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가 어디서 무엇을 하든

고양이들은 참으로

고요한 오후입니다.


그저 이렇게


고릉고릉


숨을 쉬고 

한없이 평화로운


한가로운 봄날이지요.





그것도 딱 접어놓은

이불들 위에

꼭대기에 딱 올라가서..;;;


탑 위의 공주님이냣!!!!







인터넷 하려고 

자리에 앉았더니만..;;


헉...


왜 너 안자고 이쪽으로 온거야







앞발부터

 덥썩 올려놓고


옛날 고양이는 부뚜막에 올라간다더니

요즘 고양이들은 컴터 책상에 올라옵니다.






어이~~


그러지 말아~~


들이대지 말아~~~






착한 초롱군

요물 초롱군


고양이 나이 17살이면


말귀는 다 알아듣는 듯


다만 한국말 발음이 안되는 거죠..;;

한국어 듣기 시험보면 꽤나 좋은 성적 아닐까 싶어요~





딱 옆에 앉아서


집사가 엄한 거 보는건 아닌지

슬쩍 들여다 보려는 건가?

그런거였어? +_+







개뿔 고양이뿔


그냥 졸려 졸려


돌침대에 왜 불을 안 올려놔!!


집사야 불 넣어라~~~






불 안 넣어도

두꺼운 이불 위에서

눈꼽도 안 떼고

밤잠 아침잠에 이어 낮잠 쭈욱 자고 있는거

다 알거든요~~~


 




몽실 동생만 그런게 아니라

그건 초롱 오빠도 마찬가지냐옹~






이 뜬금없는


입 찢어져라 하는 하품은 어쩔..;;


이렇게 둘이서 번갈아 가면서 하품 또 하품 하는 동안





깜직양은 저쪽에서 이미 짐들었습니다아~

코오~~~


고양이는 밤잠자면 아침잠, 

아침잠 자면 낮잠이니까요~


20시간씩은 꼭꼭 자주는 것이

동안의 비결!!!






아주 가끔은 눈을 동그랗게 떠줍니다 +_+


집사가 카메라 들고

가까이 다가올 때


하품 서비스 못할 때는

눈 똥글서비스를 제공한답니다~


그리고 이내 다시 낮잠 시작!!!







2016/03/13 - [적묘의 고양이]노랑둥이 초롱군, 노란 산수유~봄날에 돌아오다

2016/03/10 - [적묘의 고양이]문을 열면 봄이 와 있을거야

2016/03/03 - [적묘의 고양이]봄이 업그레이드 되어 직박구리 폴더 열립니다.

2016/02/19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블루에게 찾아온 열한번째 봄, 몽실양

2016/02/18 - [적묘의 고양이]16살 초롱군 노묘 장수비결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연휴 털관리와 하악하악

2016/02/12 - [적묘의 고양이]명품 한라봉보다 명품 노랑둥이!!!


2016/02/01 - [적묘의 고양이]16살에도 호기심과 집착, 상자는 고양이의 몫

2016/01/18 - [적묘의 고양이]턱시도 깜찍양은 진분홍 겨울잠 모드,이불 밖은 위험해!

2016/01/15 - [적묘의 고양이]러블 몽실양이 페루 알파카 인형 사이로 들어오다

2016/01/06 - [적묘의 고양이]알파카 인형을 찍는 배후에 초롱군이 있다

2016/01/05 - [적묘의 고양이]겨울 3종 세트 고정좌석, 침대필수요소

2015/11/14 - [적묘의 고양이]정원에 가을이 내린다

2015/11/10 - [적묘의 고양이]페루 알파카 인형에 대한 3종세트 반응





3줄 요약

1. 카랑코에가 화사하게 핀 걸 보니 봄~

2. 겨울엔 추워서, 봄엔 따스해져서, 여름엔 더워서, 가을엔 시원해서 잠!! 


3. 뭘해도 옆에 와서 하품하는 고양이나, 옆에가서 셔터 누르는 집사나..;;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공감 하트♥ 클릭으로 적묘에게 포스팅 파워충전을 해주세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84
Today134
Total5,870,09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