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과 태풍에서 살아남은 강인한 애플민트


그 애플민트를 부드러운 잎사귀만 골라서 

톡톡 끊어줍니다.


그리고 필요한 것은?



탄산수, 깔라만시나 자몽 엑기스, 모히또

뭔들 안 어울리겠어요?


달달하게 마시고 싶으면 스프라이트

아니면 그냥 설탕 넣어서 녹여도 됩니다.









먼저...애플민트를 잡으러 가야죠


오늘의 도우미


16살 고양이, 깜찍양입니다.


할묘니시지요








폭염 지나고 태풍 지나고


오랜만에 주말 화분 정리하는데


슬 나와서 두리번 두리번


너덜너덜해진 애플민트를 딱 집어 냅니다.








깜찍아 그거 아니야 

네가 먹는거 아니야





상큼한 느낌은 애플민트, 잎이 은근 동글동글하구요




깜찍양이 딩굴딩굴하게 하는 건 바로 캣닙.


바로 옆의 화분이 캣닙이거든요.

고양이 마약이라는 캣닙!!!



같은 박하과이지만, 이건 우리말로 개박하.

잎이 더 뾰족하고 향도 다릅니다.








태풍에 너덜거리는 줄기 좀 잘라내고

웃자란 부분도 정리하고 


먹어도 될만한 부드러운 부분만 솎아냅니다.


동글동글한 느낌의 애플민트를 적당히 따서 물에 씻고







여러번 행궈낸 다음에


스픈으로 꾹꾹꾹 눌러서

즙을 낸 다음에 탄산수 가득!!!!


 






이쁘게 하려면 다 건져내고

다시 예쁜 한 줄기 애플민트를 넣어야 하지만


생략









바로 다시 자몽 엑기스를 약간 넣고


다시 꾹꾹 눌러준 다음에


무가당 탄산수 부어줍니다.








화르르르 떠오르는 애플민트 짓이긴거...


자몽이랑 잘 어울려요.








가라앉은 자몽즙을 휘휘 저어 올리면

아주 조금 맛을 더한 듯한 정도만 넣어도







달콤하면서 상큼한 애플 민트가 아유 좋아~~~



추워지면 모로코에서 마셨던 

모로칸민트티를 만들어 볼까~~~



폭염에 비실거리던 애플민트가 아침 저녁으로 션해지니

다시 기운을 내서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답니다.  ^^









2019/04/06 - [적묘의 식목일]애플민트,모히또를 위한 작지만 큰 한 걸음,농심으로

2020/04/30 - [적묘의 고양이]햇살 가득,초식동물,고양이,노묘의 일상,할묘니,16살고양이,캣닙은 셀프

2020/05/01 - [적묘의 고양이]이시국 취미생활,식물관찰일기,대파키우기,키잡,할묘니는 무관심

2020/05/11 - [적묘의 고양이]16살고양이,5월햇살,녹아내리는 할묘니,노묘의 딩굴딩굴,그리고 대파,채종 기대


2016/07/30 - [적묘의 부산]모로코 카사블랑카 레스토랑,따진,할랄푸드,부산 이슬람성원

2015/10/20 - [적묘의 모로코]페즈 혹은 페스, 메디나 가죽염색작업장, 테너리(Tannerie),FEZ

2016/07/23 - [적묘의 모로코]쉐프샤우엔 맛집에서 다양한 따진을!bab ssour, 모코로 음식 타진, 따진

2016/03/19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 맛집, 전망좋은 카페 레스토랑에서 따진과 쿠스쿠스, 모로코 음식

2015/05/17 - [적묘의 모로코]마라케시에서 2박 3일,메디나와 모스크 Marrakesh





3줄 요약

1. 이 시국 카페를 못가니... 민트에이드, 자몽 에이드 정도는 집에서~ 홈카페로!!

2. 애플민트는 잎만 따서 샐러드로 해 먹어도 좋답니다 ^^

3. 혹시 기생충 걱정되시면 구충제 필수! 아니면 뜨거운 물에 넣었다가 차가운 물에 헹궈 드세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98
Today139
Total6,319,81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