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님께서 


갑자기 주소 부르라고 해서

넹..하고 불러 드렸더니


향 가득한 가을 선물이 도착했어요.







벨 소리엔 사라지지만


박스에는 무조건적인 반응







열자마자 우왕?


이건 뭐지!!!


신기해!!!






바로 들이대는 


묘르신들..;;


묘생에도 첨이네!!


우리꺼니?









아니닷!!!


이것들아!!!!






아니닷!!!


그것도 내꺼닷!!!!








이건 정말 궁금해서

바로 뜯어봤어요.







오오..안쪽으로 아예 필터가 있는

휴대용 커피포트가 되는?






커피도 맛있었어요!!!


뉴욕 가서도 이래저래 열심히

들락거렸던 마트인데


그때는 커피를 다 페루에서 마셨고


몇년 전이니까 

이런거 없었는데!!!






편하고 좋네요!!!


무엇보다 맛있어요.







단점은 분리수거..ㅡㅡ;;;



잘라서 비닐부분이랑 커피 부분, 필터부분

그렇게 나눠야 하나봐요.


그런데 정말 맛있어요.






이거 말고도 다양한 선물들



익숙한 공정커피

착한 커피


히말라야의 선물, 킬리만자로의 선물


요것도 편하게 마시기 좋은 드립커피죠.






하나하나 보다가

뜨거운 물 올려놓고 오니


셋이서 뭔가 쑥덕 쑥덕


지난 번엔 간식 잔뜩 가지고 오더니만

이번 껀 다 마실 것들이라서 해당사항 없다는 걸

눈치 챈 듯






그리고 같은 듯 다 다른 

짙은 향의 


특성이 잘 드러나는 각각 다른 홍차





지난 번엔 요런 특이한 커피로






새로운 세상 +_+


이렇게 딱 액체로 들어있으니까

이것도 편하네요.


세상은 오래 살아야해...


자꾸 새로운 것들이 다양한 것들이 나오네요.








물론... 요렇게 뜨거운 물에

맛있게 하나씩 맛보는 동안


자리 잡은





몽실양은 아예 박스 안에 딱!!!


고정입니다.



당분간 이 박스는 양보하지 않을 듯 ^^;;





2017/10/10 - [적묘의 부산]부산콘텐츠 코리아랩,센텀,분위기좋은 카페, 천원 아메리카노,무료보드게임

2017/09/05 - [적묘의 벡스코]부산커피앤디저트쇼,2017.9.7~10,사전등록은 수요일까지,모바일할인권

2017/08/04 - [적묘의 일본]오사카,도톤보리,PABLO,치즈케이크,LE CROASSAINT,명란크루아상

2017/04/18 - [적묘의 커피tip]블랙데이엔 블랙커피?바닐라라떼,우유에 커피 쌓고 휘핑크림 올리고

2017/04/27 - [적묘의 고양이]커피콩을 갈아서,핸드 드립커피,18살 노묘와 함께 즐기기


2016/11/03 - [적묘의 커피tip]비알레티 모카포트 에스프레소,코스트코 바닐라슈,바닐라 시럽

2016/08/04 - [적묘의 타이페이]허우통 고양이 마을,카페,hide and seek cafe,치즈케익과 고양이 스탬프

2015/08/22 - [적묘의 커피한잔]커피빈을 갈아서 핸드드립으로 향긋한 하루를

2013/08/24 - [적묘의 페루]커피 축제, 리마 바랑코 Barranco, 8월 25일까지

2013/11/07 - [적묘의 뉴욕]첼시마켓에서 사라베스 피칸파이와 커피 한잔

2013/04/19 - [적묘의 미국]소핑과 식도락의 뉴욕은 위험한 도시다!



3줄 요약


1. 묘르신 3종 세트가 가장 활발하게 움직이는 건 박스를 뜯은 순간이죠!!!

2. 생각지도 않은 선물에 뜨겁게 향긋하게 마시면서 올 첫감기 이겨내고 있어요.

3. 손에 뜨거운 차 한잔, 무릎엔 뜨끈한 고양이~ 고릉 고릉, 겨울이 다가오네요.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45
Today827
Total5,834,74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