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묘의 일상/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적묘의 페루]아기고양이 목욕 후 필요한 것

적묘 2012. 3. 2. 07:30

햇살 가득한 
따사로운 바닥에
오종오종 돌아다닐 수 있는
그럼 조용한 시간~

작은 그림자가 하나
소담스레 자리잡는다


그렘린으로 잠깐 변신했던
꼬맹이 아가씨는~


물기를 털어낼 줄도 몰라서
적묘의 손을 빌리고~


온 몸의 물기를 그루밍할 줄도 몰라서
그저 얼굴을 가득 찌푸린다!


냐앙 냐앙~~~
냐앙 냐앙 냐앙 나 어떡해요!!!!


엄마는 오지 않아도
따뜻한 커다란 손이
몸을 감싸고


슥슥슥~


보송보송
털들이 말라가고~


성큼 성큼 걸어가버리는
세뇨르 뒤에 혼자 남겨진
아기 고양이에겐


그저 막막한 세상만 남아있다


터럭은 말라가지만
따스함은 여전히 부족해서

찾고 싶은 온기

햇살만으론 살아갈 수 없으니까

따뜻한 손이 필요하니까


그러니까 다가가는거야
그러니까 물러서지 말아줘

그러니까 그러니까....


2012/03/01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아기고양이의 황당한 목욕!
2012/02/20 - [적묘의 페루]진열장 속에서 잠자던 고양이의 정체!!!
2012/02/17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의 아기고양이와 수위아저씨~
2012/02/16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 수위아저씨의 아기고양이 구조기
2012/02/15 - [적묘의 페루]산마르코스 대학에서 만난 아기 고양이
2012/02/15 - [적묘의 페루]예쁜 고양이를 만나서 더 좋은 리마 책방 골목
2012/02/16 - [적묘의 페루]헌책방 고양이의 압축율의 변화에 대한 고찰



3줄 요약

1. 아 그렘린~ 참 재미있게 보았었는데 말입니다 +_+

2. 저 종종 걸음으로 제 발치에 와서 부비적 부비적!!!

3. 그러니까 그러니까 좋은 주인을 만났다는 것이죠!

항상 다음뷰 추천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의 수익은 길냥이들을 위해 사용하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