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곳에 임하소서...



그게 말이지 초롱군


이럴 때 쓰라고 나온 말은 아닌거 같다만..;;


왜 자꾸 낮은 곳으로 거기에다가 깊고 어두운 곳으로 가는지


모르는 것도 아니지만...









누나도 너랑 같이 나이를 먹어가잖니


허리랑 등이 아프지 않겠니?



이거 봐라..


사진 초첨 가출한다..ㅠㅠ









에구구구구 그래 iso올리면 되는 거지


뭐가 문제겠니









이 더운 날에 물이라도 먹고 댕겨야지


물 떠다 입에 대주면

그래도 찹찹찹찹 시원하게 먹는거 보니까 좋긴 좋으다









음.. 그런데 말야


먹는 것도 좀 챙겨 먹지 그래?








아유 이거 봐..


털이 아무리 만져줘도 이렇게 곱지 않으니









난 말야 초롱아



우리집 고양이들은 눈꼽이 안생기는 줄 알았어.


네가 어찌나 하도 잘 씻기고 물고 빨고 하는지


애들이 다 보송보송하게

눈꼽도 하나 없이 깨끗했잖어










초롱군이 안하니까

내가 해야 하는거더라고.









안 올라오니까, 안 나오니까

자꾸 아래로 들어가니까


입 앞에다가 딱 대령해주고







이거 잘 먹으면 저것도 한번 줘보고

물도 또 옆에 가져다 주고


몸을 가눌 힘이 없으니 잡아주기도 하고


그렇게 아래로 아래로 내려가면..



따라서 나도 내려가는거지.

바닥에 철푸덕 있어도... 왜 이렇게 바닥이 뜨끈뜨끈하니.


너는 괜찮으니.....








2018/08/06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19살 고양이,초롱군,소파 뒤에 공간있어요,병수발일지

2018/07/31 - [적묘의 고양이]19살 초롱군,배변패드 이용,노묘병수발,묘르신 현황,맴찢주의

2018/07/25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스톡힝, 혹은 팻로스,무지개다리 준비

2018/07/23 - [적묘의 고양이]생존보고,묘르신 3종세트,폭염,녹아내리는 중


2018/07/11 - [적묘의 고양이]맴찢주의,19살묘르신,병수발,꼬리 악성종양 현황

2018/07/03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나이를 먹는다는 것,고양이 꼬리 종양 진행 상황

2018/06/20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꼬리악성종양 현황,집사지갑상황,친구님찬스

2018/06/19 - [적묘의 고양이]19살 묘르신,목욕씬 대방출,냥빨을 해야하는 이유

2018/06/07 - [적묘의 고양이]초식남,묘르신 초롱군,고양이풀, 캣닙 꽃이 피었어요.







3줄 요약

1. 바닥도 뜨겁네요. 20일째 연속되는 열대야. 한달째 비없는 여름날의 폭염

2. 소파 아래 청소하니 침대 아래로 이동. 시원하고 조용하게....

3. 묘르신 도닥도닥... 눈꼽떼고 부비부비, 네가 안하면 내가 하면 되지~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51
Today360
Total5,892,411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