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케시는 서 사하라의 입구입니다.


중심 광장

Jemaa El Fnaa 


자마 엘프나 광장은 시장과 함께 전망 카페가 많습니다.

복작거리는 시장 속을 걸어봤다면

하루는 전망 카페 레스토랑에서 시간을 보내는 것을 추천해요.


자마 엘프나 광장을 빙 둘러서 정말 많은 레스토랑이 있습니다.

대부분 따진과 쿠스쿠스를 팔고 있고

가격은 조금 센편. 그래도 한국돈 만원 정도?


중간 가격으로 드시려면 시장 가운데 밤에는 먹자골목처럼 

쭉 음식점이 줄지어나니까 거기서 드셔도 되고

골목으로 가면 더 저렴하게 먹을 수 있고 

보통은 숙소에서 간단하게 뎁혀 먹거나 차를 마실 수 있습니다.






아침 일찍 움직이고

저녁에 해지고 움직이는 것이 나은 곳


해가 뜨거울 때는 피해다니는 것이 좋습니다.

그야 말로 피서!!


말 그대로 더위를 피해야 한답니다.





시장을 본 물건들을 가져다 놓고

숙소에서 잠시 쉬다가


해가 비스듬히 떨어질 때쯤에

다시 나가봅니다.


찜해 놓은 레스토랑으로 올라가서!!





쿠스쿠스와 따진을 주문


기본적으로 박하차가 나옵니다.

뜨거운 물은 추가하면 또 주고~






잔을 높~~이 들어서 따라주는데

주전자 꽤 뜨거우니까 조심!!






빵은 언제나 기본~


정말 모로코 빵은 저렴한데다가 


1디르함 정도면 사는데 

2015년 5월 기준 대략 1디르함=300원이었어요.



스프와 샐러드가 나오는 

저녁 정식 코스입니다.






올리브도 기본으로 등장!


모로코 음식은 다..입에 맛는 편!


향도 동남아에 비해서 거슬리지 않아요

물론 저는 동남아 음식의 향도 거슬리지 않았..;;;

고수를 먹을 수 있으면 대부분의 향료는 오케이랍니다.







닭고기 쿠스쿠스


couscous
딱딱한 밀을 으깬 것을 세몰리나semolina 라고 하는데 그것을 찐 음식으로북 아프리카에서는 주식용으로 먹어요. 




안에 닭고기가 숨어있고

위엔 거대한 채소들.


아이 좋아~~~



푹 익어서 달콤하답니다.




그리고 이내 도착한 뚝배기 같은 것에 담긴 것이


따진 Tagine


타진이라고 해야 하나..;;


따진이 더 원발음에 가까운거 같은데 일단...

이건 뚝배기 이름이지 음식 이름이 아니예요.

도자기로 만든 냄비를 따진이라고 한답니다.






보통은 음식을 줄 때 

꼬깔모양의 뚜껑은 열어서 서빙하더라구요.




요건 쉐프샤우엔에서 먹은 따진인데

뚜껑을 덮어 놓은 채로 준거라서

살포시 올려봅니다.


사이즈는 훨씬 작은거지만요.





모로코의 전통음식인 따진은
실제로 요렇게 꼬깔모양의 뚜껑이
수분을 잡아줘서

그 수증기로 음식을 익히기 때문에
찜요리가 쉬워지고 
다른 수분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음식 자체의 맛이 좋아요.

저수분 요리로 각광받는 따진 요리죠.
인터넷 보니까 무지 비싸게 팔던데..ㅡㅡ

현지에선 극과 극 
크기별 디자인 별로 가격이 몇천원부터 있어요.






슥슥.... 건자두와 올리브, 채소 아래에
열어보면 안엔 큼지막한 소고기!!!!

넹~

갈비찜이랑 비슷한 맛인데 간장이 빠진 것?
토마토에 채소 육수맛이 진하고
올리브가 곁들여진 찜요리랍니다.







해가 내려오는 시간이 꽤 걸립니다.


저쪽 하늘에 석양이 끝내주는데...



예전엔 죄인들의 머리를 쳐서 효수했다는 이 광장이

지금은 연기가 모락모락 


음식점 수레들로 가득합니다.








저쪽에 보이는 높은 탑이

세비야 히랄다 탑과 형제탑.


쿠투비아 모스크 Koutoubia Mosque


죽기 전에 꼭 봐야하는 건축 1001가지 중 하나로

이 레스토랑에서 딱 보이니 더 좋네요.



아아..여자 두사람이 먹기엔

너무도 많은 양..;;






그래서 옥상을 오르락 내리락하는

고양이들과 함께 나누었습니다.






나중에 엄마 고양이랑 아기고양이도 등장~


꽤나 즐겁게.;;


석양의 뜨거운 햇살을 얼굴에 정면으로 받다니

다 불타올라서..ㅠㅠ






닭고기를 한 점씩 떼어주다가

나중엔 정말 덩어리로 주다가...


이것이 모두 인샬라~


알라의 자비를 고양이들과 함께!!!


마호메트가 워낙 고양이를 좋아했기 때문에

이슬람 문화권에서 고양이들이 사랑받는 걸까요?


그냥 사막성 기후 동물이니까 

당연한 반려동물일까나요.





측면 각도에서 담은 레스토랑 위치.


저 모스크 바로 오른쪽이니까 찾긴 쉬울 텐데

쭈욱 옆으로도 전부 그런 식의 레스토랑입니다.


옆 테이블도 그렇고

오후 시간엔 저녁을 시원한 바람과 느지막하게 먹는 사람들답게


주로 카페로 이용하더라구요.


박하차 한 주전자 시켜 놓고 

여유를 가지고 마라케시를 받아들여 보는 것을 

강력하게 추천해 봅니다 ^^







2011/09/21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인도네시아 고양이 3종세트에 대한 반응탐구

2011/07/05 - [인도네시아,족자카르타] M을 단 우리집 노랑둥이~

2011/04/27 - [인도네시아]고양이 이마 M자의 비밀

2011/03/31 - [인도네시아 고양이] 오토바이 찜하는 중입니다.

2016/03/14 - [적묘의 모로코]유럽에서 가장 가까운 아프리카, 마라께시에서 사하라 사막으로

2016/02/15 - [적묘의 모로코]아실라 벽화마을, 친절한 노랑둥이 고양이들

2016/01/24 - [적묘의 모로코]쉐프샤우엔에 푸른 염료와 고양이가 있다

2015/11/21 - [적묘의 모로코] 찜그릇 따진 모로코 음식을 즐기다.Tagine

2015/09/28 - [적묘의 모로코]쉐프샤우엔 맛집에서 다양한 따진을!bab ssour



2015/07/09 - [적묘의 터키]에미레이트 항공으로 두바이 경유 인천공항행,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공항

2015/07/01 - [적묘의 터키]셀추크 투르크 수도,콘야에서의 조용한 하루,konya

2015/06/07 - [적묘의 터키]이스탄불에서 다시 시작하는 여행, 저가 페가수스 항공 이용

2015/05/21 - [적묘의 모로코]페즈 혹은 페스, 메디나 가죽염색작업장, 테너리(Tannerie),FEZ

2015/05/20 - [적묘의 단상]여행신발,모로코에서 스페인, 이제 이탈리아에서

2015/05/17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에서 2박 3일,메디나와 모스크 Marrakesh




3줄 요약

1. 골목 식당들은 작고 저렴.  1디르함 빵 사서 숙소에서 차와 해결해도 되요~

2. 마라케시 구경은 시장에서 시작해서 시장에서 끝나지요. 전망 카페 강추!! 


3. 따진, 쿠스쿠스, 스페인이나 이탈리아 짠 음식에 비해 완전 한국입맛 ^^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공감 하트♥ 클릭으로 적묘에게 포스팅 파워충전을 해주세요 ^ㅅ^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모로코 | 마라케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10
Today909
Total5,944,44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