.






그 자리를 화려하게 자리 잡은

극락조화








여름 내내 눈을 시원하게 해줬던

연잎은


계절도 계절이지만

태풍에 한참 펄럭이더니 이렇게 







그래도 오후 지나가자

햇살이 쨍쨍







그 김에 정리 정돈하고

창틀을 가득 채운 물도 걷어내고





봉숭아도 거의 다 떨어졌네요





그래도 걱정했던 것보다

빨리 지나가서 그저 다행입니다.


피해를 잘 수습할 수 있기를









아무 생각없는


할묘니는








청소 정리에 바쁜 가족들에게


딩굴딩굴을 선사해줍니다.







아무 생각도 없기 때문에





별일 없이 무사히 


다들 무탈하게 가을 겨울 보내고

또 새해를 맞이 했으면 하는 마음만 가득








2019/09/17 - [적묘의 고양이]15살 할묘니가 흥분하는 이유, 벌레아님,개다래나무 열매 하나

2019/09/14 - [적묘의 고양이]바랭이풀,초식 고양이,15살 할묘니, 깜찍양, 잡초키우는 이유

2019/08/05 - [적묘의 고양이]15살 묘르신,할묘니,깜찍양, 고양이 화분 키우기

2019/07/16 - [적묘의 고양이]15살 묘르신,고양이 풀뜯는 소리, 풀을 탐하는 맹수,할묘니,깜찍양의 정원 나들이,여름정원

2019/06/24 - [적묘의 고양이]15살 묘르신,할묘니,깜찍양의 정원 나들이,여름 정원,노묘 산책

2019/05/19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가 있는 풍경,15살 노묘, 깜찍양과 아마릴리스,봄비오는 날

2019/05/18 - [적묘의 고양이]15살 묘르신,할묘니,깜찍양의 정원 나들이,그리고 팻로스

2019/02/18 - [적묘의 고양이]15살 노묘,할묘니 깜찍이,초지일관,까칠까칠,하악하악






3줄 요약

1. 정원도 나무를 많이 다듬었어요. 태풍 전에 많이 손봤답니다.

2. 깜찍양을 위한 바랭이 풀은 조금 남겨 놓았답니다. 캣닙도요~

 

 
3. 가을 하늘 아래 다들 평안한 날들 맞이 하실 수 있길...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95
Total5,984,07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