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케시에서 2박 3일

사하라 사막투어로 출발

그리고 사하라 사막투어 2박 3일째 되는 날에

마라케시로 돌아가지 않고

페즈로 가는 그란 택시가 있는 마을에

세워달라고 미리 요청했다.


2박 3일의 사하라 투어는 이른 아침

새벽 5시에 일어나서 


일출을 보고 

오전에 바로 버스를 타고 인근 마을로 넘어간다


요청한 택시는

6인승이라지만

그랬다가 앞에 2명 뒤에 4명이 타야한다.


그냥 택시당 1000~1200디르함 정도의 비용이니

1인당 300디르함씩 내고 4명이서 좀 편히 타고 

페즈에 도착.


페즈에 도착하니 택시기사 말이 달라진다.

팁을 더 달라는 거다


여자들끼리 타니 그런건가 어이없어짐.

차 트렁크에서 가방을 아직 빼지 않았는데 차를 움직인다

차에 다시 몸을 싣고 문을 열어 놓고

뒤에서 두 사람이 가방을 꺼냈다.


그리고 빨리 가라고 안녕.


그렇게 페즈는 힘들게 시작한다.






페즈의 메디나는 

생각보다 복잡하지 않다


큰 길 몇개만 다니면

충분히 구경 가능


그래도 공식 가이드라면서 따라오는 아저씨에게

가이드를 맡겼는데 역시나...


엄청 바가지를 썼다.


그리고 가이드보다는 온갖 가게로 끌고 들어가

물건팔려는 노력만...






목적은 테너리니 

테너리로 가자고 강력하게 말해서 

이동!!!



테너리 다녀와서 바로 따로 가자고

그런다.


아..그래 좋다...

그런데 돈을 100디르함보다 더 달란다.


아..어이없어서 슬프다


보통은 10디르함에서 20디르함이면 충분..


그리고 데려간 가게들에서 

물건값 부르는 것도

2배에서 3배 가격


거기에서 충분히 나눠 먹을텐데








그래도 테너리를 실제로

본 것으로 충분히 만족하는 것으로!!!






전통적인 방식으로

가죽을 염색하는 테너리






옆에선 연신 가죽을 끊어내면서

정리를 하고 있고





가죽 염색 작업장으로 들어가면


사람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바람의 방향이 도와줘서

그렇게 냄새가 역하지 않더니

각도를 바꿔가며 찍다보니

역한 내가 가득하다







염색약의 색은

10일에서 15일 사이에 한번씩 바꾼다고 하고


가죽을 담궈서 색을 입히는 방식으로

전통적으로 비둘기 똥을 이용해서 색을 입혀서


가죽내음과 비둘기 분냄새가 섞여

역하게 느껴진다







통을 가득 채운 염료들은

순간순간 추가되고


색은 진해지면서 탁해지다가

다시 염료를 추가하면

선명해진다.







한쪽은 베이지색


한쪽은 빨강 파랑






진흙으로 만든

커다란 염료통이


물들어


마치 염전처럼 느껴진다






저 깊숙히까지


가죽들이 들어있다






저들의 삶이나

나의 삶이


환경에 물들어가듯이


그래서 아무렇지 않게

좋은 사람들이 

서로를 힘들게 하듯이








색이 입혀지듯이

사람들이 변해간다





열악한 환경이나 

힘든 삶들에서


반복되는 일상은 고통일까







아무렇지 않게 말을 바꾸고

아무렇지 않게 물건에 바가지를 씌우고

아무렇지 않게 사람들을 끌고 다니면서

선의를 포장하는 것들은


언제부터 그들이 물들어 버린 색인 걸까.






그러다보니


나도 비슷한 색으로 물들어


그들을 믿을 수 없게된다.


가죽 염색장에서 모로코 사람들은 점점 더 믿기 어려워졌다





2015/05/17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에서 2박 3일,메디나와 모스크 Marrakesh

2015/05/13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에서 조심해야 할 것! 바가지와 삐끼 천국

2015/05/11 - [적묘의 모로코]아실라에 노을이 지다,혼자하는 여행이란

2015/05/10 - [적묘의 모로코]FES 페스에서 쉐프샤우엔은 CTM 버스로!

2015/05/09 - [적묘의 모로코]푸른도시 쉐프샤우엔에서 쉬어가다,모로코의 산토리니

2015/05/07 - [적묘의 모로코]붉은 모래사막 로망 사하라의 낙타, 마라케시 출발 2박 3일 사막투어

2015/05/05 - [적묘의 아프리카]모로코를 걷다,마라케시 Marrakesh


2015/04/29 - [적묘의 여행단상]스페인에서 30일, 여행의 목적은 여행

2015/02/12 - [적묘의 라파즈]볼리비아에서 달과 조금 더 가까워진다

2015/02/07 - [적묘의 우유니]세상에서 가장 큰 거울을 담다. Salar de Uyuni

2015/01/21 - [적묘의 페루]이까, 우와까치나 오아시스 아침을 걷다

2014/08/11 - [적묘의 베트남] 무이네 사막을 걷는 아이, Red Send dune

2014/08/09 - [적묘의 페루]이까의 사막,오아시스 휴양지 와까치나(Huacachina)

2014/06/17 - [적묘의 라파즈]달의 계곡,볼리비아,Valle de la LUNA








3줄 요약

1. 쿠바 아바나와 막상막하! 마라케시와 페즈,카사블랑카가 삐끼가 젤 심하다고..

2. 테너리는 두군데가 있는데 여기가 더 크고 작은 테너리는 공사 중이예요.


3. 그냥 시장이나 거리에서 만나는 일상적인 사람들은 매우 친절합니다!

♡ 냄새가 심해서 가죽염색장 옆 가게들에 올라갈 때 민트를 준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모로코 | 페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word 2015.10.21 2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테네리... 이곳을 가보셨다니 대단하십니다 ㄷㄷㄷㄷㄷ

    정말 가고 싶은곳 중 하나인데 역시나 멋지네요...

    냄새가 많이 역하고 힘들다고 하던데... 괜찮으셨는지 ㄷㄷㄷㄷ

    • 적묘 2015.10.22 10: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word님 사실 가기 꽤 쉽습니다 ^^:;

      페즈에서는 하루면 충분히 돌아볼 수 있구요.

      근데...생각보다 작아서 저는 꽤 실망했어요.
      카메라도 조리개가 완전히 망가진 상태에서 가서 찍은거라
      사진이 아쉬워 한번더 가고 싶기도 하지만...

      냄새도 바람에 따라서라...전 그렇게 심하지 않았어요

      언젠가 기회되면 모로코는 천천히 돌아보고 싶긴해요.
      삐끼만 아니면 편하고 먹을거 많고 좋은 동네랍니다.

    • sword 2015.10.22 19: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실제 모로코에서 7년간 살다온 친구가

      모로코를 떠나기 싫어할 정도로 사랑스럽다고..^_^...

    • 적묘 2015.10.23 2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word님 저도 2주 정도 머물렀는데
      사하라 사막투어에서 급하게 저렴한 티켓을 끊은 것이 아니었다면
      몇일이고 더 머물고 싶을 정도였어요.

      일단 가격이 저렴하고 저는 참 편했답니다.
      대도시 빼면 말이죠..ㅡㅡ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23
Today329
Total5,865,25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