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 첫날 넘어와서

아직도 여기 있...


겨우 2주 방학인데 생체리듬을 바꿀 순 없죠.


여전히 아침 6시 전에 일어나서 

저녁엔 11시 전에 자려고 애쓰는 중



새벽의 감성은 역시 고양이죠!!!







우아하게...







신나서 놀아주는

시원한 새벽감성!!!!








이 시간 아니면

고양이도 녹아내립니다.


베란다 타일도 찹찹하게 느껴지는 새벽시간!!







길어진 짤뱅군을 볼 수 있는 시간


새벽갬성~








우리 둘 다 체력이 남는 건 딱 이 시간뿐








아직 확 밝아지지 않은 시간이라


초점이 살포시 가출하는 시간








그래도 우린 벌써 헥헥거리는 중







이렇게 또 하루가 지나가고


폭염의 낮과 열대의 밤이 오가는 동안









우리에게 허락된 시간을 새벽뿐!!!!



자 이 공기가 다시 뜨겁게 달아오르기 전에


날아올라라 파닥파닥 


월간낚시를 찍어보자꾸나!!!


날자꾸나!!!











그리고 낮 동안은


컴터 작업하는 아래에서 

짐승 한마리가 흐릉흐릉








2020/05/13 - [적묘의 고양이]먼치킨 짤뱅군,알파벳 팔찌만들기,DIY,이시국취미생활,친구없는 친구집

2020/03/03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먼치킨,짤뱅군의 사냥본능,시방 나는 위험한 짐승이다,백사자모드

2020/01/27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고양이,먼치킨,짤뱅이,다리짧은 퓨마?,2020년에도 미묘,딩굴딩굴

2019/02/07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먼치킨,럭셔리한 짤뱅군의 변신, 설빔,패션을 아는 고양이

2018/10/30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뱅갈,신나는 캣닙 줄기 놀이,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

2018/04/12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짤뱅이,먼치킨,월간낚시,파닥파닥(+동영상)

2018/01/04 - [적묘의 고양이]다리가 짧아 슬픈, 먼치킨,월간낚시,파닥파닥,친구님네 고양이들

2017/12/27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먼치킨 짤뱅이, 쥐를 잡자 쥐를 잡자

2017/09/16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먼치킨,짤뱅이 착장하고 월간낚시,파닥파닥~





3줄 요약

1. 친구없는 친구집, 친구 있어도 놀아주는 건 고양이뿐 +ㅅ+

2. 짤뱅군 본지도 어언 5년째, 이 더위엔 짤뱅군도 빨리 지치네요!!

3. 이 폭염에 잘 버텨봅시다!! 고양이들도 사람들도 모두모두~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EESOSSI 2020.08.20 10: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벽에도 예쁨폭발이네요 ㅎㅎㅎ

    • 적묘 2020.08.21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EESOSSI님 그럼요. 짤뱅군의 매력은 새벽감성을 이긴답니다.

      어찌나 잘 놀아주는지

      그리고 다시 잡니다만 ^^;;

      더위 잘 이겨내세요 ^^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98
Today110
Total6,319,78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