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본 고양이들 중에서

제일... 한가로운 고양이인 듯한 몽실양

 

성격도 좋고...

 

이쁘고...

 

무엇보다 빗질도 좋아하고...

 

 

 

 

 

 

어디나 턱턱 드러눕고

 

가리는 것 없이

 

 

 

 

 

 

이리 딩굴 저리 딩굴

 

 

 

 

 

 

 

뭐....품종이 있으믄 뭐하나

 

이리 딩굴 저리 딩굴

 

묘생에 고양이가 색이 좀 다르고 모양이 좀 다르다고

고양이가 아닐까

 

 

 

 

 

 

 

응..아냐...ㅜㅜ

 

넌 고양이가 아닌거 같아..

 

 

우리집 고양이들이 남의 집 애들보다 크긴 크지만..;;

 

몽실양은 정말 정말정말 제가 본 러블 중에서 제일 커요..

 

 

아무리 자율급식에 위에 오빠언니 땜에 체급 키우기를 했다손 치더라도

그래도 크다는 거!!!

 

 

 

 

 

 

 

흔한 현관 앞 계단

 

흔하지 않은 덩치의 막내 고양이

러시안 블루 몽실양

 

 

 

 

 

 

 

데려왔을 때보다 두배는 커진...

 

지네 엄마 크기의 1.7배는 될 듯한...

 

 

 

 

 

 

 

 

거기에 13살이면..능구렁이같은 고양이

 

묘렁이인가요..ㅠㅠ

 

 

 

 

 

 

 

 

 

 

안비켜줌

 

조심히...조심히..

 

비켜갑니다.

 

 

 

 

 

 

 

 

무사히

 

한칸 내려와서 몽실양을 불러봅니다.

 

 

일어낫!!!!

 

 

 

 

 

 

 

시끄럽답니다..ㅠㅠ

 

 

가랍니다..

 

 

이러려고...13년이나 널 키웠단 말인가!!!!

 

이쁜거 빼고는 정말 소용없는..ㅠㅠ

아무 짝에 쓸모 없는 무쓸모 고냥이.

 

몽실양의 하루랍니다.

 

 

 

 

 

 

 

2018/08/01 - [적묘의 고양이]폭염,옥상정원 현황, 능소화, 문주란, 연꽃,13살 고양이,러블 몽실양

2018/07/20 - [적묘의 고양이]13살고양이, 풀이 좋아 풀이 좋아, 초식동물,러블몽실양

2018/06/25 - [적묘의 고양이]13살고양이,몽실양은 채식도 좋아한다옹, 캣그라스,캣닙

2018/06/15 - [적묘의 고양이]무채색자매,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밀당귀재.13,14살 고양이

 

2018/06/21 - [적묘의 고양이]비밀취미,모노톤자매들의 숙원,엔틱가구 취향, 장인의 손길

2018/06/11 - [적묘의 고양이]학습촉진효과 고양이,러블은 책을 좋아해!

2018/06/11 - [적묘의 고양이]니가 왜 거기서 나와,공부 못하는 이유, 기말고사,고양이탓

2018/05/02 - [적묘의 고양이]13살 고양이,막내가 잠잘 때, 러블은 정원이지!

2010/11/08 - [적묘의 고양이 이야기] 피난처가 필요한 이유

2016/04/27 - [적묘의 고양이]러블러블 몽실양도 하품 중

 

 

 


3줄 요약

1. 자꾸 계단에서 딩굴거리다 보니.. 몇번은 밟았어요..ㅠㅠ 미안...

 

2. 계단 위에 동물성 부비트랩 설치. 야밤에 조심!!!

 

 
3. 처음에 데려올 땐 인형인 줄 알았는데 지금은 길~~~~어진 묘형~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443
Today62
Total5,982,540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