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방학

 

여전히 동네를 오가는 중

 

잠깐 출근해서 일 처리 좀 하고 퇴근 전에

조금 돌아서 산책이라도 하자 싶어서

정말 오랜만에 간 충렬사

 

편히 걷고 싶다는 생각이 가득한 요즘이지요.

 

 

 

 

넓은 공간....겨울 바람에 사람들이 적은 것도 좋고...

 

굳이 일부러 오기엔 애매한 위치가 되버린 것도 현실이죠.

원래 진짜 부산은 동래지만, 지금은 동래는 한쪽으로 치우친...

바다도 아니고, 카페 거리도 아닌 곳이라서 일부러 찾아오진 않는 곳이지요.

 

 

 

얼어붙은 연못을 지나서...

 

저 위쪽의 푸른 기와가 있는 곳이 본전입니다.

 

임진왜란 순국선열을 모신 곳입니다.

 

 

쭉쭉 걸어 올라가봅니다.

 

 

 

 

본전 앞에 서서 돌아보면

 

이렇게 풍경이 펼쳐집니다.

 

 

어렸을 때는 정말 이 계단들을 올라오기 힘들었는데

 

정말... 진짜 힘들었었어요. 울고 싶을 정도로

가고 싶지 않은 곳을 굳이 가야 하는 곳들도 많고

그러나 그땐 그런 건 아이들에겐 선택지가 없죠.

 

 

성인이 되고서야 이건 참 별거 아니네 싶은 것들이 많은데

그걸 당장 자기 기준과 기분에서 아무것도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이

당하는 입장에서는 억울해질수 밖에 없죠.

 

특히 어린 아이들, 말도 못하고 울 수 밖에

여러가지 요즘 상황들에서 약자의 입장에서 눈높이를 맞추려는 시도란 얼마나 고마운 건지요.

 

여전히 교육, 문화, 삶의 가치에 대해서

공감지수에 대해서 이야기를 하게 되는 것은 배려의 가치

가치와 경험에 대한 가격을 소비자가 매기게 되는 것도 그 변화의 선상에 있다고 생각해요.

 

 

 

 

93위(본전 89, 의열각 4)의 위패를 봉안되어 있습니다.

임진왜란 충신 3인, 효열(孝烈) 5인을 봉향하고 있었기 때문에

안락 서원은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에서도 무사했는데!!!

 

일제 강점기

동래 유림, 민족 운동,  ... 3.1운동 ... 식민지배를 하는 입장에서는

동래의 민족 정신 중심인 안락 서원은 철폐 대상이니 계속 방치

 

현재 세워진 안락 서원은 최근에 다시 건축한 거죠. 

 

계속 낡아가던 충렬사는 1976년부터 1978년까지 정화공사를 통해 지금과 같은 모습이 되었죠.

 

 

 

 

 

www.heritage.go.kr/heri/cul/culSelectDetail.do?ccbaCpno=2112100070000&pageNo=1_1_1_1

 

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7호 충렬사 (忠烈祠) : 국가문화유산포털 - 문화재청

충렬사는 1592년 일어난 임진왜란 때 일본군과 싸우다 전사한 부산지방의 순국선열이나 공을 세운 선열을 모신 곳이다. 엄밀하게 말하면 전쟁이 끝난 뒤인 1605년(선조 38)에 …

www.heritage.go.kr

 

 

사이 사이 길이 정말 좋아졌어요.

원래 그냥 산길로 연결되어 있었는데..

 

한....30년 전에...

 

 

지금은 공원 산책로로 

 

 

 

 

동네 고양이들이 일상적으로 사랑받는 공원으로

충렬사가 변한 것이 따뜻하게 느껴집니다.

 

왜냐구요...

 

도망가지 않아요!!!

 

 

 

 

 

별전 24공신 공적비 옆에서 만난 고양이랍니다.

 

 

이 기념비엔 이렇게 적혀있어요.

 

“동래부는 임진왜란 때 나라의 관문이어서 제일 먼저 침략을 당한 곳이었다.

이때 나라를 구하기 위해 자신을 버리고

향토를 지킨 의열(義烈)의 덕행을 전하기 위해서 비를 세운다”

 

 

 임진왜란 때 동래읍성 전투 패배 이후

전국에서 일본군과 싸우다 전사한 동래부민 24명을 기념하여 현대에 세운 비입니다.

 

천민, 농민 출신인 이들인데

다른 지역으로 가서 군으로들어가던가 의병활동을 한 이들입니다.

 

 

쭉 길을 따라 내려갑니다.

 

 

그리고 소나무 사이에서 

노닐고 있는 노랑둥이 두마리~~~

 

 

충렬사 고양이들은 대부분 TNR 이 되어 있는 거 같습니다.

 

 

 

그래서 이 동네분들이 참 좋네요.

 

지속적으로 고양이들을 관리하고 

여기 오시는 분들도 

 

 

 

 

적절한 거리감

 

그러나 부르면 바라봐주는

 

도망가지 않는 다정한 눈빛

 

 

 

담엔 꼭 먹을거 챙겨올게!!!

 

오늘은 너무 즉흥적으로 왔다!!!!!

 

 

 

 

 

 

고양이들이 노는 걸 잠깐 보다가...

발걸음을 옮깁니다!!!

 

 

 

 

 

안녕~~~~

 

 

 

 

그렇게 충렬사를 만끽하고 걸어나오려는데

 

또 발목을 잡혔습니다!!!!

 

이번에는 연못 고양이!!!!

 

 

 

 

 

 

충렬사 연못 잉어보러 왔다가

 

고양이만 보고 가네요~~~~

 

 

 

 

 

역시 이 아이도

TNR 고양이, 

 

그리고 도망가지 않고 궁디팡팡까지 요구하던데요~

 

 

 

 

 

응 나야~~~나~~~

 

나 여기 있어~~~~

 

 

도망가지 않는 고양이라니..ㅠㅠ

 

충렬사 최고!!!

 

 

 

 

 

발치에서 오가더니

다시 벤치 옆자리에 폴짝 올라와서 쓰다듬 쓰다듬을 받고 갔어요.

 

 

 

 

 

 

 

정문에서 본전, 본전에서 쭉 내려오는 길에 만난 고양이들...

 

깨끗하고 보살핌 받는 약자들이 당연한 세상이면 좋겠어요.

 

 

연못을 얼어도, 마음은 얼지 않길.....

 

 

 

 

 

2016/12/17 - [적묘의 부산]충렬사, 국가를 지키는 것은 국민이다.

 

[적묘의 부산]충렬사, 국가를 지키는 것은 국민이다.

여름이 겨울이 되고 초록이 황홍이 되고 바람이 추위가 되고 빛을 머금은 고운 국화꽃이 녹아내리는 것은 시간이 흐름이다 계절이 흐름이다 삶을 살아감이다 차가운 바람에 오가는 사람들의 발

lincat.tistory.com

2017/01/11 - [적묘의 부산]동래고에서 만난 항일운동기념탑과 노랑둥이

 

[적묘의 부산]동래고에서 만난 항일운동기념탑과 노랑둥이

100년 전통의 동래고 부산의 항일 독립운동 얼을 찾아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 글 참..좋네요. 정문으로 들어가면 바로 옆에 보이는 글이랍니다. 누구한테 좀 보여주고 싶죠. 그렇게 배우

lincat.tistory.com

2017/01/11 - [적묘의 부산]동래부동헌,역사체험학습,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1호

 

[적묘의 부산]동래부동헌,역사체험학습,부산광역시 유형문화재 제1호

제가 어렸을 땐 공개도 안했었는데 요즘은 금강공원쪽에 있던 문도 다시 이동해오고 재개장이라고 해야 할까 개축? 복원할려고 애쓰면서 공개를 많이 하고 있는 동래부동헌입니다. 동래시장 길

lincat.tistory.com

2017/01/12 - [적묘의 부산]복천고분군에 매화가 피어나다,혹시 도깨비? 복천박물관,역사체험학습,무료입장

 

[적묘의 부산]복천고분군에 매화가 피어나다,혹시 도깨비? 복천박물관,역사체험학습,무료입장

안보던 드라마를 주변 사람들 덕에 몇 편은 보게되는데 요즘은 도깨비를 보고 있습니다. 서로 모르는 지인 두 사람을 소개시켜주며 셋이 함께 만났는데 두 사람이 너무 빵빵 터지고 있어서 무

lincat.tistory.com

2016/11/29 - [적묘의 고양이]충렬사에 가면 향긋한 모과나무,붉은 단풍, 노랑 은행, 노랑 고양이

 

[적묘의 고양이]충렬사에 가면 향긋한 모과나무,붉은 단풍, 노랑 은행, 노랑 고양이

오랜만에 가을 하늘같은 푸르디 푸른 하늘 살짝 살짝 색이 들어가는 가을 연못쪽으로 지나가다 향긋함이 쏟아져 절로 위를 올려다 보게 됩니다. 깊은 향 망원렌즈를 있는 힘껏 당겨봅니다. 주렁

lincat.tistory.com

2016/12/05 - [적묘의 부산]독립운동가,박차정 의사 생가,역사 체험학습

 

[적묘의 부산]독립운동가,박차정 의사 생가,역사 체험학습

독립투사 박차정의사 생가 부산도시철도 4호선 낙민역 1번출구를 나와 동래고등학교 입구 방면으로 나오면 바로 표지판이 보입니다. 충렬사에서 여유있게 동래고등학교 담길 따라 걸어도 좋답

lincat.tistory.com

2015/12/05 - [적묘의 부산]충렬사에서 겨울을 만나다, 무료입장

 

[적묘의 부산]충렬사에서 겨울을 만나다, 무료입장

처음 만나는 일본분을 떡하니 모시고 가는 곳이 충렬사... 제가 그렇습니다..ㅡㅡ 사실 바로 옆에 맛있는 돼지국밥 집이 있어서 ^^;; 그리고 다시 한번 알았지만 역시 역사에 관심없는 사람들이

lincat.tistory.com

 

 

 

3줄 요약

1. 부산은 살짝 추위가 가셨어요. 걷기 좋은 날, 걷기 좋은 충렬사

 

2. 코로나 상황이라 전시장은 운영 중단되었습니다. 

 

3. 충렬사 고양이들은 참 곱네요. 가까이 와서 눈맞춤도 좋구요~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6,000
Today1
Total6,587,05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