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빤히 바라보다니


시선이 계속 따라오네요


바쁘다니까





어쩔 수 없이 계단을 따라 올라가게 되네요






올라가면


뭔가하고


따라 올라오는 초롱오빠, 깜찍언니




어쩔 수 없이 또 간식 좀 꺼내고






언니 오빠들은 간식 먹고

내려가는데


몽실양을 끝까지 남아있어요.







노리는 건 바로 이것!!!






아 좋다~~~


햇살이 오지구요 지리구요~






급식체는 힘들드아아아~





이 가을 햇살 레알임? 

인정 어 인정






이 가을햇살

뜨끈뜨끈


딩굴딩굴각이구요






이 좋은 햇살이

화냐? 다큐냐? 맨큐냐?

동휘? 어 보검~
용비? 어 천가~
고등? 어 조림~
어른? 어 린이~
앞니? 어 금니~
양파? 어 니언~






12살이니까 한번정도 써보고 싶었던

급식체


써보고 싶었고요고요고요한 밤이고요~






요기까지 


더는 안나올 각이구요~


가을엔 역시 가을 햇살이 제대로 각이고요

눈 속에 칼도 제대로 세울 각이고요

칼각 오지는거 인정하는 부분이죠? 이거 레알 팟지인 부분~

ㅇㄱㄹㅇ ㅂㅂㅂㄱ 





2017/11/07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3종세트,머무른 자리,고액의 스크레쳐,소파의 운명

2017/11/03 - [적묘의 고양이]가을정원,가을꽃,몽실양의 러블리 하지 않은,집사 길들이기

2017/10/03 - [적묘의 고양이]10월 3일 개천절, 노묘 3종 세트와 엔젤트럼펫, 하늘이 열리고

2017/09/11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들의 흔한 하루하루,노묘3종세트,동영상,당신도 졸릴걸~

2017/08/17 - [적묘의 고양이]초복, 중복, 말복, 광복 지나 시원한 바람,여름이 가는구나


2016/07/05 - [적묘의 고양이]반려동물 사진찍기 힘든 이유,11살 러블 나쁜 모델인 이유

2016/04/27 - [적묘의 고양이]러블러블 몽실양도 하품 중

2016/04/18 - [적묘의 고양이]11살 러시안블루, 회색고양이의 억울한 포스

2016/03/25 - [적묘의 고양이]11살 몽실양 봄날, 따뜻한 의자 위에서 발라당 깨꼬닥

2015/10/16 - [적묘의 고양이]몽실몽실 러시안블루 가을은 한가롭다




3줄 요약


1. 우리 집에서 제일 어린 몽실양은 그래도 급식체를 한번쯤 쓰지 않으려나요.

2. 가을 햇살이 어찌나 뜨거운지 궁디팡팡해주다 보면 더워요~

3. 일교차가 큽니다. 입동도 지났으니 이제 추워질 각. ㅇㄱㄹㅇ ㅂㅂㅂㄱ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알바 . 2017.11.08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넘 귀여워요 ^^

  2. 김또오 2017.11.08 15: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도 다묘가정이랍니다!
    저희 여진이보다 나이가 많은 어른냐옹이네요!!
    애기들이 다 너무 이뻐요 털도 윤기가 좌르르~~
    애정이 느껴지는 냐옹이들이네요!

    • 적묘 2017.11.09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김또오님 고양이들도 모두 따뜻하게 오늘도 행복하게~

      그런 하루하루를 차곡차곡 모아서 좋은 날들을 마무리하면
      2017년도 사뿐히 끝날거 같아요 ^^

      다들 무사무탈하길~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23
Today545
Total5,865,46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