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는 꼭 필요한 존재

음...

그러니까..

왜냐고 물으신다면!!!


고양이는 딩굴딩굴해!!!!






호윈이 뚫어져라 바라보며.

너님은

왜 딩굴이셔라지만..






훗...





8년이라는 길고 긴 시간을 살아온

묘생에서




고양이의 딩굴딩굴이란





그야 말로 묘생의 진수가 아니었나 한다네





이리 딩굴 저리 딩굴하지 않으면




미약한 인간의 동체 시력으로

어찌 나의 아름다운 묘피를 파악하며




나의 완벽한 대칭성에 우주의 진리가 담겨있음을



유연한 고양이의 몸에

오종종 앞다리 뒷다리 꼬리의

진정성을 어찌 파악할까



시노페의 디오게네스

그보다도 고양이들이 더 행복의 참 맛을 먼저 알았단거지

우리는 태어날 때부터

부끄러움 없이 일광욕을 즐기는 종족이니



근데 왜 디오게네스는 ‘개와 같은 생활(kynicos bios)’이라며

 견유학파를 만들었을까?


개는 복종할 인간이 필요한 법인데..;;

인간의 어리석음에 썩소를 날려주자고

 



자족자제하고
개인의 도덕적 책임과 의지의 우월성이라니
권력과 세속에 속박되지 않는 자유!!!

딱 고양이잖아~~~~

여기에 어울리는 짐승은 고양이라는 걸
우리는 이미 다 알고 있으니까!!!






 우리는 이렇게

딩굴딩굴해야 할 

철학적 사명까지 안고 가야 하는것





그러니 너도...빨리 누워!!!!




미유님네 다른 고양이들

2011/06/20 - [미유님네 뱅갈고양이] 아름다운 짐승, 호츠
2011/06/20 - [미유님네 버만고양이] 침대 위, 악마의 속삭임
2011/06/19 - [미유님네 페르시안고양이] 크림색 산호의 매력포인트
2011/06/19 - [미유님네 호야] 일요일 아침을 여는 고양이의 미션
2011/06/13 - [미유님네 스코티쉬폴드] 호방군의 여덟살 묘생
2011/06/11 - [미유님네 뱅갈고양이]호츠,표범처럼 날아오르다
2011/06/10 - [미유님네 호야] 아침을 여는 고양이의 상큼한 애정행각


딩굴딩굴 고양이들

2011/06/07 - [녹색의 정원] 러시안블루가 즐기는 것은?
2011/05/30 - [쭌님네 고양이들] 온몸 애정고백, 오빠아아아아아~~~
2011/05/15 - [노랑둥이 주말미션] 누워서 떡먹기!
2011/05/03 - [햇살 고양이들] 무채색 자매들의 오후
2011/04/18 - [어린이대공원] 커다란 고양이 표범을 만나다
2011/04/18 - [서울하모니서포터즈]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고양이 서발을 만나다
2011/04/25 - [지요님네골이] 드래곤 길들이기

2011/03/09 - [안티샷용 소품] 고양이 마약, 개다래 열매를 아십니까?
2011/01/19 - [베트남 훼] 티엔무 검은 고양이의 정체는?
2010/08/11 - [빨간앵두] 고양이의 불만!
2010/10/17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일요일의 숙제 다섯 가지!
2010/12/24 - [성탄이브솔로모드묘] 천국은 여기에 있다





3줄 요약

1. 고양이의 딩굴딩굴은 고양이의 철학적 사명이었던게야!!

2. 호방이의 매력적인 묘피를 볼 수 있어서 정말 좋은 딩굴딩굴 +_+

3. 호방이를 바라보는 저 아름다운 눈동자의 아가씨는 미호~

http://v.daum.net/my/lincat79

다음뷰 추천 꾸욱 클릭은 로그인 안해도 됩니다!
다음뷰 추천으로 받은 수익을 보태서
길냥이들 사료를 제공하고 있답니다.
클릭으로 길냥이 한끼를 도울 수 있어요 ^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ericole 2011.06.22 07: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해가 드는 곳이면 어디든 발라당 누워서 뒹굴거리는거 보면 정말ㅎㅎ 잘보고가요~

  2. dinggool 2011.07.05 1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왜왜!!!!!!!
    우리 이오는 적묘님 고양이처런 딩굴거리지 않는걸까요ㅠㅠㅠ
    식빵굽는것도 귀엽지만ㅠ사랑스럽지만ㅠ제발 한번만 배를 보여주지않겠니??
    흑흑 저는 적묘님이 부러울따름입니다

    • 적묘 2011.07.05 1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inggool님 미유님네 고양이랍니다 ^^;;
      물론 저희집 애들은 일단 심하게 바닥에 붙어있..;;

      딩굴딩굴하지 않는 고양이라..
      아마 아직 어려서 아닐까요?

      초롱군도 나이 먹으면서 점점 배를 드러내더라능~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21
Today0
Total5,996,91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