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어깨 위의 고양이도 아니고

내 무릎 위의 고양이입니다.


하물며


내 무릎 위의 남의 집 고양이라는 것이 함정 +_+









저기요...바지가 새 검은 바지라고 말씀드렸나요?



그딴거 상관없다면서

그대로 자리잡고 내려갈 마음 없는 


6살 고양이 도도


엄마고양이랍니다.







그윽한 눈으로


긴 꼬리를 새초롬히 목에 감고







무릎에 올라왔다가

배위에 올라왔다가


눈은 그윽그윽




눈만 그윽하게 뜨지 말고


니 딸네미 데리고 내려가라아~~~~



쥐난다공~






딸고양이는 아빠 피를 받아서 

엄마보다 1.8배는 큰 이 녀석..;;


죽어라 안내려갑니다.


홍단이~








카메라에 얼굴 들이대는 ..;;;

사람이 좋아 사람이 좋아~









진정한 무릎냥이로 거듭나는 중인

도도는 위에서 자꾸 움직이는 딸 홍단이도 신경 쓰이고

들이대는 카메라도 신경쓰이지만


중요한 건 무릎이니까 찰싹 잘 붙어 있어요.








홍단이는 자꾸 얼굴을 

들이미는 중








한번씩 렌즈에 입도 대고

앞발도 대고







계속해서 엄마를 깔아뭉개면서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



묘체공학의 신비






자꾸만 자꾸만 들이대는

유연성은 종특이다!

묘체공학은 고양이의 신비~



그걸 눈 앞에서 실현시키는 고양이는 야옹야옹


정작 내 무릎 위에 고양이가 2마리나 있지만

쥐가 올라오니...


난감하군








2015/11/30 - [적묘의 페루]18금 에로에로를 연출하는 고양이 공원 원형무대, 리마 미라플로레스

2014/05/28 - [적묘의 고양이]초롱군과 함께 있는 시간의 소중함

2012/04/12 - [적묘의 페루]고양이를 노리는 부비부비 검은 손길

2012/04/11 - [적묘의 페루]고양이, the 만지다.

2012/04/07 - [적묘의 페루]엄마고양이는 묘체공학 신비의 완성체

2016/12/08 - [적묘의 고양이]친구님네 뱅갈, 초단이가 신경쓰는 것은?

2017/02/02 - [적묘의 고양이]친구네 뱅갈고양이,손은 눈보다 빠르다,월간 낚시 파닥파닥




3줄 요약


1. 뱅갈모녀의 낚시 놀이 후 무릎고양이 모드,묘체공학 모녀.


2. 도도는 6살 엄마고양이, 홍단이는 5살 딸 고양이.


3. 니네가 무릎고양이가 되니 검은 바지는 참으로 난감하구나...;;;지못미



카카오채널에서  구독+친구해요

Posted by 적묘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1. 적묘의 여행과 시선, 그리고 고양이 2. 자유로운 걸음과 커피 한 잔 3. 오늘이 최선인 하루하루
적묘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Yesterday1,640
Today56
Total5,946,602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