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달에 한번이나 두달에 한번
정말 마음의 안정을 위해서 가는
미라플로레스입니다.

치안이 좋지 않은 곳에서
카메라를 마음껏 들이댈 수 없는
그 스트레스도 엄청나거든요.

생활이민자나 해외주재원으로 온 분들과는 달리
해외봉사자로 온 사람들은
아무래도 봉사활동지에서 주로 시간을 보내니까
긴장을 많이 하게 되고...사진도 못 찍습니다.

특히 저처럼
사진 찍는 것이 취미고 스트레스 해소인 사람은..;;

 한번씩은 사진찍고 싶은 마음을 풀어줘야하거든요.



미라플로레스 고양이 공원은
리마의 신시가지이며
한국의 강남과 비슷,
생활수준이 높은 현지인들과 주로 외국인들이
오가는 곳입니다.

여행자 거리와 여행사들도 여기 모여있고
국제적인 은행들, 물론 카지노와 좋은 호텔도 여기에 있죠.


그래서 다른 곳과 달리
미라플로레스 시청 옆

고양이 공원 고양이들은
버려진 고양이지만
시민 단체의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동물은 교육을 한다는 말보다
생활습관을 습득시킨다는 표현을 쓰는데

주로 반복된 행동을 몸에 익히게 하는거죠


한국의 고양이들이

급격하게 변화한 현대사회에 자리를 잃고
쥐와 함께 도시 생태를 협박하는 존재로
생명을 잃고 도시괴담으로 제거 대상이 되어
사람이 다가가면 휙 도망가는데....

극과 극의 차이를 보여주는 이곳은
페루에서도 유일한 곳입니다.

그리고...버려진 고양이와 유기된 품종묘들이 섞여서
꽤나 고급스러운 길고양이들도 많답니다.


사람이 부르면
사람에게 가면 예쁨을 받는다.
따스함을 나눠받을 수 있다는 것을
이미 습득한

도시형 고양이들입니다.



고양이는 영역 동물이기 때문에
케네디 공원에서도

어디로 가느냐에 따라
마주치는 고양이가 달라요.



이 친구는

미라플로레스 시청 후문 공원에 있는
꼬리가 예쁜 아이랍니다.


뭔가 개냥이처럼
부르면 팍바박 다가오다가
애매하게~~~~

손이 닿을 듯 말듯한 자리에서


딴청을 피우는 아이지요~


응?

뭐가?
내가 뭘~~~~~



난 네가 불러서 온 게 아냐~


아 턱이 간지러~


아고 좋네~~~


고양이에게 가까이 가는 방법은 두가진데요

놀라지 않게 천천히 걸어가면서 눈을 깜빡 깜빡 거리며
천천히 고양이가 눈을 깜빡 거리기를 기다려주거나
-해칠 생각 없어, 난 네 친구야..그런 의미래요.

아니면 그냥 아예 첨부터 10키터 정도 거리를 두고
야옹 야옹 불러봅니다~

그리고 잠깐 딴짓...난 너한테 그렇게 애닳진 않다..
꽃도 보고 아 의자도 좋네~~~ 하늘 왜 이리 우중충하냐...

뭐 그러고 있으면 고양이가
천천히 다가옵니다.
너 뭐봐???? 나 좀 봐봐...


2013/06/10 - [적묘의 페루]아기 고양이와 개 두마리, 리마 예수상 가는 길
2013/05/09 - [적묘의 페루]아기고양이가 된장에 올라간 날
2013/04/11 - [적묘의 페루]아수라 고양이가 성큼성큼 다가올 때,고양이 공원
2013/04/04 - [적묘의 페루]아기 고양이와 어른냥이의 어색한 만남_케네디 공원
2013/03/19 - [적묘의 페루]케네디공원 아기 고양이이 입양기원 포스팅
2012/11/09 - [적묘의 페루]난 나쁜 사람이고, 넌 예쁜 고양이야!!!!
2012/11/07 - [적묘의 페루]삼색 아기고양이의 허부적 허부적

2013/06/17 - [적묘의 페루]치와와, 세상에서 가장 작은 강아지
2013/06/14 - [적묘의 페루]나무 위 라푼젤, 올화이트 고양이,미라플로레스
2013/06/13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에 골뱅이가 가득한 이유,미라플로레스
2013/06/12 - [적묘의 페루]신기한 목각 고양이, 선물 자랑+취향
2013/06/06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은 데칼코마니 낮잠모드,미라플로레스
2013/06/01 - [적묘의 페루]고양이와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리마 고양이공원


3줄 요약

1. 빈부격차의 극치인 페루 리마, 잘사는 동네의 길고양이를 보고 계십니다. +_+

2. 눈맞추고~~ 조금씩 조금씩 내게 다가와 베이베~~~~

3. 사실은 중간에 망원렌즈로 바꿨어요. 고양이 스톡힝은 봉사활동의 활력소??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http://v.daum.net/my/lincat79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꿋꿋한올리브나무 2013.06.18 0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가 참 멋져요~
    사진으로 스트레스를 푸시는 적묘님!
    파이팅입니다!!!!

    • 적묘 2013.06.19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리브나무님 그래서 하루 후딱 찍고
      그 사진들은 그냥 틈틈히 쪼개서 올린답니다...

      하루에 찍는 사진이 많으니까...
      블로그에 안 올리는 것도 많고 ㅎㅎㅎㅎ

      여행지 같은 경우는 작년 7월 마추픽추 사진도 아직 다올리지 못할 걸요.
      겨우 반나절 찍은 건데도 말이죠~~~~

      카메라를 들고 나가는 것이 스트레스가 아닌 한국이 최고인 듯..ㅠㅠ

  2. 즐거운영화 2013.06.18 11: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너무 예쁘네요!!!!
    사실 고양이 정말 키워보고싶었는데 아직도 자신이 없었는데ㅠㅠ
    그나저나 턱긁는 모습은 정말 너무 귀여워요ㅎㅎ

    • 적묘 2013.06.19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즐거운영화님 저 고양이도 누군가에게 사랑받다
      버려진 거겠지요.

      이렇게 도시 한가운데 갑자기 고양이들이 늘어날 이유는 없으니까...

      이런 상황이 되기 전에 그냥 차라리 안 키우는게 좋다고 생각해요.
      자신 생길 때까지, 그리고 저처럼.밖에 나와 있을 때 전적으로 돌봐줄 지지자가 있을때..
      그러지 않으면 정말 너무 힘드니까요...

    • 즐거운영화 2013.06.19 16: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참 생각해보면 사람들만큼 이기적인 사람들도 없을 것 같네요.
      홈스테이집에서 살때 맘이 키우던 강아지가 있었는데
      10년전에 죽었지만 여전히 그 강아지를 사랑해서 다른 강아지를 못 키운다는 얘길 듣고 울었던 기억이 납니다.

      말 못하는 애완견일지라도 정말 진심으로 사랑할 자신이 없다면
      시작하지 않는게 좋겠죠..

      정말 구구절절 맞는 말씀이예요.

      요새 적묘님의 블로그를 읽는 재미에 푹 빠져 삽니다^^
      앞으로도 이런 좋은 글들 많이 많이 올려주셨으면 좋겠어요!

    • 적묘 2013.06.20 11: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즐거운 영화님 지금도 호주에 계신건가요?

      한국보다야 사실 동물 키우기 좋은 나라인데...
      정말 사랑하고 정말 끝까지 책임진다는 건 사실 힘든 일이니까
      피하고 싶은 일이 됩니다.....

      제가 좀 비겁해지고 있답니다....

      ㅎㅎㅎ 제 개인적인 시각이지만
      예전 글과 예전 사진들이 훨 나을 겁니다.

      이 블로그에만
      한 2천개 이상의 글을 쓰고 있는데
      점점 가볍게 쓰고 있어요.

      아무래도...여러가지 상황이 변해서
      심정적으로 좀 그렇다보니 편히 쓰지 못하겠네요..

  3. 나오젬마 2013.06.19 19: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홋_뭐가 이상하다 했더니...스팸방지 문자가 사라졌....아 간편해랏ㅋㅋㅋㅋ

    나름 관리가 되는 곳이라니 안심은 되지만...참 안타깝다. 휴
    시청 후문가면 욘석 볼 수 있는거야?ㅎㅎㅎ네 말 처럼 꼬리 한번 참~예쁘네^^
    이렇게 예쁜애들을_예쁘다고, 안쓰럽다고 모든 아이들을 덥썩덥썩 끌어안을 수 없으니...안타깝네
    게다가 얜 넘 멀어~멀어도 너무 먼~페루;;;;;;(근데 진짜 예쁘긴하다_ㅎ)

    • 적묘 2013.06.20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오젬마님 아무래도 로긴해서 글을 쓰면 그런 장점이 ㅎㅎㅎ
      저도 언니 블록을 마이 링크에 올렸답니다~

      이젠 클릭해서 들어가면 되니까 편해요!!!!

      얜 거의 초반부터 봤던 애라서 최소 2살로 추정...
      이 공원이 이렇게 안정적으로 고양이들을 돌보기 시작한게
      2,3년 밖에 안 지났다고 해요~~~

      그러니..얼마나 많은 고양이들이 버려지고 차에 치여죽고...
      그랬을까..싶어서 ......

      아 그리고 덥썩 끌어안는 것도 반대..;;;
      진드기나 벼룩있을 가능성이 있어요..^^;;

  4. 초프머 2013.06.20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가 카리스마가 넘치네요
    적묘님도 고양이처럼 파이팅 하세요
    minsu0523@naver.com

  5. 링고스타 2013.06.23 16: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움직이는 피사체를 따라다니며 찍는 일은 그리 쉬운일이진않지만,
    집중하며 시간을 보내는일은 카메라를 든 사람의 입장으로 너무 행복한 시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잠시도 가만히 있질 않는 제 강쥐도 화각이좁은렌즈로 따라다니는것이
    너무 힘들어 최근엔 넓게보이는 24mm렌즈를 준비했네요.
    제등을 밟고 공중으로 날아오르는 이녀석 원반에 대한 집착은
    앞으로 10년 이상 저와함께 발전하며 같이살 자심감인지 모르겠습니다.
    사람도 그렇듯이 수컷은 용감하고 호기심이 맣은반면,
    암컷은 경계심이 많아서 낮선사람들이 부르며 다가가면 도망치듯 집안으로
    들어가 나오려고 하질 않습니다.
    그런애들을 카메라에 담으며 표현하기는 정말 쉬운일은 아니네요.
    하지만 그런일들을 계속해서 반복하는 저로썬,
    그일자체가 스트레스 해소에 아주 탁월하다는것입니다.
    일주일에 한번정도 가까운 가로수길에 나가 같이뛰는 일이야말로
    일주일내내 가게안에서 손님들 뒷바라지를 하는 제겐
    최고의 휴식이며 행복입니다.
    고양이를 좋아하시는것과 카메라에 담는일,
    이런일상들이 어쩌면 제가느끼는 강아지 보더콜리에대한
    애정과 취미, 그것과 비슷한일상이 아닐지.... 생각해봅니다.
    두녀석 보더콜리 와 카메라가 있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6. 슈슈마미 2013.06.26 0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너무 예쁘네요~~
    길냥이인대도 검정도 않묻어있고.. 뽀얀게.... 안아주고 싶어요....^^
    턱엔 턱드름이 났을까요? 긁는거 보니...ㅋㅋㅋㅋ
    우리 나라에도 고양이 공원이 있으면 참 좋겠어요..
    이번에 서울 강동구에 고양이 급식소가 생겼는대......
    이제 동물과 사람이 조금더 가까워져가는 걸까요?
    마음만 굴뚝인 동물애호가입니다... 실천은 잘 못하구요....헤헤....

  7. 최아림 2013.06.26 1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얘도 너무 이쁘네요
    처음사진을 봤을 땐 늠름하게 생겼다고 생각했는데
    턱을 긁는 사진을 보니깐 너무귀엽네요ㅎㅎ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710
Today909
Total5,944,44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