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에서 살고 있는 집은 좀 특이한 구조예요.

리마에서 제가 살고 있는 동네는
안전한 곳입니다.

제 3세계에서 그런 곳은 집 값이 한국이랑 비슷하거나
한국보다 더 비쌉니다.
지방은 저렴한 편이고, 물론 같은 가격이면 집이 크지요

코이카 봉사단원의 경우는
한달에 정해진 가격에 맞춰서 집을 구해야하니까
수도 단원의 경우는 여러가지로 생활이 편한 것에 비해
일상생활비는 상당히 비싼 편입니다.
(제 3세계 수도는 서울과 비슷합니다. 생활 수준도 물가도~)

제가 사는 집은
예전에 계속 선배단원들이 살던 집이고
그대로 인수인계를 받은 집이지요.

구조적으로 꽤 특이합니다.
일반적인 페루의 좀 잘사는 집들이
안뜰이 있고 ㅁ자 형태로 꽤 넓은 편인데

음..여러 집이 연결되어 있는 중에서
다른 집들은 다 1,2층을 복층으로 쓰고
저는 2층에 독립시켜서 개조해 놓은
방 한칸을 빌려서 살고 있답니다.



그러니까 여기..

일반적인 어느 정도 잘 사는 사람들은
복층 집 + 안뜰 + 주차장

저는 그냥 방 한칸을 빌려쓰는 거죠.
이런 것은 아주 정확한 곳이라서
주차장을 쓰려면 따로 주차장 비용을 내야 합니다.



이 넓은 공간은 다른 집들의 주차장입니다.
저는 그냥 이 주차장을 통과해서 집으로 들어가는 방식


이른 아침에
야옹야옹 소리가 들려서 나가보니!!!

두둥!!!!


눈을 딱!!!

마주보는 예쁜 고양이


아니 뭐한데?


스르르르르륵

다가와서!!!!


철~~~푸덕!!!!


이봐~

나 예쁘지 않아?


응응?

나 예쁘지~
나랑 같이 살지 않을래?


어제 밤
수업 끝나고 퇴근 할때도

이 고양이를 봤었는데
옆집에서 밥을 준 흔적이 있길래

여기서 새로 고양이를 키우나 생각했어요



그게 아니더군요!!!

그냥 어제부터 왔다갔다 하는데
너무 배가 고프다고 해서
우유랑 빵을 준거래요



게다가 얼마나 사람 손을 좋아하는지.

손을 채 내리기도 전에
셀프 부비부비



손만 내밀면

기냥!!!!

옆집 남자랑..;;;

둘 다 이른 아침에..;;
집에서 입는 옷..잠옷 사촌쯤 되는 옷 입고 나와서..;;

첨으로 이런 저런 이야길 했답니다.





이 고양이 키울거냐
아니다, 언제부터 얘 여기 있었니?
뭐 그런 이야기...

얘가 주인 찾으려고 집 찾으려고
이 동네를 돌아다니는거 같은데 쉽지 않을거라고
애완동물을 키우는 건 어려운 일이라면서...잠깐 이야기를 했지요.

그리고 얼마 전에
이 고양이는 욕실 창문 사이로 살짝 얼굴을 보이더군요.

과연 지금은 셀프 폭풍 애교에 폭 넘어간
누군가를 집사로 찾았으려나요?



2014/01/07 - [적묘의 고양이]2006년 2종세트,진리의 노랑둥이와 턱시도
2013/12/21 - [적묘의 페루] 출근길 우아한 검은 턱시도가면 고양이.2 de mayo
2013/11/20 - [적묘의 페루]새와 꽃에게 다가가는 방법, 혹은 마음의 거리
2013/09/03 - [적묘의 페루]초미묘들, 아기와 엄마 고양이 그리고 입양제의
2013/04/29 - [적묘의 페루]출근길 삼색 고양이 애교가 무서운 이유
2013/03/28 - [적묘의 페루]악기가게 고양이를 오랜만에 만난 이유

2013/03/16 - [적묘의 페루]검은 고양이와 고양이 공원에 대한 이야기
2012/12/13 - [적묘의 페루]크림색 고양이와 한밤의 묘연
2012/11/22 - [적묘의 고양이]월간낚시,페루 잉카옷을 입은 러시안블루
2012/08/20 - [적묘의 페루]위험한 유혹,고양이에게 속지 말것
2012/08/03 - [적묘의 페루]월간낚시, 개와 고양이가 함께하는 파닥파닥
2012/07/05 - [적묘의 페루]고양이와 모두에게 필요한 것



3줄 요약

1. 머리 속으로 온갖 생각이 지나갔습니다. 페루에서 남은 9개월...고양이 입양을?

2. 묘연도 인연도, 결국 시간과 공간, 운에 따른 것!! 우리 연은 여기까지~

3. 3일 정도 이 고양이로 인해서 사실 꽤 행복했어요!! 부비부비의 달묘랍니다 ^ㅅ^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로긴하지 않아도 손가락 클릭하시면 추천된답니다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호 2014.02.24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아이는 몸집에 비해 얼굴도 작고 다리가 긴~ 것이 오동통한 다른 녀석들하고 비교되네요
    폭풍애교는 살아남기 위해 스스로 터득한 걸까요?
    마음이 짠~해 옵니다

    • 적묘 2014.02.25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미호님 아직 청소년 고양이라서 균형이 덜 잡힌 듯합니다.
      그리고 폭풍 애교는 아마도 발정기의 전형적인 증상이고...

      사람을 좋아하는 것도 분명히 있는거구요.

      마음이 짠....하다기 보단 못 데리고 와서 미안하긴 한데
      그래도 뭐...어쩌겠어요.

      당장 눈 앞에 있는 아이 예뻐해주는 것이...제가 해줄 수 있는 일!

  2. 비너스 2014.02.24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아. 고양이 눈이 정말 섹시하군요! 페루 생활은 어떠신지 궁금합니다^^ 좋은 하루 되시길!

    • 적묘 2014.02.25 11: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너스님 집에만 있으면 그냥 별 차이 없지만
      출근하고 긴장하면서 다니다 보면 힘듭니다.

      여행은 다이나믹하지만 일상은 버겁습니다

      페루는...다른 남미 나라들과 비슷하게... 인종, 빈부격차, 생활수준차 등이...극명한 동네고
      그 극이 리마거든요.

      그래서 제가 거주하는 곳만 몇블록 저쪽으로 가도 분위기가 다르답니다.

  3. Teresa 2014.02.25 00: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런 녀석이라면 정말 함께 살고 싶네요.
    자석처럼 끌리는 사랑스런 녀석입니다.
    어제 창가에 묘한 포즈로 엎드려 있는 그 녀석도
    퍽 재미나고 또 보고 싶어집니다.

    일전에 이웃에 사는 구면인 친구하고 반갑다고 악수를 하고
    도닥도닥 이야길 하다가 느닷없이 키스세례를 퍼 붓는 바람에 그 힘에 뒤로 벌렁...힘이 어찌나 쎈지.
    이름은 리몽....불독...우리 옆집 깜장 고양이 미찌도 친구고요.
    자꾸 볼수록 정이 들면서 그렇게 페루에 조금씩 뿌리 내려가고 있습니다.

    • 적묘 2014.02.25 1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Teresa님 인터넷이 정말 불안정해서 항상 연결이 되면 감사의 기도가 절로 나옵니다 ^^
      오늘은 메일도, 블로그도 접속이 되네요 ^^

      어제 말씀드렸다시피, 제가 거진 2년을 넘게 걸으면서 꾸준히
      눈에 마음에 담아 놓는 풍경들..혼자만 즐겁게 웃는 장면들을 공유할 수 있어서
      참 행복합니다 ^^

      이 사진이 작년 이맘때 포스팅한 그 창가 고양이랍니다 ㅎㅎ

      http://lincat.tistory.com/2059

      언젠가 그 옆집의 리몽과 미찌도 한번 만나보고 싶습니다~
      정과 마음이란 건..정말 중요하지요
      행복한 밤, dulce sueno!!!

  4. 데이지 2014.02.25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리고 집안으로 들어가시고 싶은 마음이
    다 보입니다 ㅎㅎ
    퇴근해 오면 울 피피가 저렇게제 앞에서
    애교를 ㅋㅡㅋ
    젤 곤란한건 다시 그 먼지를 갖고
    침대위로 철푸덕 ㅡㅡ;

    • 적묘 2014.02.26 11: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데이지님 그정도 먼지...후후..그냥 받아들여야지요~~~

      그러나 가끔은 침대에 올라오기 전에 팍팍팍...먼지를 털고
      발가락을 물티슈로 닦아 내기도 한답니다 ^^;;;

  5. 라흐  2014.03.01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부비부비의 일인묘.. 달묘로군요. 저 정도 성격과 미모라면 집사를 홀랑홀랑 낚을 것 같은데 말이죠. 지금쯤은 따뜻한 방구석에 안착했으려나요.^^ 정말 고양이나 사람이나 다 묘연, 인연이 따로 있는 것 같아요.
    요즘 개인적으로 정신이 없어서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건강하시죠? 한국은 부쩍 날이 따뜻해지고 먼지가 왕창 많아졌어요.^^ 어디에 계시나 건강 유의하세요!

    • 적묘 2014.03.02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라흐님 의외로 건강에 문제가 ㅎㅎㅎ
      그냥 잘 살고 있긴 합니다 ^^
      여긴 여전히 더워서 선풍기 간간히 틀고 있어요,.

      에어컨이 부쩍 그리워지네요.

      그나저나 저 고양이는 정말 어디에서 살고 있나 항상 궁금해요.
      가끔 소리가 들리면...아 얘는 어디있을까 하고 귀를 기울이곤 한답니다~

  6. 2014.06.25 1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적묘 2014.06.26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냐릉님, 제 프로필에 글 보셨는지요.
      비밀글...할 이유가 없는데 왜 비밀글을..;;
      로긴 잘 못하거든요

      토종, 혹은 잡종입니다

  7. 적묘 2014.06.26 0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냐릉 2014/06/25 17:08
    저기 혹시 이 고양이 어떤 종류인지아시나요? 같은종류의 길냥이 입양 보네려고 준비중인데 어떤 종인지 모르겠네요...ㅠㅠ [비밀댓글]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90
Total5,968,97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