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참 바람이 거칠더니


비가 오고


거미줄이 바람에 쓸려 날리더니


이제 또 다시 제 자리를...







맛은 없지만

무럭무럭 자라고 있는 


토실한 자몽







햇살이 들면 이렇게 피부톤이 달라집니다!


자몽도 알고보면 조명빨!!!








튼튼하게 매달려있는

거미줄






그 바람에도 버티는 건


계속 또 계속 보수를 하기 때문이죠





세상에 똑같은 거미줄은 없다면서

저마다 제각기!!!






이렇게 열심히 거미들이

일하는 동안


묘르신들은 모하시나요





.....



네...








비오고 바람불고


그렇다면서







물어볼 걸 물어봐야죠







뭐 옥상에 올라갈 이유가 있어?






아니..뭐...



석류가 좀 조랑조랑 열렸던데


구경 안갈래?






많이 봤어..

매년 봤잖어








매년... 정원 본 고양이들


묘르신 3종 세트





요렇게 누웠다


저렇게 누웠다








조명발....


창으로 들어오는 


햇살에 따라 이리 저리


가을이 오고 겨울이 와도

이렇게 털쇼파를 형성해주는 묘르신들은

역시 소파 점령모드일 듯합니다.





2017/09/11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들의 흔한 하루하루,노묘3종세트,동영상,당신도 졸릴걸~

2017/08/17 - [적묘의 고양이]초복, 중복, 말복, 광복 지나 시원한 바람,여름이 가는구나

2017/07/05 - [적묘의 고양이]백로 깃털에 대한 노묘 3종 세트의 반응,경주 백로서식지

2017/05/09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 세트의 크기비교, 3인용 의자가 필요한 이유


2017/04/24 - [적묘의 고양이]무채색 자매,노묘들의 아침 산책

2017/04/26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초롱군이 피곤한 이유,수컷들의 만남,손님고양이

2017/04/28 - [적묘의 고양이]18살 노묘의 매력포인트,집중탐구,그대는 찹쌀떡

2017/05/05 - [적묘의 고양이]사람나이로 환산, 노묘에게 18살이란?






3줄 요약


1. 태풍이든, 추위든, 집사가 알아서 할 일이죠~그럼요!!!


2. 고양이들이 골뱅이를 말면서 붙기 시작하면 계절이 지나간다는 것.


3. 거미줄은 오늘도 다시 재정비를 했더군요. 열심히 일하는 거미들이랍니다.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56
Today703
Total5,927,2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