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거일이 정해졌다고 하네요

7월 중순 경부터 전체적으로 다...철거

 칠지도님도 이사날짜 정해지고...

바닥공사 들어갈 모양이예요.


문득..문득..놀라는 것이

옛 사진에서
지금을 볼 때..





2011/04/28 - [철거촌 턱시도 고양이] 나는 전설이다


얘가 같은 애 맞죠???

눈이 많이 내렸던 겨울입니다.

제가 작년 9월부터 올 3월까지 베트남에 있었으니

아마도 2009년 새해 전후 사진일거예요.




눈이 무척이나 많이 내렸던 날들...




그래도 아직 골목엔 사람들이 살고

눈을 쓸어 길을 만들고



여기저기

방학이라 집으로 간 자취생들의 흔적이

남아 있네요




흰 양말 발가락이 고대로 눈에 시린다




그래서 방학이 더 힘든

대학가 근처 길냥이들



연속되는 눈에
발도 손도 얼음장




언 바닥에 딱딱한 사료 몇알

그대로 폴짝!!!



그 사이에

눈 없는 문 앞 빈통에다가

사료를 채워 주고~





좀 편히 먹으라 놔두고






동네 한바퀴 돌아본다




역시.. 대학 근처가 살기 좋았는데 그지..

눈이 와도 비가 와도

항상 밥 챙겨주는 따뜻함이 있었으니까...


이제 나도 이 버스를 탈일이 없겠구나..





2011/06/15 - [철거촌 고양이] 사료를 먹기까지 걸리는 시간
2011/06/16 - [철거촌과 지붕] 길고양이와의 거리두기에 대한 고민
2011/06/22 - [철거촌 고양이] 녹색계단의 어색한 야옹야옹
2011/07/01 - [철거촌 고양이들] 적묘, 증명사진을 담다
2011/06/09 - [철거촌 고양이]TNR 삼색이와 도시 생태계 단상
2011/06/06 - [철거촌 고양이] 유리 카펫 위의 차력고양이
2011/06/03 - [철거촌 고양이] 계단에서 살아남는 법

2011/06/05 - [철거촌 고양이] 적묘와의 거리, 밀당을 즐기다
2011/05/25 - [철거촌 고양이들] 계단에는 햇살이 내리는데
2011/05/26 - [철거촌 삼색고양이] 나는 전설이다2
2011/06/01 - [철거촌 고양이] 넘사벽을 넘어 보려는 몸부림
2011/04/26 - [철거촌고양이] 순수한 호기심, 어디로 가야해?




3줄 요약

1. 그냥 한번이라도 한끼 먹는거라도 도움이 되고 싶은 마음

2. 눈은 다 녹았지만 장마가 시작되고, 갈 곳은 없고

3. 그래도 우리..한 3년 본 사이네~ 묘연이란...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906
Today302
Total5,893,259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