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처음으로 만나는 추위

태어나서 처음으로 겪는 이별들


태어나서 가장 먼저 배운 건 사람들을 조심하라는 것





보이지 않으면

야옹야옹 소리를 질러 불러보기도 하고







얼굴을 보면 괜시리 반가워

맛난거 달라고 


삐약거리기도 하고






챙겨주는 사료와 

추울까봐 준비해 준 스티로폼 박스도


이미 알고 있는


영리한 고양이







그러나 이해되지 않는 것은



왜 사람들은


고양이를 보고 더럽다고 소리를 지르면서





쓰레기를 던지는 걸까



왜 굳이 남의 집 주차장으로 들어와서

남의 집 차 뒤에 쓰레기를 버리고

담배를 피고



불법 투기를 하고





하루에도 몇번씩

대출받으라는 명함을 


마구마구 집 안으로 던져 넣는 걸까








맨날 위쪽 베란다에서 얼굴보다가


빗자루로 

쿨럭거리면서

청소하는거 보니 익숙하지 않아



떠나지도 않고 지붕 위에서 내려다 보는 턱시도냥.






왜 버리는 사람은 따로고

치우는 사람은 또 따로 있는거지?



길 건너의 저 검은 봉지들 속엔 뭐가 들었길래


며칠이 지나도 

며칠이고 며칠이고 그냥 있는거야?





왜 저긴 항상 저런 검은 봉지들이 있는걸까

고양이들이 버리는 것이 아닌데....



지나가는 고양이에게 더럽다고

소리 지르면서


손에 들고 있던 음료수병을 투척하거나 하는 건 

얼마나 깨끗한 일인지 모르겠지만






공공 장소의 무단 투기 쓰레기






남의 집 사유지에 

던져 놓고 가는 쓰레기들








그걸 버린 손

그걸 시킨 마음


길고양이가 더럽다고 말하는 것이....


참 슬프다






2017/09/12 - [적묘의 고양이]지붕위 고양이 3종세트,적절한 거리,간식의 위력,동영상

2017/08/25 - [적묘의 타이페이]시먼딩 팔각극장, 시먼홍로우,창의16공방,서문홍루, 타이베이 최초의 극장

2017/06/09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길냥이에게 냥빨의 충동을 느끼다

2017/03/02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와 캣맘, 친절한 동네와 도시 생태계에 대한 생각


2016/08/31 - [적묘의 고양이]박스는 사라지고, 쓰레기는 쌓이고

2016/08/29 - [적묘의 고양이]턱시도 고양이, 냥아치 리틀맘은 젖몸살 중?

2016/07/21 - [적묘의 고양이]담배보단 고양이에 캣닙이 진리,그리고 임신판별






3줄 요약


1. 길고양이가 더럽다니요. 어디가요..ㅠㅠ 물과 사료가 있으면 깨끗해요.

2. 사유지에 들어와서 담배피고, 쓰레기 버리고, 노상방뇨까지.. cctv의 필요성.

3. 맨날  내려다 보다가 올려다 보니 냥둥절한 꼬맹이 턱시도냥이랍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63
Today327
Total5,981,40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