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롱군은 초롱초롱

살이 많이 빠지긴 했습니다.


고양이에게 가장 많은 질환 중 하나라는

악성종양이 꼬리에서 무럭무럭 자라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국 반려동물 세대가 이제 막 1세대가 끝나가고 있는

기록이 남기 시작하고 반려동물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는 

그런 시대인지라 

노묘의 종양 치료에 대한 내용은 거의 없어요.





그래서 사진이 예쁜 사진이 아니라, 

 고양이 꼬리의 혹인지라...


악성 종양의 상태를 보기 그런 분들은

이 포스팅을 건너뛰는 것이 좋을 듯합니다.





초롱군은 19살이고

작년 후반기 꼬리에 무언가가 잡히기 시작했고


작년 말에 검진을 받았을 때

단순 염증이길 바랬지만


그 덩어리가 석화되어 꼬리와 연결되어 녹아 뼈들이 이어진 상태입니다.






그래서 악성종양을 제거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고

종양을 제거한다고 해도 고양이의 경우 그 종양이 재발한다고 합니다.


또 문제는 18살이라는 나이...올해는 19살이니까요

암수술과 항암치료가 가능한 정도의 체력이 되는지가 관건이었고


결국 제가 해줄 수 있는 것은

몇 번의 검사를 끝으로 더 이상 초롱군을 괴롭히지 말자는 것


 





종양은 계속 커지고

환부가 열이 오르면서 터지고 염증이 생기니까요







알파헥시딘 소독액을 만들어

꼬리 주변을 계속 소독해주는 것 외엔







다행히 아픔보다는 불편함이 더 크다고 하니까


아프다고 아프다고만 안하면 좀 안심되긴 하죠






처음엔 고름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그냥 종양이 활발하게 활동 중, 변이된 혈액이 가득 

저 피부가 터지면 지혈해주고  소독해주고





ㅜㅜ 한달 사이에 확 커져버린 상태


열감이 있으면서

갑자기 털이 막 빠진 쪽이 있고

맨들맨들한 부분은 털이 절로 빠진거구요

다른 부분은 소독이랑 씻겨주고 그러려고


조금씩 털을 잘라냈어요.






다행히 초롱군은

아프다던가 그런 건 아니어서


아프고 싫은거 하면 지금도 하악질 연발에

뛰어 내려가죠 +_+


펄펄 납니다.


못 잡아요.







지혈 끝


소독 끝


붕대라기 보단..

꼬리 뒤쪽 환부에 응아 묻는 걸 방지하기 위한

천 조각 감싸주기.




한번 쓰고 버리는 거라


주로 붕대, 탄력 붕대, 거즈, 다양하게 쓰고 있어요.






잘 묶고 이렇게  잘다녀요.






계속 묶고 있으면 또 자극되고 그러니까

화장실 다녀와서  묻은 거 확인하고 풀어서 버리고

깨끗하게 닦고 난 뒤에는 편하게 아무것도 하지 않고...







보송하게 깨끗한 수건으로 갈아준 위에서 딩굴

그냥 후리~!! 하게 다니게 합니다.





환부의 열감이 느껴지만 ㅜㅜ

얼마나 뜨거운지..







한참 바닥에 있을 때도 있어요.


여름이 고비가 되겠지요...







그래도 폴짝 소파 위에 올라가서

자리를 잡고






끄응 소리가 들리는 듯한

느린 움직임






다시 깨끗한 붕대를 감고


딩굴하는 시간..


그렇게 24시간이 흘러갑니다.


또 하루를 함께...






2018/03/14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꼬리가 무겁다,노묘,세월의 무게만큼

2018/04/06 - [적묘의 고양이tip]묘르신병수발,소독액만들기,알파헥시딘+정제수,반려동물,살균 소독제 집에서 만들기

2018/04/16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 초롱군이 삐진 이유, 캔따개의 반란?

2018/04/17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병수발,소독, 고양이 빗질,노묘가 아플 때

2018/04/23 - [적묘의 고양이]19살 초롱군,노묘의 가장 큰 일, 하품, 꼬리종양 현황

2018/05/01 - [적묘의 고양이]19살 고양이,묘르신 낚기,월간낚시 파닥파닥,캔따개의 반란,옥수수캔

2018/05/07 - [적묘의 독서]고양이처럼생각하기,동물행동컨설턴트,행동학에서 본 고양이양육 대백과, 고양이책





3줄 요약


1. 부비부비, 도닥도닥, 쓱쓱, 간식간식, 소독소독!!! 그리고 찰칵찰칵


2. 알파헥시딘 5%에 정제수 섞어 2%, 진균 소독 가능.

 

3. 꼬리가 무거워지는 만큼, 옆구리 살이 비어가는 ... 먹자. 뭐 먹을까?



 적묘 인스타  친구  유툽구독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ackie 2018.05.16 14: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리가 더 부풀었네요..
    그래도 초롱옹 힘이 있어보여 다행입니다..^^
    더운날 덧나지도 짓무르지도말고 잘 지내길바래요! 화이링~!!!

    • 적묘 2018.05.16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jackie님 이젠 여기저기 짓무르고.. 덧나고...
      그렇게 되고 있어서 열심히 소독약을..ㅠㅠ

      저게 벌써 3번째 만든거랍니다.

      더우니 같이 닭먹고 힘냈어요!!!

  2. 김정옥 2018.05.16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견뎌주는 초롱군~
    잘 케어 해주시는 적묘씨~
    여름 잘 지내봐요~^^

    • 적묘 2018.05.16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옥님 감사합니다.
      하루 종일 정신이 없어요.

      이거하랴 저거하랴 초롱군 들여다 보랴..
      뭔가 더워지면서 더 정신없네요.

  3. 근도 2018.05.19 2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리 치료방법이 나왔으면 좋겠네요ㅠ슬퍼요

    • 적묘 2018.05.21 2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도님 노화에 따른 ... 암같은 건 정말.. 참...
      사람도 그렇지만 어쩔 수 없는 문제겠지요.
      최대한 잘 살아가는 수 밖에요.
      웰빙에서 웰 다잉으로...

  4. 멜로요우 2018.05.20 11: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도 못하는 냥이들이 얼마나 괴로울까요.. 적묘님도 화이팅 하세요. 우리 미미는 건강한 걸 감사하게 여겨야겠어요.

  5. 냥냥 2018.05.31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이렇게 애기같이 이쁜데...초롱이 본지 오래됐지만 처음 글 남깁니다..반려동물 암센터가 생긴걸 봤는데 앞으로 많은곳에 생겼으면 좋겠어요 ㅠㅠ 초롱이 힘내라고 전해주세요~적묘님도 힘내세요~~

    • 적묘 2018.06.02 1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냥냥님 감사합니다. 사실 암센터가 아무리 많이 생겨도
      묘르신 나이에 뭔가 한다는 건 서로 마이너스가 너무 클거예요.

      지금은 그냥 있는 그대로 서로 같이 버티고 있답니다.

      더위가 걱정이긴 합니다. ^^
      그리고 그런거 치고도 참.. 간식 잘 얻어먹고 가네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8.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055
Today387
Total5,553,805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