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다..


며칠째 야옹거리면서

밥을 달라는 아이

며칠째 아웅아웅 소리를 내며

맛있게 밥을 먹는 아이





밤엔 용감하더니만

덥썩 나와서 애옹애옹

아무한테나 이러지 말아 하면서




그냥 집 주차장에서 

사료 몇번 챙겨주는게 다인 걸


널 데리고 들어갈 순 없어.





내가 책임질 수 있는 무게는

우리 고양이들

딱 그만큼

내 통장의 우울한 잔액만큼

내 미래의 깜깜한 한숨만큼


딱 그만큼




이미 다 알고 있는건지

집 안으로 들어가려고 마음 먹었었는지





며칠 뒤 그래도

몇번 부비적거렸다고

몇번 잘 챙겨 먹었다고

 


반갑게 한번 눈인사 나누고

낮엔 좀 더 빨리 발걸음을 옮긴다.


고단한...길 위의 삶....



가득 밥그릇을 채워줄 순 없다면

발길질은 하지 말았으면....

비 피할 공간이나 있었으면.....



2016/06/08 - [적묘의 고양이]이탈리아 고대로마 유적지에 고양이가 산다.또레 아르젠티나, largo di torre argentina2016/05/05 - [적묘의 단상]돈이없어! 블로그 수익방식 변경(2016년 5월 수정)

2016/04/14 - [적묘의 고양이]길냥이 사료셔틀 고민,도시 생태계

2015/08/29 - [적묘의 터키]TNR 카쉬 고양이들은 신전에서 잠든다.kas

2014/08/15 - [적묘의 페루]케네디 공원 고양이들의 흔한 오후 낮잠은 어디?

2014/10/13 - [적묘의 페루]고양이 밥쇼! 캣맘 즐거움~밀어주기 지원금 감사합니다!

2014/05/28 - [적묘의 페루]고양이 공원의 현실,유기된 아기고양이,미라플로레스

2012/06/20 - [적묘의 고양이]환경스페셜,철거촌 고양이,2012년 6월 20일(수) 밤 10:00~10:50 KBS 1TV 방송

2012/03/05 - [적묘의 고양이] 그해,지붕 위의 납치시도와 그 결과!

2011/12/06 - [적묘의 고양이단상] 크림색 고양이를 꿈꾸는 분들께



3줄 요약


1. 세상의 모든 고양이들에게 책임감 느낄 필욘 없습니다. 연민만....


2. 줄 수 있는 딱 그만큼만.....


3. 다치지 않고 배고프지 않고, 비에 젖지 않았으면....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muse 2016.07.04 0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정말 길고양이들을 보면 왠지 연민의 마음이 듭니다 ㅜ ㅎㅎ

    • 적묘 2016.07.04 18: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amuse님 사실 너무도 당연하게 사람들이 만들어 놓은 세상의 불쌍한 동물들이지요
      연민을 느끼는 것이 당연한 것인데....
      마음이 참 그래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616
Today302
Total5,969,187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