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3월의 글을 수정합니다>


아 흔들렸다..

 돈을 보면 흔들리는 마음을

있는 그대로 형상화한

한편의 작품이라 할 수 있다..


그냥 빛이 모자라서
손이 제대로 떨어준거라고
말 하기 싫다는 거지요 흐하하하하






건 농담이구...

어디가나 찾아볼 수 있는


공항 돈통의 정체는 간단하다!!!


 


입출국시에 특히

외국환 잔돈이 많기 마련.

국내돈이나 외국 돈이나 결국 작은 돈은 쓰기도 애매하고
사실 돈은 짐이 되기도 하지 말입니다.





환전도 안되고
사용하기에도 애매한 작은 돈들..


주머니를 가볍게 하고




비행기를 타고 내리는 겁니다!!!




하늘에서 구름을 내려다 보는 기분..





이번에 귀국하면서도 잔돈푼 좀 들고 오긴 했는데

그러고 보니 몽골, 인도네시아, 필리핀, 중국, 베트남 돈이 정말..
소액으로 좀 있군요.




한국돈으로 1원이나 3원 정도?
아니면 0.2원 정도도 있고..




다음에 언제 또 비행기타러 갈지 모르겠지만

그땐 잊지 말고 다 챙겨가서 넣으려고 해요.





후훗..그게 사회지도층의 배려니까요

2011/03/11 - [마음을 받다] 하노이를 기억하다
2011/03/04 - [사진봉사] 웃음으로 기억하다
2011/02/25 - [사진봉사] 먼지 속에서 아이들 찍기
2011/02/25 - [사진,능력봉사]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마법
2011/02/22 - [평화3000] 베트남에서 펼치는 의료봉사를 담다
2011/02/19 - [사진봉사] 아가, 울지마
2010/08/11 - [베트남 호치민] 해외봉사를 가는 이유
2010/08/16 - [티셔츠에 예술혼 +_+] 베트남에서 그려보아요!!!






3줄 요약

1. 다음 출국 때는 감도 좋은 카메라로 바꾸고 싶군요.

2. 사회지도층이 아니라 소외된 이웃에 가까운 편인 듯합니다..ㅡㅡ;;

3. 기념으로 남긴 소액환들도 찾아봐야겠어요.

♡ 무료급식소 및 공부방에 도움 주실 분들은 여기 밀어주기로 입금해주시면 전달할게요!

혹 댓글로 연락주세요! ♡

♡ 페루에서 데려온 보들보들 알파카 라마인형 구입하실 분~클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용작가 2011.03.21 15: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최선이군요~*
    ㅎㅎ

    • 적묘 2011.03.21 16: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2용님 그러게나 말입니다.
      최선인가봅니다 ㅎㅎㅎ

      50원 미만의 돈이라도
      기부함에 넣어주는 정도밖에 못하지만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1,108
Today333
Total5,897,29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