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시도는 가볍게

그냥 걸치듯이


정장 입었다고 불편할 이유가 없죠


뭐든 걸치면 걸치는 대로






단추를 꼭 잠글 필요 없어요


편하게 그냥 열어놓아요





검은 턱시도에

먼지가 겁난다구요?


비듬이 떨어질까 조심스럽다구요?






뭔 소리야..


옷은 옷일뿐


털은 털일뿐








언제부터 그런 거 일일이 따지면서

언제부터 그렇게 피곤하게 살면서

언제까지 그저 남의 시선만 신경쓴다고

언제까지 진짜 자기를 놓치고 살런지...






난 내가 하고 싶으면

남에게 피해가 안된다면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살테야





한낮에 딩굴거리는 것이

한밤에 안자고 돌아다니는 것이

한나절 그냥 가만히 있는 것이


그게 어때서





적당히 따뜻해진 돌바닥에 누워


이리 딩굴 저리 딩굴


턱시도의 검은 부분에 흰 먼지가 가득 붙어도

흰 셔츠 부분에 흙먼지가 좀 붙어도..


그걸 털어내면 되는 것







햇살에 딩굴

그루밍의 시간에


턱시도에 연연할 시간은 아깝기만 할 뿐...


카르페 디엠





2015/09/29 - [적묘의 고양이]추석연휴 고양이 3종세트와 간식시간

2015/09/09 - [적묘의 고양이]스크레처 구입 및 고양이 3종세트의 반응,행복한 냥이네

2015/07/27 - [적묘의 고양이]오랜만에 옥상 정원에서 털투성이 고양이 3종 세트

2015/01/30 - [적묘의 메주]장담그기는 정월, 음력2월에 담습니다!

2014/11/20 - [적묘의 바릴로체]턱시도 고양이와 햄을~깜빠나리오 전망대,cerro campanario

2014/05/30 - [적묘의 고양이]깜찍이는 꽃보다 신발, 페티쉬 고양이


2014/06/17 - [적묘의 페루]젖소 고양이, 남미최고 대학산마르코스 공원에서

2014/04/03 - [적묘의 고양이]고양이 3종 세트 봄은 캣닙에서 시작된다

2014/05/28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과 함께 있는 시간의 소중함

2011/09/11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시크한 깜찍양도 마징가 변신!

2011/09/20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깜찍양도 파닥파닥!!

2012/03/21 - [적묘의 고양이]턱시도 고양이 깜찍양의 봄날 미스테리

2011/08/07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7살 깜찍양의 폭풍성장을 디카북/포토북에 담다

2011/08/04 - [적묘의 사진정리tip]야옹야옹 고양이와 10년 포토북, 디카북 주문완료





3줄 요약

1. 올해 바늘꽃이 유난히 예쁘네요. 깜찍양처럼 깜찍한 꽃이랍니다~


2. 턱시도는 오픈 턱시도가 제격. 고양이는 딩굴딩굴이 제격!!!


3. 손바닥만했는데....! 그 작은 고양이는 어디로 갔을까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기특한 살림꾼 2015.10.08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뚱냥이네요 ㅎㅎㅎ 너무 귀엽습니다 ㅎㅎ 고양이 팔자가 상팔자네요

    • 적묘 2015.10.14 1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워니94님 거의 뭐..인생역전이라 할수 있죠
      제가 본 중에서는 정말이지...
      제일 팔자 핀 고양이라 생각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33
Today0
Total5,970,28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