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나무 꽃이 다 지도록

등교 개학을 하지 못했네요.


이제 드디어 등교 개학


땀에 나도록 오르막길을 걸어 올라가면

성인임에도 마스크를 참을 수 없이 갑갑해지는데 

과연 안전하게 생활 안전 수칙 잘 지켜줄 수 있을까


계속해서 걱정됩니다.








주차장 쪽으로 돌아서 걸어 출근하는 길


아침 8시 경


햇살이 뜨거운걸 보니


정말 여름이네요








등나무는 이미 꽃이 다 지고 짙은 녹색이랍니다.


아쉬워서..꽃 사진 한 번 더 올려봅니다.








이른 시간은

차도 한대 없죠


사실 너무 더워서 자꾸 좀 더 일찍 나가면

나을까 싶어서 출근 시간대가 좀 들쭉 날쭉


새를 노리고 있는 청소년턱시도






그리고 이내 딩굴딩굴 시전 중


이쪽에 캣닙씨를 조금씩 뿌려놓고 다니고 있어요


내년엔 캣닙이 좀 자라려나...








벚꽃지고, 이제 아카시아랑 찔레꽃도 지고


바닥에 온갖 것들을 등짝에 가득 달고







이른 아침부터 눈맞춤 


깜빡 깜빡 ^^








그리고 또 조금 더 지난 어느날...


이렇게..ㅠㅠ


아가야...너 배가..ㅠㅠ







애교도 많더니

이렇게 느긋하게 누워 있는 거까지...


걱정되잖니..







이 고양이들과 정말 2미터 이상의 거리를 항상 유지하고 있는 건

고양이들이 항상 긴장하고 경계하고 있기 때문인데








그래서 이렇게 멀리서 바라보고

간식이나 캣닙 주고


후딱 들어가고 그러는 건데 말이죠







얼마 전에 누군가가 

여기인지 


저쪽 아래쪽인지 

길가 쪽인지

골목 쪽에서인지


약을 놓아서 


이 노랑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고 합니다.








초롱군 닮아서 더 예뻐했던 

학교 노랑둥이







항상 학교에서 보던 노랑둥이를 보지 못해서 뭔 일인가 했는데


정말... 생명을 이렇게 앗아가나...



그것도 학교 쪽에서 사는 고양이들을...







오가면서 보는 생명들과의 공존이란 것은

그 하나하나가 다 그 자체로 삶이고 공부인데









거리를 지키는 것



삶을 지키는 것







약육강식이 아니라

함께 산다는 걸


같이 실천했으면 합니다.








2020/01/27 - [적묘의 고양이]학교에는 고양이가 산다. 캣맘과 고양이가 있는 따뜻한 공간

2018/09/03 - [적묘의 고양이]주차장 고양이,도시생태계, 캣맘 맘이 그래

2018/10/17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지만 괜찮아,서면 골목길,친절한 거리

2016/07/02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 혹은 자유 고양이, 길 위의 삶






2020/04/27 - [적묘의 고양이]길고양이들,사회적 거리두기,적절한 거리,봄날의 고양이

2020/03/27 - [적묘의 고양이]나리나리 개나리, 노랑둥이와 개나리,봄날의 고양이, 보호색, 깔맞춤

2019/05/18 - [적묘의 부산]청사포,고양이마을,고양이발자국,바닷가의 고양이들,사람과 동물의 공존





3줄 요약

1. 고양이를 좋아하세요? 안 좋아해도, 우리 같이 살아가는 공간과 시간

2. 아침에 빨리 출발, 이른 출근의 보람!!! 안녕 야옹이들아~ 부디 건강하길

3. 적절한 거리, 그래도 막막 도망가진 않았으면 좋겠어요. 안전하고 행복한 한주이길!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2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754
Today772
Total6,209,19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