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방학


여름은 뜨거워져만 가고

방에는 에어컨도 없고

그런데 갈 곳은 없고



오랜만에 꺼내는 카메라를 들고 멍하니 있다보니

종종 보이던 집 앞 고양이들이

눈에 딱 들어옵니다.








한낮의 거리


저쪽 편에 학교가 3개나 있는데

방학 동안은 한산하지요.


발걸음이 뜸해진 길에는






담벼락을 따라


사뿐 사뿐






캣맘, 캣대디들이


물그릇, 밥그릇을 종종 두고 가는 곳이라



고양이를 만날 가능성이 높은 곳이랍니다.










아아


내가 이러려고 망원렌즈를 샀나보다.








볼일 다본 


이 멋진 고양이는



우리집 고양이들과는 확연히 다른


길죽 길죽한 다리를 쭉쭉 내딛으며


사거리를 자연스럽게 건너갑니다.











딱 서서 차 안오는거 확인하고


주차된 차쪽으로 걸어갑니다.









아마 저 차 안에 다른 고양이가 있었나봐요


한참 저기에 있다가


으르렁 소리도 좀 들리다가











차 아래 있다가 


나올 떈 상쾌하게 걸어가네요.



이겼을까?







저 멀리 발걸음을 옮기는 길냥이를 보면서


시야를 벗어나는 끝까지 바라봤답니다.


우리, 또 만나~~







2020/08/18 - [적묘의 고양이]학교 고양이, 장마철, 동네 어르신,마실고양이,태비냥,간식 내놔,비 그친 오후

2020/04/27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들,사회적 거리두기,적절한 거리,봄날의 고양이

2020/01/27 - [적묘의 고양이]학교에는 고양이가 산다. 캣맘과 고양이가 있는 따뜻한 공간

2018/10/17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지만 괜찮아,서면 골목길,친절한 거리

2019/01/08 - [적묘의 고양이]적절한 거리,가을의 끝, 겨울 가운데, 학교 고양이들

2019/01/23 - [적묘의 고양이]담벼락고양이,공전고양이,부산대 고양이들의 겨울나기,캠퍼스고양이

2018/10/03 - [적묘의 고양이]삼색냥이 기다리는 동안, 적절한 거리,낯선사람

2018/08/13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흔한 동네 고양이, 공원 고양이가 있는 풍경





3줄 요약

1. 망원렌즈 이러려고 구입했어요.

2. 묘피 입고 힘들텐디, 잘 버티자...길 위의 생명들....

3. 도시 생태계는 참 힘들지만, 삶은 계속 됩니다.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98
Today139
Total6,319,81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