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고양이가

누렁 강아지 마냥


문이 열리면 쪼르르르 달려 나온다


내가 움직이면 움직이는 대로

고개가 갸우뚱

귀가 쫑긋

눈이 동글동글





초롱아~


부르면 





눈을 동그랗게

더 동그랗게~








달라진 것은


6년 전만 해도

눈이 깨끗






빛을 가득 머금은

눈동자 주변이 항상 깨끗했는데






이젠 너무 잘 보인다..


그리고 세수하기도 싫어해..ㅠㅠ





이젠 시간이 보인다


이젠 노묘 공경의 시간

어르신 모시는 느낌


세안시켜 드려야지~







2011/04/13 - [성격좋은고양이] 발톱깍기 참 쉽죠!

2011/06/02 - [권태기의 고양이] 너무 늦었잖아요

2011/07/13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혀로 코파기의 달인

2011/06/17 - [녹색의 정원] 칫솔이 필요 없는 고양이 양치

2011/06/27 - [적묘의 고양이 목욕tip] 고양이코는 신호등, 중요한 것은 물기제거!!!

2011/10/03 - [적묘의 고양이들] 오빠의 애정표현, 키스가 줄었어요

2012/01/20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은 네일샾에 가지 않는다~


2011/01/08 - [고양이 세수] 수많은 논란에 종지부를 찍다

2010/09/19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추석특집 털관리하는 이유

2011/02/02 - [꼬리의 비밀] 그대에게만 살짝 알려줄게요

2016/03/16 - [적묘의 고양이]무한도전 하품은 계속된다

2016/03/13 - [적묘의 고양이]노랑둥이 초롱군, 노란 산수유~봄날에 돌아오다

2016/02/18 - [적묘의 고양이]16살 초롱군 노묘 장수비결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연휴 털관리와 하악하악

2015/08/03 - [적묘의 고양이]12년 전 초롱군과 2015년 초롱옹, 노묘에 나이를 묻다





3줄 요약

1. 달라지지 않은 건 저 강아지스러움? 집 지키는 어르신?

2. 제일 달라진 건 고양이 세수가 예전만 못해요! 닦는거 좀 도와줘야해요 ㅠㅠ


3. 같이 나이를 먹어가는 사이..다리가 아픈 것도 같네..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공감 하트♥ 클릭으로 적묘에게 포스팅 파워충전을 해주세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55
Today971
Total5,890,39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