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지난번에 올렸던
요 쪼끄마난 꼬맹이 기억나시나요?

산마르코스 대학에서
또 한번의 행사가 있어서
갔을 때 물어보았답니다.

학생이 확인해주기로 했어요,
그 수위 아저씨가 데려간 고양이 어떻게 되었는지 말이죠

제가 다시 갔던 날은 
 다른 수위 아저씨가 계셔서 못 물어봤거든요.




사실 그날..

요렇게 황당한 목욕을 당하고도
골골골 이쁜 꼬마숙녀였으니



눈에 자꾸 밟혔지요~



몇일간 굶고
목마르고..



살아보겠노라 발버둥치면서
맛나게 먹는거 까진 좋았는데..;;
온 몸에 참치 범벅..ㅠㅠ

근데 애가 넘 어려서, 그루밍을 할줄 모르는거예요.




일단 물 먹이러 가자고 해서
같이 갔답니다.


할짝할짝..

맛있게 마시는~ 저 달콤시원한 물!!!



순간..;;

세뇨르의 결단!!!!

손에서 나는 냄새를 한번 맡으시더니만..ㅠㅠ
덥썩!!!! 물속으로 고고~!!!




사진은 몇장 안나왔는데
정말 빛의 속도로 막막 씻기는 중


진짜...비누도 팍팍 풀어서
제대로 씻기고 싶을만큼
온 몸이 참치와 똑같은 냄새와 기름~~~


순식간에....


무슨 일이 있었나요?


아 정말..넘 쪼만해서..
떨어진 물을 핥아 먹는데
자기 몸을 그루밍해서 말릴 생각은 못하는


이 애처로운 어린 것을 어쩐답니까요!!!



어쩌긴요!!!

뜨거운 햇살에...살균소독 중!!!
엄마 대신 낯선 아저씨에게 부비부비하면서
터럭을 말리고 있답니다.


2012/02/29 - [적묘의 페루,뜨루히요]완차코 새벽에 만난 아르헨티나 남자와 개들
2012/02/29 - [적묘의 페루,뜨루히요]완차코 해변에는 갈대배가 있다
2012/02/21 - [적묘의 페루]매일 아침 멋진 개들과 산책하는 아르바이트
2012/02/20 - [적묘의 페루]진열장 속에서 잠자던 고양이의 정체!!!
2012/02/11 - [적묘의 페루]애완동물별자리도 나오는 무료잡지~
2012/02/08 - [적묘의 페루] 검은 턱시도 고양이와 눈맞춤하는 거리
2012/02/10 - [적묘의 페루] 남미의 커다란 고양이, 셀바 표범을 만나다.

2012/02/17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의 아기고양이와 수위아저씨~
2012/02/16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 수위아저씨의 아기고양이 구조기
2012/02/15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에서 만난 아기 고양이
2012/02/16 - [적묘의 페루]헌책방 고양이의 압축율의 변화에 대한 고찰
2012/02/15 - [적묘의 페루]예쁜 고양이를 만나서 더 좋은 리마 책방 골목
2012/02/14 - [적묘의 페루]1살짜리 강아지는 폴짝폴짝 잘도 뛰네~~~

2011/06/27 - [적묘의 고양이 목욕tip] 고양이코는 신호등, 중요한 것은 물기제거!!!
2011/06/28 - [적묘의 장마철 우산관리] 고양이는 밥값을 한다
2011/06/17 - [녹색의 정원] 칫솔이 필요 없는 고양이 양치
2011/03/28 - [카푸치노목욕]이 어메이징한 러시안블루같으니라고!
2011/04/13 - [성격좋은고양이] 발톱깍기 참 쉽죠!
2010/12/29 - [가벼운 복수] 고양이를 괴롭히고 싶어지는 이유
2011/03/26 - [렌즈추락+수리기] 두동강이 쩜팔렌즈 다시 쓰기



3줄 요약

1. 세뇨리따(아가씨)에게 선물로 주었다고 합니다 +_+

2. 엄마가 오지 않아서 먹을 것과 보살펴줄 사람을 바로 찾아서 다행!!!

3. 한국 겨울에 저런식으로 고양이 목욕시켰다간 클나욧!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름나물 2012.03.01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휴~! 아기냥이 무사해서 다행이네요~
    안그래도 궁금했었는데 말입니다 ^^
    아기냥도 적묘님도 건강히 잘 지내셨으면 좋겠습니다~~

    • 적묘 2012.03.01 21: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름나물님 저도 궁금해서 여기저기 물어봤더랬지요 ^^
      좋은 집에 간거 같아서 다행이예요~~~
      물론 저도 잘 지내고 있답니다!

  2. 아리동 2012.03.01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 다시봐서 좋네요. 적묘님도 잘 지내시죠?

    • 적묘 2012.03.01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리동님 딱히 크게 하는거 없는데도
      바쁘게 피곤하게 지내고 있사옵니다.

      ㅎㅎㅎㅎ
      이래저래 챙겨먹는다고도 바쁘고 말이지요~
      아리동님은 요즘 근황이 어떠신지요~

  3. mocha 2012.03.06 1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하하~ 하고 웃겼습니다. 아기냥이의 폭풍 목욕이네요 ㅎㅎ
    어쩜 좋아요~ 아가가 어리둥절 했겠어요..

  4. 아제발 2012.07.02 14: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제발... 고양이 목욕 너무 심하게하시는듯 --
    귀안에까지 물들어가자나요 물들어가면 안되는데..
    인상 쓰는거봐 ㅠㅠㅠ 불쌍

    • 적묘 2012.07.02 21: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제발님, 사진은 보셨나요?
      글은 읽으셨나요?

      무얼보고 그런 판단을 하셔서 댓글을 다셨는지 모르겠네요?

      아기고양이는
      온 몸에 참치 기름이 범벅이 되어서
      빨리 정말 순식간에 씻겨냈고, 지금은 다른 집에 가서 잘 살고 있습니다.

      수위 아저씨가 고양이를 여러마리 키우시는 분이라서
      그리고 아저씨의 형제들도 고양이를 여러마리 키워서
      목욕시키는 법을 잘 알고 계시던데요?

      사진 보시면 귀를 접거나 눕혀서
      귀 안에 물이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대체 뭘 보고???

      일단 결과적으로, 수위 아저씨는 아기고양이를 구해냈고
      좋은 집에 잘 ~ 입양보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56
Today703
Total5,927,2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