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에게서 냄새가 난다는 건

정말 상태가 안 좋을 때인거죠.


고양이과 동물은 몸 냄새 때문에 사냥을 하지 못할까봐

깔끔떠는데 말이죠....








초롱군을 둘러싼 냄새가 진해집니다.


꼬리의 종양이 괴사하고

피고름이 생기고...

소화력도 떨어지고 운동도 못하고..





15년 전, 4살때 부산으로 왔을 땐

정말 거대한 고양이였는데 말이죠.







얼굴에 주름하나 없고

털은 윤기가 자르르르

볼은 탱글탱글


발은 꼭 네발을 모으고 꼬리를 싹 감았는데








얼굴을 부비적하는걸 좋아하는 건


15년 전이나 지금이나 마찬가지인데








이젠 코에 묻은 유동식도


턱에 남은 물도 


그루밍하지 않아요









종양이 머리만큼 커진건지

살이 빠져서 얼굴이 작아진 건지..


둘 다인지...








뭐든 먹기만 해달라고~



노묘용 유동식을 친구에게 부탁해서 사왔는데








이것도 먹을 때만 먹네요.








볼이 쏙 꺼졌어요~


우리 한입만 더 먹자~~


응?



아냐..너무 힘들면 안 먹어도 되니까

그냥 물이라도 자주 마시자~ 응?







2018/08/07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침대 아래 공간있어요,병수발일지

2018/08/06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19살 고양이,초롱군,소파 뒤에 공간있어요,병수발일지

2018/07/31 - [적묘의 고양이]19살 초롱군,배변패드 이용,노묘병수발,묘르신 현황,맴찢주의

2018/07/23 - [적묘의 고양이]생존보고,묘르신 3종세트,폭염,녹아내리는 중


2018/07/11 - [적묘의 고양이]맴찢주의,19살묘르신,병수발,꼬리 악성종양 현황

2018/07/03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나이를 먹는다는 것,고양이 꼬리 종양 진행 상황

2018/05/16 - [적묘의 고양이]묘르신 초롱군,고양이 꼬리 악성종양 현황,노묘 병수발

2018/04/06 - [적묘의 고양이tip]묘르신병수발,소독액만들기,알파헥시딘+정제수,반려동물,살균 소독제 집에서 만들기

2018/03/14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꼬리가 무겁다,노묘,세월의 무게만큼







3줄 요약

1. 겨우 15년 전인데..사실 어마무지하게 길고 긴 5천 5백일이 넘네요.

 


2. 초롱군은 7개월 때 저에게 왔답니다. 그렇게 19년째입니다.

 

 
3. 만지작거릴 볼살이 없어졌어요..ㅠㅠ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8.08.16 08: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여름 얼마 안남았어요.. 힘을내요 모두들!

    • 적묘 2018.08.16 1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초롱군이 점점 말라가고 물만 마시고..
      밥도 안 먹고..엉엉 어케 야단을 칠까요 +_+

      말도 안 들어요오~(고자질모드)

  2. jackie 2018.08.16 20: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은 마신다니..
    초롱군 짜란다짜란다짜란다~!!
    (아. 이게 아닌가.. °×°"""")
    그래도 .. 뭐든 먹으렴 조금씩 조금씩!!
    다들 기운나게 찹찹 안해도 맛이라도 보렴~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23
Today167
Total5,865,088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