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덧 묘생의 절반 정도를 걸어온

뱅갈 모녀


도도와 홍단이랍니다.







더워도 사람이 좋다면서


당장 무릎을 내놓으라며


치마 자락을 잡고 드러눕는 뱅갈들~




아주 기냥 제대로 뒷발을 들고 


핑쿠 얼굴을 한 곰돌이를 보여주는 홍단~








둘이 너무너무 사람을 좋아해서

잠깐이라도 거리를 두고 싶어서...


고양이 생체난로 2개는 너무 뜨거워요!!!







친구집 장 안의 터널을 꺼냈습니다.



깃털 장난감은 우리집에서 찾아 온 거~~



울집은 이제 장난감 가지고 놀 청춘묘들이 없어서...







얼굴을 빼꼼 내밀고









앞발을 날래게 후려칩니다.


앞발은 눈보다 빠르지~







도도는 어찌나 터널과 무늬가 딱 맞춤인지


색도 딱 맞춤







솔직히 말해


너는 정체가 뭐니?








알고 보면 꼬리 둘





머리 둘







가끔은 이렇게 합체도 하는


그런 요상한 뱅갈~~~









사실은 덩치가 작은 쪽이 엄마

덩치가 큰쪽이 딸이라는 거~~






더운 날


이 폭염에도 잘 노는거 보니


정말 너네는 +_+


더운 나라 출신이 맞구나~~~~






2019/02/07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먼치킨,럭셔리한 짤뱅군의 변신, 설빔,패션을 아는 고양이

2020/01/27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고양이,먼치킨,짤뱅이,다리짧은 퓨마?,2020년에도 미묘,딩굴딩굴

2017/04/07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3종세트,뱅갈,먼치킨이 간식으로 대동단결

2017/02/10 - [적묘의 고양이]터널 속 먼치킨고양이,눈만 빠르다,월간 낚시,파닥파닥

2017/02/24 - [적묘의 고양이]먼치킨고양이,셀프 낚시 놀이 중,월간 낚시,파닥파닥

2019/02/11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뱅갈,발톱깍기 참 쉽죠,고양이발톱깍기,도도의 도도하지 않음

2018/12/17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뱅갈,먼치킨,임보 업둥이 루이비통,고양이 마약,뽕파티현장급습

2018/10/30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뱅갈,신나는 캣닙 줄기 놀이,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





3줄 요약

1. 한참을 터널 안에서 밀당!!! 이 더위에도 체력이 체력이!!!!

2. 엄마 도도는 올해 9살, 홍단이는 올해 8살~~~ 묘생 꽃길만 걸어요~


3. 처서가 지났는데 아직도 덥구나아. 매미 소리도 여전히 큽니다 그려



 적묘 인스타  친구해요

728x90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1.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74
Today378
Total6,530,68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