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방 다녀온다고선

항상 돌아온다고선

그닥 급하지 않게 온다


괜찮다

언젠가 돌아올 거니까


괜찮다

넌 거기 있을 거니까







매화 만개할 때 가더니

마지막 매화 때 돌아오더라





자잘한 산수유

노란 꽃이 재잘재잘





터럭이 왔다갔다하는 계절에

미친 듯이 빠지는


환절기 봄날에 돌아오더라





노란 불꽃이 팡팡 터지는데






황사가 왔다가

미세먼지가 왔다가





네가 왔다가 간다

다시 왔다가 또 간다






겨울을 끝내고 꽃이 오듯이

색색의 잎을 만들어 내듯이






향이 짙어지듯이


쉽지 않은 나들이와 돌아옴을

쉽게 반복한다






쉽게 떠나고 쉽게 돌아온다






겨우내 기다렸던

캣닙이 싹을 튼실하게 잎으로 만들어 내듯이





시간은 어렵게 기다리고

시간은 쉽게 간다





부석거리는 철지난 겨울 터럭이

수북하게 손바닥에 

덥수룩하게 옷에 묻어난다


얼마나 많은 봄날이 우리에게 남아있는 걸까







2016/02/18 - [적묘의 고양이]16살 초롱군 노묘 장수비결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노묘 3종세트 연휴 털관리와 하악하악

2016/03/03 - [적묘의 고양이]봄이 업그레이드 되어 직박구리 폴더 열립니다.

2015/08/03 - [적묘의 고양이]12년 전 초롱군과 2015년 초롱옹, 노묘에 나이를 묻다

2014/09/08 - [적묘의 고양이]2011년 9월 추억과 우리집 고양이와 야혼 창의 고양이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2016년 2월 봄소식, 매화 피다

2014/04/02 - [적묘의 고양이]30시간이 걸려 집으로 돌아온다는 것

2013/04/13 - [적묘의 봄꽃놀이]매발톱꽃과 반짝반짝 장신구 접사담기


2013/04/10 - [적묘의 경주]4월봄꽃놀이, 안압지 벚꽃와 당간지주 유채밭

2012/11/08 - [적묘 단상]접사렌즈,선인장꽃을 들여다보다

2013/03/19 - [적묘의 한국]3월 출사, 전남 다압매화마을 나들이는 맛있다

2011/04/30 - [초식남] 고양이의 욕망은 초록색이다

2011/04/26 - [우중 꽃접사tip]황사능비에도 꽃은 싱그럽다

2011/04/27 - [금낭화] 봄을 안은 주머니~

2011/04/27 - [4월추천출사] 통도사 서운암 들꽃축제엔 접사렌즈를!






3줄 요약

1. 트렁크 들고 계단 올라오는데 초롱군이 한달음에 달려나옴~

2. 빗질 싫다면서 깨물깨물하는데 아팠음..ㅠㅠ 


3. 우리에게 몇번의 봄이 남아있을까?? 마이크로렌즈를 꺼낸 이유...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공감 하트♥ 클릭으로 적묘에게 포스팅 파워충전을 해주세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냐옹 2016.03.13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가워 초롱군
    초롱군은 여전히 건강하고 적묘님은 여전히 바빴네 ㅋㅋ
    환절기 잘 이겨내고 올해도 건강하자고욧~~^^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07
Today234
Total5,949,26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