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라는 공간은


미묘하게도 일상이면서

비일상인 공간이어서


교과서적으로 살아갈 수 없는 현실 속에서

교과서적으로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곳






그래서 더욱 캠퍼스 고양이들

학교 고양이들은


생명존중과 인성 교육의 장이란 안전망이 있어서인지

다른 거리 고양이들이나 길고양이들과 달리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공존한다는 것이 참 매력적인 현상이면서 감사한 부분이예요.

소수의 선생님 관심이 학생들에게 끼치는 영향을 볼 수 있답니다.


예전에 어느 선생님은 (이 학교 말고 다른 곳입니다)

고양이들이 보이면 더럽다고 담배꽁초와 담배케이스, 음료 컵이나 캔 등..

손에 있는 걸 집어 던지고 소리 지르고 쫒아내고 그런 분이었죠.

대체 뭐가 더럽다의 기준인지....







학교가 녹지를 유지하고 있다는 것도

역시 또 하나의 좋은 조건


도시 생태계에서 숨을 돌릴 수 있는 공간이 되기도 하니까요.







방학이라 더 사람들이 없어서

신나게 달리고 있는 고양이들을

멀리서 보면서 웃기도 한답니다.








사이 사이에 밥자리들이 있어서

마음이 따뜻해지죠.


겨울 집도 방수처리까지 해서 있어요.


그래서 더 따뜻한 겨울이랍니다.





2019/04/01 - [적묘의 고양이]타고난 모델, 캣워크를 보여주는 캣, 봄날의 고양이를 좋아하세요?

2019/01/24 - [적묘의 고양이]부산대 고양이가족, 흔한 길막,냥아치,가방털기, 커여워

2019/01/23 - [적묘의 고양이]부산대 고양이의 겨울나기,캠퍼스고양이,1묘1주택,부산대학교 공동실험실습관

2019/01/12 - [적묘의 고양이]부산대 고양이들의 겨울나기,캠퍼스고양이

2019/01/08 - [적묘의 고양이]적절한 거리,가을의 끝, 겨울 가운데, 학교 고양이들





3줄 요약

1. 도시 생태계의 최대미션 살아남기!!!

2. 꾸준히 챙겨주시는 캣맘들 덕에 오가는 발걸음이 가볍답니다.

3. 한번씩 사료랑 캔이랑 들고 다니면서 먼저 보는 아이에게 탈탈 털어준답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567
Today440
Total6,316,80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