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소국들이

예쁘게 피어나는 걸 보니

역시 가을이구나 싶어요


바람이 많이 차서

밤엔 겨울 옷을 입어야 하고





이 와중에


몽실양은 굳이 나가겠다고






언니 오빠들은 안나가는데

나와서 바람도 찬데






화단에서 달리기 중





화사했던 수국은

이렇게 나이를 먹어갑니다.







그 옆에 한창 피어나는 노랑이들





그리고 그새 쪼르르르르







나 산책 끝!!!






집사야 문 열어라.....


아아..저 고양이 정말..ㅡㅡ;;;


집사는 귀찮다앗!!!!









그래서?


그건 집사 사정~





몽실양은 포근하게 

소파에서 꾹꾹이 하면서





오빠랑 같이 다정하게

또 낮잠 타임..;;








그렇게 나가고 싶을 땐 

계단에 가서 야옹야옹한답니다~



집사는 바쁘단다 야옹아..ㅜㅜ






2017/06/27 - [적묘의 고양이]정원의 지배자,혼자 있고 싶어요,다 나가주세요,캣닙 솎아내기

2017/06/14 - [적묘의 고양이]수국이 필 무렵, 노묘 3종 세트의 일상

2017/05/03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도 집사 길들이기모드, 부처님 오신 날은 채식 코스프레

2017/02/20 - [적묘의 고양이]12살 노묘가 막내일 때, 나이를 먹다,파닥파닥, 월간낚시

2017/02/13 - [적묘의 고양이]몽실양은 햇살바라기, 봄날 캣닙잔혹사


2016/05/19 - [적묘의 고양이]정원의 함박꽃,앉으면 모란, 서면 작약, 걸으면 백합이라

2011/06/21 - [적묘의 착각] 고양이 나이와 장난감의 상관관계

2011/01/22 - [문여는고양이] 무한반복 집사길들이기

2011/01/22 - [새잡기의 달인] 타짜 초롱선생의 가르침





3줄 요약


1. 꿋꿋하게 집사에게 문 여닫기를 교육시키는 고양이,몽실양이랍니다.

2. 정원도 이젠 가을 가을.. 곧 겨울 겨울~ 그렇게 11월이 깊어집니다.

3. 정말 이젠....주로 소파 위의 고양이들이네요. 묘르신들입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553
Total5,870,51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