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12월까지 이렇게 될지 몰랐는데

결국 이렇게


카페도 갈 수 없는

친구도 만날 수 없는


연말연시는 방콕!!!








아아..방콕 파트너가 영 안 좋으면 어쩌죠?


코로나로 인한 가족 문제가 부각되던데


이혼도 늘고....









하악도 늘고....


저기요..


온라인으로 구입한 것 반이상이 할묘니 드실 거였거든요.

그런데 왜 나한테 이러심










저 놈의 마징가귀


저 넘의 하악질


뱀소리 고만 내랏!!!!









너나 카메라 치워어!!!


뭐 그런 분위기인거죠.



우리 이제 헤어져


16년이나 살았으니 너 나가!!!









동공 지진!!!



엉?








귀도 제자리로


눈도 다시 작아지고...




역시 부동산 좀 뒤져 보면

이 추운 날 이사할거 생각하믄


기냥 참고 사는 수 밖에 없지









에휴 


집 나가면 고생이야...







폭신한 극세사 이불이 더 유혹적인 12월


추운 바람부는 날씨







흐허허허


긴장 좀 풀자








스르르르ㅡ 





여윽시 간식 주면 차분


새로 키운 밀싹도 한입 야무지게 드시고







고마 찍으라면서~~~


또 정색모드






2020/12/06 - [적묘의 고양이]16살고양이, 까칠한 할묘니,12월 하악하악,사회적 거리두기

2020/10/18 - [적묘의 고양이]16살고양이,10월햇살,녹아내리는 할묘니,노묘의 딩굴딩굴,붉은 산수유열매,박새,동박새

2020/06/29 - [적묘의 고양이]16살 노묘, 할묘니,개다래나무효과,오늘도 등짝동물,더우니까 실내딩굴딩굴

2020/05/11 - [적묘의 고양이]16살고양이,5월햇살,녹아내리는 할묘니,노묘의 딩굴딩굴,그리고 대파,채종 기대

2020/05/02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16살 할묘니,깜찍양이 계단을 오르게 하는 방법,회춘 아이템,간식욕구

2020/03/23 - [적묘의 고양이]16살 할묘니,물고기점,멸치먹는 깜찍양,턱시도 고양이,노묘의 입맛

2020/03/10 - [적묘의 고양이]여전히 까칠한 고양이,할묘니,16살고양이,깜찍양은 핑쿠핑쿠,하악하악

2017/12/07 - [적묘의 고양이]까칠한 언니의 개다래나무 씹기,13살고양이

2017/06/26 - [적묘의 고양이]처용가? 다리가 너무 많은데~뉘 것인고~





3줄 요약

1. 깜찍 할묘니는 디에셀알 셔터 소리 싫어라 합니다.

2. 올해는 사진찍을 시간없이 온라인 업무가 정말..ㅠㅠ 인터넷, 전화, 확인, 주말 아침에도 일~

3. 내가 주는 간식 먹고 하악질 하는 할묘니~ 사회적 거리두기 넘 철저해!!!!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ani랑 2020.12.11 11: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글 잘보고 다녀갑니다
    하루하루가 왜케 빠르죠
    벌써 금욜이네요🤪
    날씨가 점점 추워지고 코로나로 힘든시기지만
    힘내시고 기운내셔서 함께 극복해나가욤 🤗
    함께 소통하며 지내욤❣

  2. 김 튤립 2020.12.12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입가에 물고기 떼드셔요 할묘니~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446
Today71
Total6,486,14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