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 아직 그대로라 좋은 것들



눈동자에 칼을 날카롭게 세우는 것은


벌떡 직립 보행을 하는 것은


있는 힘껏 콧구멍에 힘을 주는 것은








조로로로 작은 이빨들도 


날카로운 송곳니도 여전한데





너의 흰 얼굴은

여전히 아기같은데


눈물자국이 지워지지 않는

눈꼽을 닦아줘도 금방 다시 생기는

너의 눈에서 나이를 읽는다






뛰어오르기 보다

딩구는 것이 좋은 나이 15살


그럼에도 불구하고

바닥을 딩구는 시간을 과감하게 포기하게 만드는


너의 모티베이션





누구보다 강하게 

누구보다 완벽하게


구사하는 너의 어휘


발음좋은 고양이


야옹 야옹

애옹 애옹






의지의 고양이


손에 든 소세지의 존재의의란 

처음부터 

너를 위한 조공이란 걸 


알고 있는 것을


나도 알고 있다는 것을

너도 알고 있다..;;;







아무리 닦아주어도

 작은 눈꼽 조각들이

무한히 다시 생기는 이 나이에


그저...


맛있는거 한입 더 주는 것으로 

우리의 행복을 






조금 더 길게 가져본다


살다보면

함께 하는 시간이 못내 아쉬울 때가 오겠지


함께 하지 못했던 것들이 못내 아쉬울 때가 있겠지





그러니 아쉽지 않게

그러니 후회하지 않게


그러니 한입 더!!!!


그리고 사진 한장 더~









2012/06/02 - [적묘의 페루]신기한 고양이 자석?? the 만지다

2013/03/06 - [적묘의 페루]고양이가 자리를 찾고 싶어하는 이유

2012/11/09 - [적묘의 페루]난 나쁜 사람이고, 넌 예쁜 고양이야!!!!

2011/10/03 - [적묘의 고양이들] 오빠의 애정표현, 키스가 줄었어요

2011/10/04 - [적묘의 고양이들] 손님에겐 접대묘가 필요하다고요;;;


2011/10/07 - [적묘의 고양이들]남자라면 핫핑크,고양이라면 발사랑 +_+

2011/10/06 - [적묘의 고양이] 그대는 찹쌀떡!! 그대는 나의 고양이~

2011/10/01 - [적묘의 고양이] 그가 머무른 자리를 슬퍼하다

2011/09/30 - [적묘의 고양이들]무릎 고양이로 변신,남자라면 핫핑크

2015/09/05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은 남의 것을 탐내지 않는다

2015/09/22 - [적묘의 고양이]러시안 블루를 행복하게 만드는 간식시간






 3줄 요약


1. 15살 초롱군에게는 간식이 후해집니다. 맛있는 것이 삶의 가장 큰 즐거움이니까요.

2. 10살 넘어가면서 눈꼽이 똭....잉잉..초롱옹입니다~


3. 이런 사진을 많이 남겨 놓아도 그 언젠간 아쉽겠지!


♡  이번엔 고양이용 소세지랍니다~! 

♡ 알파카 라마인형 구입하실 분~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애쉬 2015.10.15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수무강하세요^^ 맛난 것 자시고... ㅎ

  2. 조안리 2015.10.15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머나! 고양이가 소세지 먹는건 처음봐요! ^^

    • 적묘 2015.10.18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안리님 소세지랑 맛살, 캔 등등...
      닭고기 포함...

      먹고 있기만 해도 와서 버럭 버럭 내놔 하는 품목들이랍니다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459
Today125
Total5,971,96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