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따뜻해지긴 했네요


깜찍양도 


초롱 오빠랑 몽실동생을 보내면서

겨울에 내내 우울증이 살짝 있었던거 같은데


날이 살짝 더워지면서

계단을 올라오기도 합니다.

 







한참 만에 올라온 

정원으로 나가는 문 앞에서


있는대로 마징가 얼굴 중








물론 제 손에는

간식도 있고

카메라도 있고







햇살 좋은 봄날


부산은 정말 5월의 햇살은 여름같죠








뾰족하게 올라오던

아마릴리스는 어느새






이렇게 거대한 꽃을 피워내고 있답니다.






끝없이 피워내는 양란은

몇달씩 계속 피어나고 있고



아마도 얘는 심비디움




얘는 긴기아남


호주가 자생지인 난과 식물





그리고 얘는 


우리집에 주먹만할때 들어와서 

지금까지 잘 살고 있는


15살 할묘니 깜찍이랍니다.







올해도 꽃이 잘 피고 있구나~


하고 확인 끝!!!








우아하게???







그리고 잠깐 멈칫








10년이 넘도록 

고양이 3마리가 번갈아 발톱을 갈았던 자리랍니다.


이젠....


깜찍이만 남아있네요.







무럭무럭 자라는 애플민트...


조만간에 모히또가 될 수 있....는 날, 잡아 먹을 예정입니다.




우리 깜찍이는 그냥 계속 정원을 어슬렁거렸으면 하는 마음이랍니다.



 




2019/02/18 - [적묘의 고양이]15살 노묘,할묘니 깜찍이,초지일관,까칠까칠,하악하악

2019/03/03 - [적묘의 고양이]15살 고양이,할묘니,깜찍양,삼일절 태극기에 유관순인냥

2018/10/15 - [적묘의 고양이]모노톤,할묘니,노묘 러블리한 러블,몽실양의 분주한 하루

2018/10/13 - [적묘의 고양이]사진첩을 뒤적이다,초롱군,2018년 8월 18일에 별이 되다

2018/09/26 - [적묘의 고양이tip]세상 쉬운 캣닙장난감 만들기,구멍난 양말 재활용


2018/10/02 - [적묘의 고양이]모노톤 할묘니들,고양이 잠 깨우기, 월간낚시 파닥파닥

2018/09/18 - [적묘의 고양이]새 장난감,개다래나무,그리고 모노톤 자매

2018/09/24 - [적묘의 고양이]14살 할묘니,턱시도 까칠냥,깜찍양의 격한 놀이

2018/09/04 - [적묘의 고양이]계단의 모노톤 자매 고양이,할묘니,알고보면 냥아치 눈치싸움





3줄 요약

1. 3종 세트에서 이젠 혼자 할묘니~ 우리 깜찍이

2. 봄의 정원은 아마릴리스, 심비디움, 긴기아남, 애플민트, 보리수, 물수선화....

 

 
3. 고양이들의 머문 자리들은 그대로랍니다. 계단이 썰렁하네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9.05.07 2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깜직양
    오랜만이야
    여전히 건강해 보여서 좋쿠나 ^^
    얼굴 좀 자주 보여 달라고 집사님께 부탁 좀 해줘용

    • 적묘 2019.05.09 08: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냐옹님 사진은 종종 찍습니다만..;;
      그게 너무다 재탕사진같고 ㅎㅎㅎ 다 똑같다는 것이 문제

      무엇보다 제가 좀.ㅍ.ㅍ 정신없이 바쁘네요

  2. jackie 2019.05.18 17: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깜찍할묘니~ 봄 햇빛 마니마니받고 콧바람 킁킁대며 지내야 오래오래 살아요~~ 종종 나들이해줘용~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94
Today139
Total5,951,32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