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롱군에게 감시 당하다가..;;
다음 스케쥴에 따라 후딱 나가시는 친구님
배웅하러 가는 길에...

두둥~~
이런 미묘를 만났습니다.

긴머리 찰랑거리는 소녀<?>가 밥을 주고 있길래
친구 배웅하고 급히 집으로 빛의 속도로 뛰어가서
조공품을 챙겨 나왔습니다.



갸륵한지고~~~

내가 한입 먹어주마


호오~~~ 스멜~~~



너무 급하게 덤비셔서..ㅜㅜ
미흡한 찍사의 완벽한
초점 가출샷!!!


사실 집에 간 이유 중 하나는
350d가 있어야 요런 느낌의 사진을 찍을 수 있고

쩜팔렌즈가 있어야
어둑한 저녁에 그나마 밝게 찍어낼 수 있어서였답니다.



조공한 닭가슴살을 한입 가득 물고
휙..돌아서서

기다란 꼬리를 자랑해주는 것은 센스죠!


이렇게 세가지 색이 섞여서
혼란스러운 무늬라고 해서
흔히 카오스 냥이라고 부르지요~

이 동네 길냥이 중에서 이렇게
꼬리가 잘 빠진 아가씨는 첨 봅니다!!!


부상 투혼!!!!
이동장까지 가지고 나와서
얘를 잡아서 집에 델꼬갈까말까 고민하던 아가씨~

집에 있는 첫째 때문에 무진장 고민하고 있었다지요.
다행히 동네 아저씨들의 이쁨도 받고 있는거 같아서
조금 마음의 무게를 덜었습니다 ^^

요렇게 만난 것도 인연!!! 묘연!!
다음에 또 기회되면 조공을 가득 준비하마 +_+


2011/10/01 - [적묘의 고양이] 그가 머무른 자리를 슬퍼하다
2011/10/02 - [적묘의 고양이들] 남의 캣닙을 탐내지 말라!!!
2011/10/03 - [적묘의 고양이들] 오빠의 애정표현, 키스가 줄었어요
2011/10/03 - [비단꽃향무님네 까미] 턱시도 아기고양이를 만나다

2011/09/19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길냥이를 위한 노래?
2011/09/17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황령산에서 만난 삼색냥과 유감스런 마음
2011/09/07 - [적묘의 철거촌 고양이 기록] 천일동안 혹은 그 이상
2011/07/30 - [철거촌 고양이] 부서진 문을 열고, 무너진 담을 넘어
2011/07/27 - [철거촌 고양이 이야기] 서글픈 숨은그림찾기
2011/07/25 - [철거촌 고양이] 2011년 7월, 많이 울었던 날
2011/05/13 - [구리, 슈퍼cat] 그곳에 삼색이가 있다!!!!야옹
2011/05/14 - [구리, 슈퍼cat] 술박스가 침대냐옹~


3줄 요약

1. 조공품과 쩜팔렌즈는 필수 지참품이었어요..;;;

2. 오늘은 배가 고프지 않아서 다행이야 ^^

3. 여전히 붕 위 고양이들은 밥만 먹고 가는 먹튀모드랍니다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로긴하지 않아도 꾸욱 클릭할 수 있답니다 ^^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475
Today547
Total5,891,44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