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년 10월 아르헨티나에서 시작되어

12월 갈라파고스에서

2015년 1월 페루, 볼리비아

2월 멕시코

3월 쿠바

4월 스페인, 포르투갈

5월 모로코, 스페인, 이탈리아,

6월 터키 한달, 7월 초 한국....


사실, 여행글들을 계속 포스팅하고는 있지만

정작 사진 정리는


7월에 멈춰있습니다.


7월 6일에 귀국하자 마자

바로 다시 한국의 시간들을 살고 있네요.








문득 생각이 나서

모로코 사진의 폴더들을 열어 보고


역시..;;


외장하드는 열게 아니구나.


시작하면 끝이 없구나 하고

살짝 닫고 일상으로 돌아왔더랬습니다.






그래도 자꾸 생각나는 것 하나


모로코에서 즐겼던

따진 하나 올려봅니다.






정말 입에 딱 맞게

부드럽게 익어서 소화도 잘 되었던


모로코 뚝배기 음식이랄까요?





마라케시에서부터

먹었었는데





예쁜 그릇들은

정말 마라케시 시장에서 많이 팔더군요.


앞으로도 여행이 많이 남아 있어서

구입은 안했었고


사진만 남겼었답니다.


역시..;; 모두 정리한게 아니라 일부만 정리..






2015/09/28 - [적묘의 모로코]쉐프샤우엔 맛집에서 다양한 따진을!bab ssour


쉐프샤우엔에서 징하게 먹었던 것도 대부분 따진


뜨끈한 뚝배기 음식같은 따진이었죠.


그리고

아실라에서 먹었던 음식도

따진






이렇게 뚝배기처럼

불에 마구마구 끓이다가


뚜껑 딱 덮어서 나오기도 하고






아예 뚜껑 열어서 나오기도 하고..


참 맛있었던 음식들..



돼지고기를 제외한 대부분의 고기 요리도 있고

그냥 야채만 주문할 수도 있고


갈비찜 비슷하게 맛있게 

고기가 푹 익어서 나오고


곁들여 먹는 빵과

올리브는 인심이 참 좋았답니다.







2015/08/31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 메디나의 고양이들,Medina of Marrakesh

2015/08/09 - [적묘의 달콤한 유럽]스페인식 츄러스는 이런 것!Granja La Pallaresa

2015/08/07 - [적묘의 달콤한스페인]바르셀로나 bubo, 사치스러운 초콜렛 수상작을 즐기다

2015/08/05 - [적묘의 멕시코]맛있는 멕시코 시티의 마리아치 식당들

2015/08/04 - [적묘의 달콤한 페루] 마사모라 모라다,mazamorra morada, 보라색 옥수수 푸딩

2015/07/31 - [적묘의 한국]맛있는 음식들아~~여름보양식이 별거니~

2015/05/25 - [적묘의 이탈리아]로마 도착, 맛있는 카푸치노 한인민박에서 6박 7일

2015/07/23 - [적묘의 쿠바]헤밍웨이,나의 모히토는 라 보데기타 델 메디오에 있다,La Bodeguita del Medio


2015/05/10 - [적묘의 모로코]FES 페스에서 쉐프샤우엔은 CTM 버스로!

2015/02/27 - [적묘의 페루]딴따, tanta 리마 맛집에서 saltado tanta를!!!

2015/03/11 - [적묘의 멕시코]소깔로 전망좋은 호텔 레스토랑, Gran Hotel Ciudad De Mexico

2015/09/28 - [적묘의 모로코]쉐프샤우엔 맛집에서 다양한 따진을!bab ssour

2015/09/30 - [적묘의 터키]이스탄불 명물 고등어 케밥=발륵 에크멕을 먹을 수 있는 곳.balık-ekmek

2015/10/02 - [적묘의 모로코]쉐프샤우엔에 푸른 염료와 고양이가 있다




3줄 요약

1.따진은 모로코와 이집트에서 많이 먹더라구요~


2. 식당에서 요리하는거 보면 뚝배기에 이것저것 다양하게 부글부글 끓여 낸답니다. 


3. 가장 무난하게 안심할 수 있는 건 역시 닭고기!! 양고기도 맛있습니다 ^^


♡ 따끈따끈 따진 먹고 오렌지 생주스 한잔이면 행복지수 상승~  

 적묘 인스타  친구카카오채널 구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모로코 | 마라케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ico 2015.09.23 17: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터키에서 먹었던 뚝배기랑 비슷한 비쥬얼~~

    • 적묘 2015.09.24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nico님 터키에서는 항아리 케밥을 먹었었는데
      따진으로 찐 고기랑 정말 비슷하게 부드럽고 양념도 살짝 비슷했었답니다.
      비슷한 비주얼 맞을 듯!

  2. 2015.11.21 2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55
Today971
Total5,890,396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