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님이 열심히 일하러 간 사이


저는 고양이랑 졸고 또 졸고


또 자고 또 자고


잠깐 놀아주고 나니


또 서로 졸려 졸려 하는 중







가까이 오는 카메라

셔터소리


신경쓰이는 중







짧은 다리를 쭉 내밀어서

허부적 허부적


허공 꾹꾹이 시전 중







앞발에 슬쩍 손을 내밀었더니

냉큼 발을 거둡니다.


비싼 앞발~







시선을 그윽하게 돌립니다.


짤뱅이는 세상 도도한 척!







다른 뱅갈 누나들은 뭐하나요?







문을 열자마자 

저 애타는 아이컨텍!!!


날 바라봐~~~







겨울 햇살 조각에

느른하게 편안하게



고양이는 새해든 헌해든

편하게 잘자요







드디어 방학이 되니


학기말 몰아놓은 피로감이 팍 올라와서


자고 또 자고


고양이는 정말 피로회복에 특효약이랍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Yesterday581
Today74
Total6,058,85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