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비오는 날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얼음 추가해서

텀블러로 테이크 아웃해서 커다란 패딩 주머니에 집어넣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합한 어딘가로 가봅니다.

 

오늘의 우중 산책은 송정역

 

 

 

 

 

사람이 별로 없는데

 

갈매기들이 모여 있는 곳에

사람들이 간식 주러 모이기도 하고 

그러면 또 갈매기들이 모이고...

 

그렇게 갈매기와 사람들

 

 

 

 

 

물에서 서핑하는 분들..

 

송정 서핑 스쿨들이 많이 생겼어요.

 

물에 발 담그고 싶지만..그건 다음 기회에

 

 

바로 발걸음을 옮겨봅니다.

 

 

 

 

바닷가 반대쪽으로 

옛 송정 기차길입니다.

 

기차길 옆으로 산책로가 조성되었습니다.

 

작년에 공사 할 때오고

 

한참 집에만 있다가 나오니 이렇게 변했어요.

 

 

 

옆에 기차가 계속 지나갑니다.

 

색이 예쁘네요.

 

해운대 해변열차는 해운대까지 계속 바다방향으로 좌석이 옆으로 보고 있어요.

 

신기하더군요.

 

 

 

 

www.bluelinepark.com/tourFacilityList.do

 

해운대블루라인파크

해운대블루라인파크,해운대해변열차,스카이캡슐,부산데이트코스,부산야경,부산여행코스,부산관광지,부산데이트장소,바다열차,바다기차,해운대가볼만한곳,부산야경명소,해운대여행,busantravel,

www.bluelinepark.com

 

해운대 해변열차뿐 아니라 스카이 캡슐도 있으니까

혹시 관심있으시면 한번 보시고~~~ 이용해보세요.

 

오늘은 그냥 산책

 

 

 

 

 

 

다릿돌 전망대까지 갈 생각입니다.

 

거기서 조금만 더 가면 청사포인데

보슬비가 그치지 않아서

더 많이 넘어가진 않으려구요.

 

 

구덕포까지 왔습니다.

 

 

 

 

 

아래로 내려가는 계단도 중간에 있어요.

 

다음에 카메라 제대로 챙겨오면

한번 내려가 봐야지 싶은 맑은 물!!!!

 

좋은 바다 냄새~~~

 

 

 

 

 

 

걸어온 길을 돌아봅니다.

 

다시 또 돌아갈 길이기도 하구요.

 

어떤 길은 돌아가기 싫어서 더 걷기 싫은데

이 코스는 가는 길 오는 길 다 좋으네요.

 

삶도 그러면 좋을텐데...

 

 

 

 

 

 

드디어 다릿돌 전망대가 보입니다.

 

역시 비오는 날은 출입금지였어요.

 

미끄러우니까...

 

 

 

 

 

 

예전에 갔을 때....

 

생각보다 더 높아서 없던 울렁증이 살짝 생긴 기억이 나네요.

 

 

 

 

 

옆에서 봐도 음..

 

그래 역시 울렁 울렁은

 

높은 곳에서 바다를 내려다 보면서 느끼는 건가봐요.

 

여기선 괜찮네요.

 

 

 

 

 

 

쭈욱 더 걸어 내려가면 청사포이고

길을 더 따라가면 해운대까지 갈 수 있습니다.

 

 

 

 

2020/01/27 - [적묘의 부산]청사포 다릿돌 전망대, 무료입장, 바다전망대,겨울바다, 겨울여행

 

[적묘의 부산]청사포 다릿돌 전망대, 무료입장, 바다전망대,겨울바다, 겨울여행

친구님들이 부산에 와야 부산 사는 저도 부산 여행을 하게 됩니다. 평소는 집-직장 도돌이표 반복 생활이다 보니 청사포까지 가는 것도 굉장한 여행이랍니다. 생각만큼 하늘이 푸르지 않았지만

lincat.tistory.com

2020/01/16 - [적묘의 부산]청사포, 쌍둥이 등대, 고양이 마을, 오랜만에 바다, 겨울바다

 

[적묘의 부산]청사포, 쌍둥이 등대, 고양이 마을, 오랜만에 바다, 겨울바다

바람이 어찌나 센지 그 전날 밤에 엘*티에서 또 유리창이 떨어져서 깨졌다는 그런 날 파도가 이렇게 화려한 청사포는 처음입니다. 지금은 미포에서 청사포까지 스카이바이크 공사 중이어서 걸

lincat.tistory.com

2019/05/18 - [적묘의 부산]청사포,고양이마을,고양이발자국,바닷가의 고양이들,사람과 동물의 공존

 

[적묘의 부산]청사포,고양이마을,고양이발자국,바닷가의 고양이들,사람과 동물의 공존

채널을 돌리는 중에 눈에 걸린 청사포 응? 내가 갔던 그 청사포? 거기 저런데가 있었어? 그래서 다녀왔던 짧은 나들이 청사포 고양이마을로 변신 중인 이 곳 거기에 큰 역할을 한 고양이 발자국 h

lincat.tistory.com

2018/07/30 - [적묘의 부산]해운대, 미포,동해남부선옛길,동해남부선철길,그리고 엘시티

 

[적묘의 부산]해운대, 미포,동해남부선옛길,동해남부선철길,그리고 엘시티

태풍이 지나가고 하늘이 하늘색으로 보이는 이 귀하디 귀한 하늘색이라니!!! 우리말은 참 좋죠~ 하늘은 하늘색 ^^ 마냥 날이 좋아서 좋은 하늘에서 바다까지 모두 눈에 담을 수 있는 부산은 참 좋

lincat.tistory.com

2019/03/29 - [적묘의 부산]비오는 송정, 봄비, 서핑,봄바다에서 파도를 타는 사람들

 

[적묘의 부산]비오는 송정, 봄비, 서핑,봄바다에서 파도를 타는 사람들

봄비가 나리는 바다 일이 있어서 잠깐 간 송정에서... 빗 속을 걸을 마음은 없고 건물 안에서 내다 보고 있었답니다. 텅빈 건물.... 망원렌즈로 있는대로 당겨봅니다 목적이 뭐지? 저 뒤쪽으로 송

lincat.tistory.com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Yesterday899
Today370
Total6,428,893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