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선에는 액체류 제한이 없어요 ^^ 

 

<2014년 6월 글 수정>

 http://lincat.tistory.com/3117 

짧은 시간 비행엔 별로 챙길게 없지만


다른 대륙으로 가는 
장거리 비행에는 필요한 것들이 종종 있지요

일단 옷차림부터!!!
공항 패션따위..ㅡㅡ;; 개나 주라 그래요.

구김가고 땀을 흡수하지 못하는 재질은 피하고
비행기 안에서 담요는 주지만
시원한 옷을 주는 건 아니니까
여러 겹을 겹쳐 입고 벗을 수 있게!

기내 화장실 안에서 갈아입을 생각이라면
음.... 미리 옷을 챙기시는게 좋지만

기내 화장실은 좁으니까
불편함은 감안하시구요.

항공사에 따라서 
스킨과 로션을 화장실 안에 비치하지만
본인이 잘 쓰는 것을 따로 소지하는게 좋겠지요.

비행기가 더워서
몇번이고 세수를 하는 경우는 더 넉넉히 챙겨야 할거고
그거 아니라도 워낙에 건조하니까요.
스킨이나 미스트, 영양크림이나 수분크림을 샘플로! 
아니면 여행용 사이즈로!!! 

100ml이상의 병은 기내반입 안됩니다.
요즘은 작은 것들도 나오니까 
100ml이상은 모두 수하물 짐에 넣으시고
총 용량이 1000ml 되지 않게 확인해서
기내용 가방에 챙기세요.

  

 


특히 장기간...

인천-유럽이나 오세아니아
인천-북미, 남미

10시간 이상의 거리는

 


긴긴 시간을 보낼 만한
책이나 게임기를 챙기지 않아도
비행기 안에 영화를 볼 수 있는 시설이 있고
음악도 제공되니까
그걸 이용하셔도 되고

 


국제 항공사의 경우
저가항공만 아니면
전반적으로 귀마개와 안대, 베게 등이 제공됩니다.

문제가 있으면 교환해준답니다.

 

저처럼 주구 장창 비행기 창문에 붙어서
시간을 보내실거라면
카메라와 메모리, 배터리는
손에 딱 닿는 가방에 넣으시는게 좋지요


.

 


항공사에 따라서
커피와 사탕을 제공하고
따로 스튜어디스에게 말하면
간식을 더 가져다 줍니다.

그러나
비행기 안에서 제공되는 커피가 맘에 안들 수도 있고
또 여행지에 도착해서도
마찬가지

당장 나가서 먹을만한 걸 못 찾을 수도 있고
비행기 안에서도 아쉬울 때도 있으니까
구미에 맞는 인스턴트 커피믹스나 차종류
 사탕 종류는 챙기는게 좋습니다.



 

 


액체류가 들어있는
용량이 큰 캔들은 기내반입이 되지 않지만
작은 용량의 건조식품은 반입 가능합니다.


오트밀 종류나
분말 스프, 그리고 혹시나...
여행지에서 당장에 아쉬울 수 있는~~~

뜨거운 물만 있으면 바로 먹을 수 있는
한국의 맛은 조금씩 준비해 놓는 것이 좋겠지요.


봉지라면, 컵라면, 모두 액체가 없으니까 기내 반입가능합니다.

다만 부피와, 현지에서 현지라면 먹으면 되니까 가져가지 않을 뿐입니다~



기내용 지퍼백은 따로 없이 

그냥 액체류를 투명한 봉지에 넣어서

보여주는 개념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들어있는 액체류의 총량이 1000ml만 넘지 않으면 되는 거니

지퍼백 사이즈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지요.


 

 


건조 즉석국 종류나 라면 스프는 꽤나..
효자랍니다!!!

물론 저 커다란 과대포장 종이 박스는 모두 버리고
요렇게 비닐 지퍼백에 딱 넣어서 가져가시면
도착 이후에도 꽤나 유용합니다!

그러나 가루 종류를 뜯어서

이름없는 투명 봉지에 합치거나 하면

다른 나라 공항에서 어떤 건지 설명 못하는 상황이 생길수도 있습니다.

 

미숫가루나 가루비누 등은 포장을 뜯지 않는 것이 좋고

뜯었더라도 그 포장에 이름이 명시되어 있다면 원래 포장지를 유지하는게 좋아요.

미리 해당국가의 언어로 단어를 찾아놓으셔도 좋구요.

 

건조 식품 중에서도 해산물은 괜찮지만 육포 종류는 안되니까

미리 세관통과하기 전에 단어 알아놓으시고 체크하시면 됩니다.

미국에서도 드라이 시푸드와 인스턴트 푸드정도라고 하면

굳이 확인 잘 안합니다.


고추장 튜브도  물론 용량 확인하셔야 합니다!!!

 

치약이나 선블록, 고추창 튜브 등도 모두 용량 100ml이하여야 기내 반입 가능합니다.

 


2013/01/22 - [적묘의 해외여행tip]고도확인 및 고산증 대비,남미여행 짐싸기

2012/12/14 - [적묘의 여행tip]황열병 예방접종카드와 콘센트를 챙기세요
2012/11/29 - [적묘의 발걸음]리마발 LA행,LAN항공 기내식 두번
2011/12/18 - [적묘의 카메라tip]여행 스타일과 카메라 선택의 상관관계
2011/12/15 - [적묘의 짐싸기tip]현지구매가능한 것은 뺄 것! 코이카의 꿈, 그리고 한복
2011/10/06 - [적묘의 고양이들] 64+12+ 초롱군의 터럭
2011/10/20 - [적묘의 여행tip] 짐싸기의 기술, 소소하지만 아쉬운 것들

2011/11/07 - [적묘의 여행짐싸기tip]기내용 가방과 수하물 짐나누기
2012/02/03 - [적묘의 고양이]적당한 기럭지와 뛰어난 압축률
2012/09/15 - [적묘의 고양이]젖소냥 깜찍이의 before and after
2011/05/08 - [화장품구입기]고양이 세마리 또 출동~
2011/09/28 - [적묘의 고양이이야기] 기내용 트렁크에 쏙! 들어가는 고양이
2011/07/07 - [발리, 데이크루즈투어] 무공해 어촌마을을 엿보기
2013/02/15 - [적묘의 페루]달팽이 크림,영양크림 Kaita에서


 


3줄 요약

1. 비행기 안은 아주 건조. 각100ml이하 총 1,000ml 이하로 화장품 챙기세요.

국내선에는 액체류 제한이 없어요 ^^ 



2. 즉석국들은 저 종이 상자크기 좀 어떻게 했으면! 뜯었을 때의 허탈감이..;;

3. 여행자 배앓이에 특히 추천. 생수로 즉석국 끓여 조리하면 피할 수 있는 장염.


 : [적묘의 여행tip]기내반입 화장품과 기내수하물로 여행하기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Emma 2015.01.08 2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에 한국 라면이 스프때문에 반입이 안된다고 하던데... 요즘은 되는거에용??

    • 적묘 2015.01.08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Emma님 2011년부터 미국으로 왔다갔다 했는데
      한번도 그런 문제로 걸린 적은 없어요.

      혹시 확인되시면 저에게도 알려주세요!

  2. like winds 2016.08.17 1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화장품의 용량에 대해서 궁금한 것이 있습니다.

    병까지 합친 무게가 아니라, 내용물이 1000ml (1kg) 이하면 되는건가요?

    지금 챙긴 화장품의 병 무게까지 합치면 1kg 이 넘거든요.. -.-;;
    바쁘시겠지만 답변 부탁드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적묘 2016.08.17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ike winds님 정확하게 이해하셨어요.
      유리병의 경우는 무게가 어마무지 하겠지요 ^^:;
      용기의 총 용량이 1000ml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문제 없으시겠습니다~
      빠른 답변은 언제나 항공사 사이트가 가장 확실하답니다 ^^

  3. like winds 2016.09.19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다녀올 수가 있었네요.

    참고가 많이 됐어요.

    • 적묘 2016.09.19 1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ike winds님 여행은 어디로 다녀오셨는지 모르지만
      항상 여행은 부럽기 그지 없습니다.
      ^^

      정말 이렇게 답글에 다시 댓글 달아주시는 분 오랜만에 뵙네요 ^^

      보통은 질문만 하고 그 담은 없더라구요.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Yesterday886
Today292
Total5,837,204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