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도의 어느 나라에서

어이없는 죽음을 들었을 때

펑펑 울면서 걸었던 더운 날을 기억한다.


그리고 또 몇년이 지나

지구 반대편 남미에서

마왕의소식을 들었을 때는

거짓말이라 생각했었다.










한국에 돌아오자 마자 

예상치도 않은 

지인의 부고에

한참을 울었었고


꿈에 조차 한번 등장하지 않는 섭섭함에

모든 죽은 자들을 위한 밤에 조차 

나타나지 않음에 속상했다.







귀국하고 어느새 지나간 3개월

마왕의 실존을 생각한다


같은 하늘 아래 숨쉬지 않아도

같은 하늘 아래 있었다는 것을





어느 박스 안에 잘 넣어 둔

노래 테이프들과 시디들보다

거실 장에 꽃혀 있는 LP판을 꺼내본다.





한가한 주말 오후

19시간의 수면 시간 중

한뺨을 방해한 것은

미안





그래도 나는 너도 같이 기억하고 추억하고 싶으니까

그 마음 이해해줘


네가 그 자리에 있는 시간을

이 순간을






내가 좋아하는 이들이

함께 있는 순간을


내가 기억할 수 있는 추억으로





우리 앞에 생이 끝나갈 때

우리가 어찌 불멸에 관하여 말할 수 있을까





기나긴 고독속에서
홀로 영원하기를 바라지 않으니


우리 이렇게 함께 있던 시간들을

함께 있었던 것들을 행복해하자





삐딱하게 야옹

불만을 표시하는 너의 삐죽한 표정도 






그냥 아무렇지 않게

따뜻한 쇼파에 

철푸덕 누워버리는 


나의 고양이들과

내가 살아있는 이상은


사라지지 않을

저 LP판들을 지켜줘야지





아까워서 비닐도 한쪽만 뜯어서

테이프에 옮겨 녹음하면 음질 상한다고

테이프도 어딘가 있고

시디 정발매 될 때 구입한 시디도 

내방 어딘가에 잘 있다.





마왕에겐 얄리가

내겐 고양이들이

순수하게 남아있을 수 있는 무언가가 되리라


그래서 겁없이 덤비기도 하겠지

그래서 다치기도 많이 하겠지






그렇게 우리는 길 위에서

처음 그순간처럼
자랑할것은 없지만
부끄럽고싶진 않은
나의길을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니









2015/07/16 - [적묘의 모로코] 오늘 그리고 내일,그래도 살아간다

2013/08/09 - [적묘의 페루]리마 공동묘지에서 보낸 어머니의 날

2014/04/22 - [적묘의 단상]위험인지능력과 상황인식, 트라우마

2013/12/10 - [적묘의 단상] 역린 혹은 시간차 공격, 사랑이 끝나고 난 뒤

2013/10/20 - [적묘의 페루]고인과 인사를 나누다. 산타 로사 공동묘지

2013/01/20 - [적묘의 무지개]티티카카, 혹은 저 너머로 마지막 여행,Copacabana


2012/09/26 - [적묘의 발걸음]마지막 여행의 시작, 죽음과 장례

2010/08/30 - [문득 고개를 들어보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탄생 64주년

2014/05/23 - [노무현2주기]그리고 5주년 당신을 잊지않겠습니다.

2010/11/07 - [베트남,하노이]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11/04/02 - [인도네시아,공동묘지] 귀신은 없습니다





3줄 요약

1. 귀국하고 120일. 너무 많은 일들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2.왜 부끄러움은 항상 우리의 몫인가요!


3. 이 세상 어느 곳에서도 나는 그대의 숨결을 느낄 수 있어요


♡ 페루에서 데려온 보들보들 알파카 라마인형 구입하실 분~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1
Today0
Total5,996,91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