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동해선 송정역에서 내려

 

15분 정도 쭉 걸어가면 바닷가에 도착할 수 있어요.

 

갈포행복마을로 가는 길을 선택해서

죽도 공원 돌아서 송일정 들렸다가

구 송정역 들려서 해운대블루라인 길을 따라

갈맷길을 걸어 해운대까지 가는 걸로 약 6키로 정도입니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숨쉬기를 위해서....

동시 충족할 수 있는 조건에서 걸을 수 있게

 

 

 

 

 

 

송정역은 큰 길에 있어요.

 

길을 건너서 바다 방향으로 쭉!!!!

 

 

 

 

 

 

정말 오랜만에 갔더니

솔그늘 숲길이 조성되서

걷기 좋은 길이 ~~~

 

 

 

 

 

갈포 행복마을로 연결되더구요.

 

 

 

 

포구로 흘러가는 물

 

단물과 짠물이 섞이는 곳이라

 

새들이 정말 많았어요.

 

저 맞은 편엔 왜가리가, 물 위에는 가득한 오리들이~~~

 

 

 

 

쭉 따라가면 

 

바로 송정항이 나옵니다.

 

 

 

 

 

송정 방파제 -송정항- 죽도공원- 송정 해수욕장

 

이렇게 붙어 있답니다.

 

 

 

 

 

 

흰색 등대는 포구에서 출항할 때, 

빨간 등대는 포구로 들어올 때

보통 육지에서 볼 때 오른쪽은 흰색, 왼쪽은 빨간색 등대

 

 

사실, 비가 온다는 소식에

비 오기 전에 빨리 다시 다녀오자 하고 한번 더 갔었어요.

 

 

 

 

 

 

아직 구름이 가득합니다.

 

잠깐 지나갔다가 다시 비를 뿌릴 예정인 구름

 

아직은 시간이 있으니까요.

 

 

 

 

 

 

 

작은 섬인 죽도

 

몇분 걸리지도 않아요.

 

맞은 편엔 햇살이 가득!!!!

 

 

저 물색이라니!!!!

 

 

 

 

 

 

죽도 끝의 송일정

 

일출 보기에 좋은데

 

 

 

사실 보통은 반대쪽에서 송일정을 넣어서 일출을 담는 일이 더 많아요.

 

이렇게...

 

그래서 사실 송일정까지 올라온 건

정말 기억에 남아 있지 않습니다 ...;;;;

 

 

 

 

 

 

오랜만에 왔더니 주변이 싹 변했더라구요

깔끔깔끔

몇년 전에 태풍에 위험할 정도로 망가졌다가

다시 재건한 걸로 알고 있어요.

 

아까 금방 보고 온 송정항 등대도 이렇게 보이구요

 

 

 

 

 

 

정자에 올라가봅니다.

 

 

 

 

 

와아...

 

 

햇살이~~~~~

 

 

 

 

 

 

변화무쌍한 하늘과 바다색이 오늘의 선물인듯!!!

 

 

 

 

어렸을 땐 없었던 저 높은 빌딩들이 갑갑해 아쉽긴 하지만

 

코로나 시국에 하늘, 바다 보러 나온 것 자체가 

정말 좋네요.

 

94 마스크를 뺄 순 없지만..ㅠㅠ

 

 

 

 

 

 

파도의 포말이 어찌나 좋은지!!!!

 

파도 소리와 좋은 바다 내음!!!

 

 

이렇게 트인 곳에서 숨쉬는게 이렇게 좋네요!!!

 

 

한참 파도 보면서 멍~~~

 

이제 시작인데요..빨리 발걸음을 옮겨야죠

 

 

 

 

 

그러다가 만난 고양이들!!

 

이 작은 섬에도 냥이들이 많아요.

 

 

 

 

이 꼬마는 열심히 혼자 놀기 시전 중

 

 

 

 

 

나무 위에서 까악 거리는 까마귀 소리에만 살짝 신경 쓰고

 

사람 무시..ㅠㅠ

 

 

 

 

 

 

열심히 스크래처를 박박박!!!

 

아직 꼬맹이라서 까마귀가 고양이보다 몇배 더 커 보이던데요.

 

 

 

 

앗 어디선가 새소리가 난다

 

빨리 빨리 이동

 

 

 

 

 

 

사뿐 사뿐

 

고양이 발걸음으로 

 

저어쪽으로 가네요

 

 

 

 

따뜻한 햇살에 동백도 피고

 

 

 

 

고양이들도 뛰놀고

 

산책 시작길로는 정말 딱 좋아요.

 

 

 

 

 

 

그나저나...이동네도 냥이들 참 이쁘네요.

 

 

 

 

데이트 가는 둘을 슬쩍 담고

 

다시 발걸음을 옮깁니다.

 

 

 

 

 

 

자아..이제 시작이죠.

 

저어 끝을 돌아서 해운대까지 가는게 오늘의 산책길!!!

 

 

 

 

포근한 겨울 바다

 

유난히 고양이도 갈매기도 많이 봐서

기분 좋은 산책 시작이랍니다.

 

 

 

 

 

2021/01/26 - [적묘의 부산]해운대 블루라인파크,송정역,우중산책,구덕포,다릿돌전망대,우천시입장금지,부산갈맷길

 

[적묘의 부산]해운대 블루라인파크,송정역,우중산책,구덕포,다릿돌전망대,우천시입장금지,부산

비오는 날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얼음 추가해서 텀블러로 테이크 아웃해서 커다란 패딩 주머니에 집어넣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합한 어딘가로 가봅니다. 오늘의 우중 산책은 송정역 사람이 별

lincat.tistory.com

 

 

2020/01/27 - [적묘의 부산]청사포 다릿돌 전망대, 무료입장, 바다전망대,겨울바다, 겨울여행

 

[적묘의 부산]청사포 다릿돌 전망대, 무료입장, 바다전망대,겨울바다, 겨울여행

친구님들이 부산에 와야 부산 사는 저도 부산 여행을 하게 됩니다. 평소는 집-직장 도돌이표 반복 생활이다 보니 청사포까지 가는 것도 굉장한 여행이랍니다. 생각만큼 하늘이 푸르지 않았지만

lincat.tistory.com

2020/01/16 - [적묘의 부산]청사포, 쌍둥이 등대, 고양이 마을, 오랜만에 바다, 겨울바다

 

[적묘의 부산]청사포, 쌍둥이 등대, 고양이 마을, 오랜만에 바다, 겨울바다

바람이 어찌나 센지 그 전날 밤에 엘*티에서 또 유리창이 떨어져서 깨졌다는 그런 날 파도가 이렇게 화려한 청사포는 처음입니다. 지금은 미포에서 청사포까지 스카이바이크 공사 중이어서 걸

lincat.tistory.com

2019/03/29 - [적묘의 부산]비오는 송정, 봄비, 서핑,봄바다에서 파도를 타는 사람들

 

[적묘의 부산]비오는 송정, 봄비, 서핑,봄바다에서 파도를 타는 사람들

봄비가 나리는 바다 일이 있어서 잠깐 간 송정에서... 빗 속을 걸을 마음은 없고 건물 안에서 내다 보고 있었답니다. 텅빈 건물.... 망원렌즈로 있는대로 당겨봅니다 목적이 뭐지? 저 뒤쪽으로 송

lincat.tistory.com

2017/08/10 - [적묘의 부산]송도해수욕장,송도케이블카,바닥분수 아이디어 좋네요!

 

[적묘의 부산]송도해수욕장,송도케이블카,바닥분수 아이디어 좋네요!

요즘 송도해상케이블카로 핫한 송도해수욕장 그냥 이른 아침에 수영하러 다녀왔어요. 백사장 길이 800m, 너비 50m, 평균수심 1~1.5m 잔잔한 물결~ 대한민국 제 1호 공설 해수욕장이랍니다. 이른 아침

lincat.tistory.com

2017/04/29 - [적묘의 부산]반나절 코스, 보수동책방골목-부평 깡통시장-용두산공원

 

[적묘의 부산]반나절 코스, 보수동책방골목-부평 깡통시장-용두산공원

멀리서 온 손님들 반가웠던 시간들 덕분에 부산에 돌아와서 일상으로 돌아와 살아가면서 너무나도 멀리 멀리 떨어져있는 듯한 부산에서의 반나절 고민하면서 어떤 곳을 갈까 하다가 결국 관광

lincat.tistory.com

2017/04/29 - [적묘의 부산]광안대교가 사라진 광안리 풍경,해무의 원인, 봄소식은 바다안개

 

[적묘의 부산]광안대교가 사라진 광안리 풍경,해무의 원인, 봄소식은 바다안개

2003년에 광안대교가 생기고 난 뒤에 정말 적응이 힘들었어요. 사실, 제가 부산을 떠나기 전엔 공사를 하고 있었고 돌아와서 갑자기 완성된 다리를 봤을 땐 여기..한강이야? 왜 바다가 사라진거

lincat.tistory.com

2016/01/13 - [적묘의 부산]영도다리 도개시간 오후 2시, 그리고 자갈치 시장

 

[적묘의 부산]영도다리 도개시간 오후 2시, 그리고 자갈치 시장

일제 강점기와 한국 근현대사의 살아있는 역사 공간 부산 영도대교는 원래 부산대교랍니다. 가짜 추억 팔이를 하면서 데이트 코스로 관광 코스로 추천되는 곳 중 하나죠. 왜냐면 원래 일제 강점

lincat.tistory.com

 한줄 요약

 

1. 바다 좋아!! 하늘 좋아!!! 고양이 좋아!!! 갈맷길 좋아!!!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16
Today488
Total6,461,14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