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을 신고 그대로 들어오고
신발을 신고 그대로 침대 위에 올라가고
신발을 신고 그대로 밥을 먹고...

문 안과 문 밖이 아주 조금 밖에 차이나지 않는 이 곳

사람과 동물이 그렇게 큰 차이가 나지 않는 정도의 청결수준
그래서 동물들에게 더 넓은 마음을 가지게 되는 것은 아닐런지

여기저기 살면서 글을 올리다 보면
사진과 글을 보면서
저마다의 환상을 투영하시는 분들이 많답니다.

아름답다..사람과 동물이 공존한다...

그 말은 사람과 동물이 유사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것이고
실제로 그것을 옆에서 보기엔 마음이 아픕니다.
제가 살아온 나라들의 생활수준을 말해주는 것이니까요.
행복과 별개로 청결개념을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하고
걱정할 때가 더 많답니다.




집 안의 고양이가
자리잡고 앉은 곳과

집 밖의 강아지가 자리잡은 곳이
바로 문 하나 사이


신나게 놀다 들어오고 싶은 강아지와
들이대는 강아지 코가 재미있는 고양이

집 안과 집 밖이 그렇케 큰 차이나지 않는
평범한 리마 외곽의 집


문을 열어달라고
칭얼대는 이유는
화장실!!!


집 바로 옆으로 달려가
볼일을 보고

볼일이 끝난 고양이에게
놀아달라고 조르는 강아지


잠깐 고민하다가

꼬리와 발에 가득 흙을 묻히고는
다시 집으로 들어옵니다.

문 하나 차이로 집 안과 집 밖을 구분지을 의미가 있을까요?

네....그래야 재산을 보호하니까요.
바람으로부터 조금이나마 몸을 따뜻하게 하니까요.
요리를 하고 밥을 먹으니까요....

그 아주 기본적인 <집>의 개념에서
아직 한국식 청결 개념은 찾아보기 힘들답니다.

아... 미라플로레스나 산이시드로,
리마 중심지의 집들은 예외랍니다.


2012/10/03 - [적묘의 페루]폭풍성장 대형견,강아지는 꽃박람회에서 졸고 있지만...
2012/05/09 - [적묘의 페루]치명적 유혹!아기고양이도 진리의 노랑둥이!
2013/07/23 - [적묘의 페루]아기고양이와 아기손,고양이 공원 무료입양
2013/07/12 - [적묘의 페루]바이오 온열기 무릎 고양이, 미라플로레스
2013/07/02 - [적묘의 페루]왜 한국보다 따뜻한 나라에서 감기에 걸릴까?
2013/06/18 - [적묘의 페루]치안과 빈부격차에 대한 고찰
2013/04/14 - [적묘의 페루]치안은 시간이 관건, 동행없이 밤외출은 삼가!
2013/05/29 - [적묘의 페루]리마 거리는 빈부격차, 도시의 흔한 풍경들
2013/08/27 - [적묘의 페루]비글 강아지와 줄무늬 고양이를 만난 막달레나 델 마르
2013/06/10 - [적묘의 페루]아기 고양이와 개 두마리, 리마 예수상 가는 길
2013/04/10 - [적묘의 페루]나른한 개들,리마 분수공원 parque de la reserva 데이트 중?

2013/01/30 - [적묘의 볼리비아]순둥이 갑! 코파카바나 개님과 여행자 거리의 추억
2012/12/11 - [적묘의 페루]개와 고양이,그리고 쥐.빗자루 수사 성 마르틴
2012/03/27 - [적묘의 페루]발랄한 강아지들과 함께 한 뜨루히요 완차코의 아침
2012/04/28 - [적묘의 페루]강아지,낯선 이에게 스페인어로 말걸게 되는 이유
2012/02/01 - [적묘의 페루] 개도 하품하는 나른한 오후
2012/01/31 - [적묘의 페루]리마, 수르꼬 시청의 멍멍이 이름은 어린이?? 밤비니~
2012/01/06 - [페루,리마 외곽] 내가 이 동네에서 태어났다면?
2011/12/19 - [적묘의 개이야기] 페루에서는 개들도 학교를 다녀요


3줄 요약

1. 리마 시내 중심지와 확연히 다르지요~ 리마 외곽은 이런 식의 집이 많아요.

2. 사람들이 개와 고양이를 예뻐해주는 것과 돌보아주는 것은 다르답니다!

3.이런 환경에서 이렇게 함께 살아가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손가락 클릭 눌러 추천해주시면 글쓰는 즐거움과 보람이 한층 up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七支刀™ 2013.09.12 1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는 구엽구마.... 저 흙발로 들어오는 건 확실히 좀 심란하네....

    • 적묘 2013.09.15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七支刀™님 확실히 자유롭다는 것과 깨끗하게 산다는 것에 대해서

      유럽식의 깨끗한 환경에서 자유로운 외출고양이와
      여기 생활 수준의 우리가 상상하지 못할 위생관념의 차이에서 외출 고양이는 정말 다르지요?

      그리고 더 큰 건..저 흙발로 들어오는 건 고양이 뿐 아니라
      사람들도 똑같다는 거겠지요..;;;;;;

  2. 아스타로트 2013.09.13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 고양이는 세탁기 뒤에만 들어가도 혼나는데;;
    각자 장단점이 있겠죠~

    • 적묘 2013.09.15 15: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스타로트님 윗 댓글에도 썼지만 ^^;;
      상대적인 청결과 위생개념이랍니다.

      저도 흙발로 들어오면 고양이가 흙발로 들어와서
      같이 밥 먹고 같이 자도 되는데..

      우리네들 집고양이들은...음...;;;
      우리가 맨발로 방안을 걸을 수 있듯이..
      새하얀 배가 그대로 하얗게 유지되어야 하는 거지요
      그 차이를 이야기 하고 싶었어요 ^^

  3.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9.16 2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스는 신발을 신고 들어오는 문화이긴해도 청소에 민감한지라 집 바닥이 깨끗해야 해서, 외출냥이들이 드나들 때 주인들도 신경을 많이 쓰더라고요..
    그런데 페루처럼 집 바닥이 저런 형태이면 정말 고양이들이 흙을 끌고 들어와도 많이 신경을 안 쓸 것 같아요.~
    나라마다 참 문화가 다르구나 싶네요!

    • 적묘 2013.09.17 10: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꿋꿋한올리브나무님 페루가 다 그런건 아니고
      지역에 따라서 다르답니다.

      게다가 집주인에 따라서도 다르구요~
      저처럼 집에서 신발 벗고 사는 사람들은 청소할 때 엄청 고생하죠..;;

      요런 집은 사람들도 거의...비슷하게 살아요.
      길에 아이들도 그렇구요..
      화장실이나 욕실도 그냥..음... 음.... 그렇죠
      사진찍기도 미안해서 못 찍겠더라구요.
      문화가 아니라 생활수준의 차이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553
Today172
Total5,984,15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