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일 양력으로 새해가 시작되고


대한이 지나고 설이 지나면


양력으로 2월 4일, 


24절기 중 첫째 절기인 입춘!!!



봄인척 합니다.


입춘 지나고 오는 꽃샘추위가 더 무서운거지만








초롱군도 봄인 척~


봄이 온다니까~








살랑살랑한 꼬리와 함께


살랑살랑 꽃도 피고 새도 날아오고







매우 귀찮아하는 깜찍양에게도


봄이 온다고 공지하러 갔더니






옆에서 글 못읽어 서러운

몽실양~








중학생 나이인 깜찍양도


사실 아직 글을 못 읽는거 같아요.










살랑살랑해보라니까


갸우뚱 갸우뚱 하고 있네요.








새봄


새가 오는 봄이라고


새봄 써보는데 참..;;


새가 안 이쁜 새네요.








입춘즈음에 더 많이 찾아오는


몽실양과 배색적으로는 참으로 잘어울리는

새들이 생각납니다~









아니나 달라~


설부터 매우 자주 정말 항상 날아오네요


직박구리들이 파닥파닥









그리고 곧 팡팡 팝콘처럼 하얗게 터질


매화도 꽃망울이 잡히고 있어요.









24 절기 중 첫번째 입춘


봄이 시작된다는 입춘








이렇게 저렇게

붓으로 슥슥



아...왜 고양이 슥슥 만지는 건 쉬운데

붓으로 슥슥 글 쓰는건 이리 어려운지



슥슥 새 종이를 꺼내 글을 쓰고

슥슥 새로 색을 묻혀 덧그리고


그렇게 새봄에 어울리는 새날을 맞이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새봄에도


언제나 그러하듯


고양이는 살랑살랑~



느른하게 기대 누워 꼬리 끝을 살랑살랑~

그런 한가로웁게


꽃샘추위도 잘 이겨낼 수 있길 빕니다.







2017/01/27 - [적묘의 손놀림]2017년 새해인사,복 많이 받으세요.캘리그라피 연습

2017/01/24 - [적묘의 고양이]the 만지다, 월간 노묘, 딩굴딩굴 도닥도닥

2017/01/23 - [적묘의 고양이]싱싱한 생캣닙,좋구나 속도 없이,무채색 자매들

2017/01/07 - [적묘의 그림놀이]20세기 물감,붓,종이에 낙서하기,그리고 일회용컵 재활용

2016/02/15 - [적묘의 고양이]2016년 2월 봄소식, 매화 피다

2017/01/20 - [적묘의 고양이]대한,겨울정원은 쉬어가는 시간, 노묘 3종세트






2016/03/26 - [적묘의 고양이]노묘 초롱군 회춘, 맹렬한 채터링 이유는? chattering

2016/03/25 - [적묘의 고양이]11살 몽실양 봄날, 따뜻한 의자 위에서 발라당 깨꼬닥

2011/02/13 - [동상이몽] 봄날 고양이는 새를 꿈꾼다

2016/02/29 - [적묘의 고양이]무채색 자매 고양이를 건드리는 무채색 새,모노톤 3종 세트

2016/03/03 - [적묘의 고양이]봄이 업그레이드 되어 직박구리 폴더 열립니다.

2016/03/10 - [적묘의 고양이]문을 열면 봄이 와 있을거야








3줄 요약


1. 2월 4일은 입춘, 꽃샘추위만 지나가면 바로 여름? 봄과 가을은 빛의 속도!

2. 직박구리랑 산비둘기가 잔뜩 날아오네요. 곧 매화도 만개할 듯~


3. 새 봄에 새 날들을 기대해봅니다 +_+ 모두의 복을 빕니다!! 입출대길하소서!


카카오채널에서  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923
Today771
Total5,865,69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